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4년 최동원 대기록 '-2K'…역대급 탈삼진왕 탄생의 서막

86 0 0 2021-10-19 23:11:4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 좌완 파이어볼러 아리엘 미란다(32)가 전설 앞으로 성큼 다가갔다.

 

미란다는 1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팀간 시즌 16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111구 4피안타 10탈삼진 1사사구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시즌 14승(5패)째를 챙겼다. 두산은 5-0 승리로 2연승을 달리며 시즌 성적 66승62패6무로 4위를 유지했다.

 

지난 36년 동안 깨지지 않았던 '무쇠팔' 고(故) 최동원의 기록에 도전하고 있다. 1984년 롯데 최동원이 기록한 223탈삼진을 넘어선 투수는 2021년이 된 지금까지 아무도 없었다.

 

미란다는 KBO리그 데뷔 첫해부터 시속 150km에 이르는 빠른 공에 낙차 큰 포크볼을 섞어 타자들을 압도해 나갔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탈삼진 211개를 기록해 단일시즌 최다 탈삼진 부문 6위에 올라 있었다.

 

삼성 타자들을 상대로 이날 삼진 10개를 더 뺏으면서 221탈삼진을 기록했다. 미란다는 1996년 롯데 주형광과 타이기록으로 역대 2위에 올랐다. 쌀쌀해진 날씨 탓인지 이날 직구 최고 구속은 148km에 그쳤지만, 최저 구속 141km까지 강약 조절을 하면서 직구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111구 가운데 71구가 직구였다. 여기에 포크볼(29개)-체인지업(5개)-슬라이더(5개)를 섞어 던졌다.

 

탈삼진 레이스 속에서 상대 타자가 크게 아쉬워한 장면도 있었다.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던 삼성 구자욱은 심판의 스트라이크 판정을 납득하지 못해 퇴장 판정을 받았다.

 

구자욱은 두산이 2-0으로 앞선 5회말 2사 2, 3루에서 볼카운트 1-2로 몰려 있었고, 미란다의 4구째 포크볼을 꼼짝없이 지켜봤다. 구자욱은 공이 바깥쪽으로 빠졌다고 판단했지만, 주심의 판정은 스트라이크였다. 구자욱은 배트와 헬멧을 동시에 집어던지며 크게 어필했고 주심은 곧장 구자욱을 퇴장 조치했다. 구자욱은 1회 첫 타석에서도 루킹 삼진으로 물러날 때 아쉬워했는데, 결국 2번째 루킹 삼진 판정에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미란다는 흔들리지 않고 7회까지 역투를 펼쳤다. 7회말 1사 1루에서 대타 김동엽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이날 마지막 10번째 삼진을 잡았다.

 

이제 1984년 최동원의 대기록까지 단 2개를 남겨뒀다. 다음 등판 때 삼진을 3개 이상 잡으면 새 역사를 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947
“뉴캐슬 팬들, 제발 ‘이 짓’만은 하지 말아줘” 닥터최
21-10-20 04:29
12946
불륜→아내 가출→훈련 불참... PSG 이카르디 '막장 드라마' 찌끄레기
21-10-20 03:00
12945
"손흥민, 날 존중해달라고!"...은돔벨레, 라커룸서 호통쳤다? 불쌍한영자
21-10-20 02:05
12944
휴스턴은 과연 4차전 이길 수 있을까 가마구치
21-10-20 01:29
12943
2,060억→340억 끝모를 폭락 역대급 '먹튀'…연봉 회수도 어렵다 원빈해설위원
21-10-20 00:32
VIEW
1984년 최동원 대기록 '-2K'…역대급 탈삼진왕 탄생의 서막 음바페
21-10-19 23:11
12941
'감히 나를 놀려?' 네이마르, 팀동료 살벌하게 '응징'하는 장면 포착 아이언맨
21-10-19 22:22
12940
총액이 무려 8500억↑...몸값 수직 상승 베스트XI 화제 앗살라
21-10-19 21:14
12939
6경기 침묵' 1,580억 FW 혹평…"둔하고 특정 경기에서만 작동해" 닥터최
21-10-19 20:05
12938
'시몬스랑 트레이드 없다' 말콤 브로그던, IND와 2년 45M 연장 계약 캡틴아메리카
21-10-19 17:26
12937
민증도 안나온 첫 비선출 야수→4개국어 핵인싸! 17세 신인의 프로 적응기[인터뷰] 군주
21-10-19 16:02
12936
‘충격의 탈락’ 전북, K리그1 우승하려면 2016년의 기억 떠올려라 홍보도배
21-10-19 14:52
12935
손흥민은 세계에서 24번째로 가치 높은 선수…KPMG 평가서 메시 추월 장사꾼
21-10-19 13:53
12934
마요르카 감독 "경기 출전 많아진 이강인, 기대했던 모습은 아니다" 호랑이
21-10-19 13:05
12933
하키 손나은
21-10-19 12:01
12932
그리스 도착한 이재영·다영 '환한 미소'…인터뷰 첫 마디는 아이언맨
21-10-19 11:18
12931
'레알서 허송 세월' 특급 공격수, 1월 탈출 목표...유력 행선지 아스널 미니언즈
21-10-19 10:26
12930
손으로 툭 미는 '습관'이 만든 퇴장…김민재 '첫 퇴장'이 준 교훈 물음표
21-10-19 09:14
12929
KBO리그 40년만의 '초유의 일'...LG-삼성-KT '행운의 주인공'은 해골
21-10-19 05:24
12928
젠지, ‘비디디’ 활약 힘입어 롤드컵 8강 진출 물음표
21-10-19 04:24
12927
머리에 공을 '콩!'…손흥민이 은돔벨레 골을 축하하는 짓궃은 방식 원빈해설위원
21-10-19 02:13
12926
'레알서 허송 세월' 특급 공격수, 1월 탈출 목표...유력 행선지 아스널 와꾸대장봉준
21-10-19 00:57
12925
박항서의 베트남, 키르기스스탄에 3-0 완승...이번엔 U-23 철구
21-10-18 23:35
12924
손흥민-케인 활약 직접 본 뉴캐슬 회장, 1월 분노의 영입? 애플
21-10-18 2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