아드보카트 감독 "발전한 한국, 월드컵 진출 유력…어렵게 만들 것"

115 0 0 2021-09-02 01:14:4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라크 축구대표팀의 딕 아드보카트(73) 감독이 월드컵 최종 예선 1차전을 앞두고 "한국을 어렵게 만들겠다"며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아드보카트 감독이 이끄는 이라크는 오는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1차전을 치른다.

네덜란드 출신으로 현역 시절 수비수로 활약한 아드보카트 감독은 1992년 네덜란드 대표팀을 시작으로 감독 커리어를 쌓았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2006 독일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토고를 잡고 한국에 월드컵 원정 첫 승을 선물했다. 2차전에서는 '준우승국' 프랑스를 만나 1-1로 비기며 원정 첫 16강까지 내다봤다.

그러나 3차전에서 스위스에 0-2로 패하면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그는 한국 대표팀 사령탑 재임 기간 동안 10승5무4패(승률 50%)로 그리 나쁘지 않은 성적을 내고 월드컵 직후 한국을 떠났는데 15년 만에 이라크 감독 자격으로 태극전사를 상대한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1일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진행된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다시 한국에 올 수 있어 영광이다. 한국은 아주 아름답고 경기장도 멋진 곳"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한국 축구는 아주 많이 발전했다. 특히 지난 몇년 간 특출난 선수들의 활약으로 아주 좋은 팀이 됐다. 한국은 카타르 월드컵에 진출할 유력한 후보"라고 호평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이라크팀에 아주 좋은 느낌을 갖고 있으며, 한국에 어려운 경기를 선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드보카트 감독 부임 이후 이라크는 스페인과 터키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하며 한국전에 철저하게 대비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전지훈련 성과에 대해 "시즌 종료 후 선수들의 체력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했다. 훈련 기간이 2~3주 정도 밖에 안 됐지만 선수들이 열심히 임했다"라고 설명했다.

중동팀이 경기에 앞서고 있을 때 고의로 시간을 지연시키는 이른바 '침대 축구' 논란에 대해서는 "우리는 프로페셔널하고, 시간 지연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8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1차전 베트남과 이라크의 경기에서 알리 아드난이 프리킥 역전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2019.1.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 동석한 이라크 수비수 알리 아드난은 "팀이 준비를 많이 했지만 한국같이 강한 팀을 상대하는 게 쉽지만은 않다"면서도 "전체적으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준비를 많이 했다. 내일 경기에 앞서 정신무장이 잘 돼 있다"고 전했다.

아드난은 미국 MLS(메이저리그사커) 밴쿠버 화이트캡스에서 황인범과 함께 뛴 적도 있다. 2019년 1월 밴쿠버에 입단한 황인범은 지난해 8월 러시아의 루빈 카잔으로 팀을 옮길 때까지 아드난과 동료로 지냈다.

아드난은 이에 대해 "황인범이 팀을 떠나고 처음 만나 기쁘다. 서로 국가대표로서 맞붙는데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266
난닝구 야구겜 실력 가마구치
21-09-03 01:29
12265
손흥민 "시간끌기 때문에 축구가 발전할 수 없어" 뉴스보이
21-09-03 00:40
12264
홀란드 "내가 반 다이크 손가락 부러뜨린 것 같다" 불쌍한영자
21-09-02 23:23
12263
역시 무 나오는군 간빠이
21-09-02 21:56
12262
두산 어이 털리네 불도저
21-09-02 21:07
12261
FA가 된 '사자왕' 요렌테, 들뜬 토트넘 팬들 "우리가 쓰면 안 돼?" 박과장
21-09-02 17:31
12260
'호날두 완벽히 지웠네!'...아스널 팬들, 신입 일본 DF에 '기대감↑' 사이타마
21-09-02 17:02
12259
'메시 혼자 UCL서 EPL팀에 24골 넣었는데' 바르샤, 잉글랜드서 16골 넣은 공격트리오에 기대해야 하는 우울한 현실 이아이언
21-09-02 15:13
12258
'사인 저지 요청'… 호날두, 영국 여왕이 사인 요청한 최초의 인물 캡틴아메리카
21-09-02 14:17
12257
'얼죽아' 손흥민 "요플레 뚜껑 핥아먹는다. 자녀 영어 선생님은 알리보다 케인" 가츠동
21-09-02 13:20
12256
'역사는 썼지만'...호날두, 역전골 후 상의 탈의→다음 경기 '출전 불가' 군주
21-09-02 11:43
12255
굴욕의 연속…등번호 빼앗긴 마당에 로스터 제외 수모까지 장그래
21-09-02 10:54
12254
재계약 약속했는데… 음바페, ‘메시-네이마르보다 높은 연봉’ 거절 노랑색옷사고시퐁
21-09-02 07:35
12253
"오타니는 모든게 불공평하니까" 美 언론도 사람으로 안본다 섹시한황소
21-09-02 06:20
12252
토트넘, 4086억 선수를 424억에 데려왔다…'바르사 재정 때문에' 박과장
21-09-02 05:02
12251
10분 남았다 ,, 사이타마
21-09-02 02:45
VIEW
아드보카트 감독 "발전한 한국, 월드컵 진출 유력…어렵게 만들 것" 이아이언
21-09-02 01:14
12249
잠실 9회 2아웃에 대기록 2개가 날아갔다 캡틴아메리카
21-09-01 23:17
12248
사이좋게 나눠먹기도 아니구 가츠동
21-09-01 22:02
12247
"'PK 성공률 96.15%' 브페, 호날두에게 전담 넘겨줘야 하나?" 논쟁 타짜신정환
21-09-01 20:13
12246
바르사 입단 한 달 만에 토트넘행...에메르송, "잠시였지만 꿈을 이뤄 행복했다" 정해인
21-09-01 18:07
12245
오직 레알에만 남겠다는 강한 의지…임대도 거부하는 '골칫거리' 해적
21-09-01 16:14
12244
토트넘 관심받았지만…마감 15분 남기고 아스널행 이적 '완료' 이영자
21-09-01 15:08
12243
[오피셜] PSG, '마지막 퍼즐 조각 LB' 영입...주인공은 '포르투갈 초신성' 멘데스 장사꾼
21-09-01 1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