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코멘트]"이런 투수가 어디 숨어있었지?" 탈삼진 1751개의 레전드 감독이 본 미란다의 탈삼진 능력

101 0 0 2021-10-15 10:52:0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1회초 두산 미란다가 숨을 고르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3/[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하이 패스트볼을 잘 쓰는 것 같다."

KT 위즈 이강철 감독이 역대 한시즌 탈삼진 신기록을 향해서 뛰고 있는 두산 베어스 아리엘 미란다의 삼진 비결로 하이 패스트볼을 꼽았다.

이강철 감독은 레전드의 기록을 남겼다. 통산 투구 이닝 2204⅔이닝으로 역대 3위, 통산 152승으로 역대 3위, 18차례 완봉승으로 역대 5위를 기록하고 있다.

탈삼진도 빠지지 않는다. 1992년 156개로 탈삼진왕에 올랐던 이 감독은 통산 탈삼진 1751개로 역대 2위(1위는 송진우 2048개)에 올라있다.

미란다는 전날인 13일 KT전서 6이닝 동안 7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211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역대 한시즌 탈삼진 6위에 올랐다. 역대 1위인 최동원(롯데)의 223개에 12개차로 좁혔다. 남은 등판에서 충분히 새 기록을 세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감독은 미란다의 탈삼진 능력에 대해 "하이 패스트볼을 잘 쓴다"면서 "또 그 높이에서 던지는 체인지업과 포크도 던진다"고 했다. 이 감독은 "일단 직구가 좋다. 무브먼트가 좋으니 하이 패스트볼에 타자들이 속는다"면서 "놔두면 볼인데 눈 높이에 오니 방망이가 나간다"라고 했다.

"변화구가 좋은데 직구가 있으니까 변화구도 살고, 변화구가 좋으니 직구도 산다"라며 미란다에 대해 칭찬했다.

이 감독은 KT 투수들에게도 하이 패스트볼을 구사할 것을 자주 조언하고 있다. 곽 빈이나 미란다 등 빠른 공을 던지는 두산 투수들이 하이 패스트볼로 재미를 보고 있기에 이 감독은 더욱 하이패스트볼을 강조하고 있다. 이 감독은 "이런 투수가 어디에 숨어있었지?"라면서 대만보다 한국에서 더 성적이 좋은 것에 대해 "대만에서는 3팀만 만나는데 한국에선 9개팀을 만나니 더 편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874
박지성 있던 시절, 맨유 동료끼리 싸웠다…"3개월 동안 말 안 해" 고백 호랑이
21-10-15 11:32
VIEW
[잠실 코멘트]"이런 투수가 어디 숨어있었지?" 탈삼진 1751개의 레전드 감독이 본 미란다의 탈삼진 능력 음바페
21-10-15 10:52
12872
1차 지명 투수, 5년간 1군 데뷔도 못하고 방출…한화 잔혹사 미니언즈
21-10-15 09:59
12871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5 08:37
12870
아침부터 기분이 안좋아 정해인
21-10-15 07:52
12869
“셀틱 발판 삼아 EPL로” 日 선수 향해, “몇 경기 좋아 들떴네” 레전드 폭발 해적
21-10-15 06:46
12868
'함박 미소' 손흥민, 토트넘 동료들과 훈련으로 '복귀 신고' 이영자
21-10-15 03:52
12867
김민재, '수비 파트너' 살라이와 수줍은 '케미' 과시...팬들도 흐뭇 장사꾼
21-10-14 23:50
12866
엘지 점수바라 원빈해설위원
21-10-14 21:59
12865
삼성 선발 원태인 오늘 머지; 픽샤워
21-10-14 20:26
12864
차두리 감독의 오산고, 전북현대 영생고와 전국체전 결승 순대국
21-10-14 17:30
12863
생태계 파괴 신호탄…토트넘 경기 전 'EPL 시즌 2호 경질' 픽도리
21-10-14 16:37
12862
왜 일반 커브와 차이가 없는 너클 커브를 던질까 해골
21-10-14 15:14
12861
'충격' 케인 레알이 노린다 '근데 백업이라니...' 애플
21-10-14 13:52
12860
오늘도 건승하세요 호랑이
21-10-14 12:38
12859
맨유도 참전했다. 21세 리그앙 최고 수비형 MF 러브콜 명문구단 쇄도 가습기
21-10-14 11:19
12858
'케인-스털링도 뛰는데?' 교체 아웃에 당황한 그릴리시, 팬들도 황당 미니언즈
21-10-14 10:29
12857
이번에는 피자 가게, '주급 29만 파운드' 첼시 스타 겸손 추가 물음표
21-10-14 09:28
1285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14 08:48
12855
‘교도소 6개월 복역?’…‘뮌헨’ 수비수, 법정 출석 예정 해골
21-10-14 07:14
12854
"울브스의 문제, 황희찬이 해결했어"...英매체 '집중 조명' 릅갈통
21-10-14 04:57
12853
포그바+음바페 쌍끌이 영입 도전, 레알 회장의 '공짜 승부수' 갓커리
21-10-14 01:26
12852
'코치 준비' 윌셔, 아스널 유스 팀 경기 참관...'메르테사커 돕는다' 날강두
21-10-14 00:07
12851
토트넘에서만 부진한 게 아니었네…"자신감은 유지하고 있다" 해골
21-10-13 2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