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있던 시절, 맨유 동료끼리 싸웠다…"3개월 동안 말 안 해" 고백

104 0 0 2021-10-15 11:32:1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포백을 맡았던 파트리스 에브라와 네마냐 비디치.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함께했던 두 선수가 싸웠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내용은 파트리스 에브라의 고백으로 알려졌다. 박지성과 가장 친한 동료이기도 했던 에브라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식 웹사이트 Q&A에서 당시 센터백이었던 네마냐 비디치와 다퉜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에브라와 비디치는 2006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입단 동기. 에브라는 AS모나코에서, 비디치는 스파르타 모스크바에서 이적했다.

에브라는 "우린 같은 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왔고 함께 부진했다. 같은 호텔을 썼는데, 처음엔 사이가 너무 안 좋았다"며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우리를 리저브(2군) 팀에 보냈다. 우린 45분을 뛰고 교체됐는데, 라커룸에서 비디치가 '내 에이전트가 전화했다. 난 모스크바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내 에이전트도 나에게 'AS로마에서 관심있다'고 했다. 그만큼 우린 함께 부진했다. 내가 비디치를 엄청나게 존경하는 이유"라고 떠올렸다.

이어 "솔직히 우린 싸운 적도 있다. 3개월 동안 이야기를 안 했다"며 "함께 뛰면서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왼쪽으로 가라' '오른쪽으로 가라' 등 소통도 안 했다. 비디치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퍼거슨 감독은 리오 퍼디난드를 내 옆에서 뛰도록 왼쪽으로 옮겼다. 3개월 동안 그랬다. 어느 날 경기가 끝나고 그가 나에게 하이파이브를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모두가 '드디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우린 최고의 친구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두 선수의 충돌은 또 있었다. 퍼거슨 감독이 팀을 떠나고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이 팀을 지휘했을 때다. 올드 트래포드에서 라이벌 리버풀에 0-3으로 패배한 날 경고 두 장을 받고 퇴장당한 비디치는 에브라가 수비에 소홀했다고 비난했다. 에브라는 이 발언에 크게 분노했는데, 모예스 감독과 구단 관계자들이 제지하면서 직접적인 충돌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비디치는 이후 인터뷰에서 "우린 친구였지만 더 나아지기 위해서 언쟁을 벌였다. 개선하고 싶었다"며 "오랫동안 함께 했기 때문에 그런 말을 할 수 있었지만 마음이 아팠다. 싸우지 않았다면 잘못된 것이다. 우린 라커룸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돌아봤다.

▲ 2012-13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퍼레이드에서 트로피를 함께 들어올린 에브라와 비디치.

입단 동기였던 에브라와 비디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가장 성공한 영입으로 평가받으며 구단을 상징하는 선수가 됐다. 에브라는 379경기, 비디치는 300경기에 출전했다. 두 선수가 있을 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프리미어리그 5회 우승, UEFA 챔피언스리그 1회 우승, FA컵 3회 우승 등 황금시대를 열었다.

흥미롭게도 떠난 날도 같다. 2013-14시즌 에브라는 유벤투스로, 비디치는 인테르 밀란으로 이적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884
극장골은 머냐 불도저
21-10-16 03:37
12883
맨유 공격수 “동료 선수에 인종차별 당해” 폭로 섹시한황소
21-10-16 02:38
12882
롯데 너무 너무 너무 쫄았다 이아이언
21-10-15 22:02
12881
'충격 폭로' 솔샤르의 PK 지명은 호날두, 페르난데스가 스스로 나섰다 가츠동
21-10-15 20:20
12880
[공식발표] '맨유-토트넘 러브콜' 받았던 웨일스 MF, 혈액암 판정 스킬쩐내
21-10-15 17:07
12879
명성에 못 미치는 라둘리차, 오리온의 현재 해법은 ‘인내’ 불쌍한영자
21-10-15 16:36
12878
오늘도 다글 간빠이
21-10-15 15:55
12877
"김민재와 바꾸자" 토트넘 팬, '400억 SON 동료' 이적설에 '반색' 불도저
21-10-15 13:39
12876
[롤드컵] 유럽 솔랭, 선수들 중 '최고'는 누구? 애플
21-10-15 12:44
VIEW
박지성 있던 시절, 맨유 동료끼리 싸웠다…"3개월 동안 말 안 해" 고백 호랑이
21-10-15 11:32
12874
[잠실 코멘트]"이런 투수가 어디 숨어있었지?" 탈삼진 1751개의 레전드 감독이 본 미란다의 탈삼진 능력 음바페
21-10-15 10:52
12873
1차 지명 투수, 5년간 1군 데뷔도 못하고 방출…한화 잔혹사 미니언즈
21-10-15 09:59
1287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5 08:37
12871
아침부터 기분이 안좋아 정해인
21-10-15 07:52
12870
“셀틱 발판 삼아 EPL로” 日 선수 향해, “몇 경기 좋아 들떴네” 레전드 폭발 해적
21-10-15 06:46
12869
'함박 미소' 손흥민, 토트넘 동료들과 훈련으로 '복귀 신고' 이영자
21-10-15 03:52
12868
김민재, '수비 파트너' 살라이와 수줍은 '케미' 과시...팬들도 흐뭇 장사꾼
21-10-14 23:50
12867
엘지 점수바라 원빈해설위원
21-10-14 21:59
12866
삼성 선발 원태인 오늘 머지; 픽샤워
21-10-14 20:26
12865
차두리 감독의 오산고, 전북현대 영생고와 전국체전 결승 순대국
21-10-14 17:30
12864
생태계 파괴 신호탄…토트넘 경기 전 'EPL 시즌 2호 경질' 픽도리
21-10-14 16:37
12863
왜 일반 커브와 차이가 없는 너클 커브를 던질까 해골
21-10-14 15:14
12862
'충격' 케인 레알이 노린다 '근데 백업이라니...' 애플
21-10-14 13:52
12861
오늘도 건승하세요 호랑이
21-10-14 1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