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승부 폭증 '일본식 연장전 폐지' 베낀 KBO...MLB승부치기 버린 이유는

118 0 0 2021-10-20 06:00:2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까지 열린 2021년 KBO리그 각팀의 경기수를 다합하면 1342경기이다. 총 720경기 중 671 게임이 열렸다. 이중 무승부는 82경기, 즉 41게임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비율로 따지면 6.1%가 무승부였다. 당연히 역대 최다의 무승부 비율이다. SSG가 12무로 가장 많았고 KIA와 한화가 10무승부를 기록했다.

승부를 가리지 못하는 경기여서 무승부 경기 자체만을 놓고 보면 정말 김이 빠진다. 하지만 우연찮게도 무승부 경기가 많다보니 시즌 막판 순위 싸움에서 무승부가 승률 계산에서 도움이 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올 해 ‘9회 무승부제도’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이 제도는 도쿄올림픽 휴식기간인 7월27일 KBO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당시 보도자료를 보면 ‘KBO는 후반기 한시적으로 연장전을 폐지하기로 했다. 실행위원회를 통해 변경된 사항으로 팀 당 144경기 일정을 원하히 소화하고 경기력을 유지하기위한 결정이다’고 밝혔었다.

사실 ‘연장전 폐지’는 올 시즌 일본프로야구에서 채택한 제도이다. 일본도 올림픽 기간에 프로야구를 중단해야하기에 처음으로 ‘연장전 폐지’라는 제도를 만들었다.

그러면 지난 해 메이저리그에서 시행된‘연장전은 주자를 2루에 놓고 시작하는 10회 승부치기'라는 제도 대신 왜 KBO는‘일본식 제도’를 채택하기로 했을까. 모든 야구 규칙이나 비디오판독 등 새로운 제도는 메이저리그 기준을 표준으로 삼고 있는데 말이다.

KBO관계자는 이에 대해서 “현장에서의 강력한 요구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즉 감독들이 제한된 기간에 144경기를 모두 소화하기위해서는 한 이닝이라도 덜 하는 제도가 선수단의 피로도 줄이고 부상방지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또한 시즌 개막전이었으면 당연히 승부치기 도입이 우세했을 수도 있지만 시즌 중간에 승부치기를 도입하면 각종 기록의 왜곡현상도 일어날 수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무승부 양산 등의 부작용도 우려했지만 어쩔수 없이 일본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는 것이 KBO의 설명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968
[단독]테임즈 한국에서 쇼케이스 연다. 다수 구단에서 관심 아이언맨
21-10-21 11:40
12967
토트넘 '날벼락'... 핵심 수비수 레알에 다시 빼앗길 판 물음표
21-10-21 10:20
1296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1 09:47
12965
맨유, '0-2 → 3-2' 역전승! 극적 결승골은 호날두가 떨어진원숭이
21-10-21 07:03
12964
산투 감독, 모리뉴 전철 밟나...손흥민 등 주전들 대거 네덜란드 안 가, 비테세전에 2진 선수들 기용 타짜신정환
21-10-21 05:58
12963
맹구 또 빙시짓한다 정해인
21-10-21 04:34
12962
바셀 오바 바로 아웃 ㅎㅎㅎㅎㅎ 해적
21-10-21 03:39
12961
오늘도 정배가 뜰란가? + 2 홍보도배
21-10-21 00:17
12960
"제2의 SON 한국서 뜬다" 日 기대감 대폭발 'MF' 누구? 장사꾼
21-10-20 22:51
12959
'설마 또?' 중동에 등장한 호날두 밀랍인형...이번엔 비슷? 사이타마
21-10-20 17:29
12958
'0-4 대패'에 고개 숙인 '주장'..."내 책임이다" 해골
21-10-20 16:34
12957
제주, 대한축구협회에 2022년 카타르 월드컵 평가전 유치 의향 전달 곰비서
21-10-20 15:44
12956
형님들 오늘도 건승하세요 손예진
21-10-20 14:38
12955
감독 이름 넣은 근조 걸개라니… 도 넘은 전북 팬의 용납 못할 행위 오타쿠
21-10-20 13:29
12954
10/20 해외스타2 일정 입니다 지아코
21-10-20 12:53
12953
'억울한 패장' 시메오네, 클롭 악수 무시하고 라커룸 직행 호랑이
21-10-20 12:23
12952
2,060억→340억 끝모를 폭락 역대급 '먹튀'…연봉 회수도 어렵다 아이언맨
21-10-20 11:43
12951
감독 된 토레스, ‘파워 벌크업’으로 눈길...“호날두 보는 줄” 물음표
21-10-20 09:00
1295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0 08:32
VIEW
무승부 폭증 '일본식 연장전 폐지' 베낀 KBO...MLB승부치기 버린 이유는 크롬
21-10-20 06:00
12948
“뉴캐슬 팬들, 제발 ‘이 짓’만은 하지 말아줘” 닥터최
21-10-20 04:29
12947
불륜→아내 가출→훈련 불참... PSG 이카르디 '막장 드라마' 찌끄레기
21-10-20 03:00
12946
"손흥민, 날 존중해달라고!"...은돔벨레, 라커룸서 호통쳤다? 불쌍한영자
21-10-20 02:05
12945
휴스턴은 과연 4차전 이길 수 있을까 가마구치
21-10-20 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