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복귀 알린 ‘월클 리베로’… 정상 출전은 최소 2경기 뒤 전망

298 0 0 2021-10-28 16:00: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장충] GS칼텍스 서울 Kixx에 힘이 생겼다. 엉덩이 근육을 다쳤던 오지영이 복귀했다.

2020 도쿄 올림픽 디그 1위의 오지영은 2021/2022시즌을 앞두고 GS칼텍스 유니폼을 입었고 지난 의정부 컵대회에서 새로운 팀의 리베로로 데뷔했다. 하지만 V-리그 개막 후에는 엉덩이 근육에 이상이 생겨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큰 부상은 아니었기에 회복에 집중했다. 차상현 감독도 한수진, 한다혜 등 다른 선수들이 있기에 오지영을 무리해서 기용할 생각은 하지 않았다.

그동안 엔트리에서 제외됐던 오지영은 2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의 2021/2022 V-리그 여자부 홈경기를 통해 코트에 모습을 드러냈다. GS칼텍스가 세트 스코어 1-3(25-15, 21-25, 21-25, 23-25)로 패한 경기에서 오지영은 1, 2, 4세트에 교체 출전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현대건설전을 앞두고 “코트 적응을 좀 해야 한다. 오지영은 기회가 되면 후위 3자리 소화는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그리고 GS칼텍스가 1세트 21-11로 앞선 상황에서 오지영이 후위에 투입됐다. 리베로 유니폼이 아닌 일반 니폼을 입고 코트에 들어갔다. 리베로는 한다혜, 한수진이 계속 번갈아 맡았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아직 오지영의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다. 분위기 적응에 무게를 둔 교체”라고 귀띔했다.

2, 4세트에서도 오지영은 잠시 코트에 들어가 경기했다. 전체적으로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오지영은 이적 후 처음으로 홈팬들 앞에서 경기했다. 체육관을 찾은 700여 팬들은 오지영이 등장하자 박수를 보냈다.

차상현 감독은 오지영의 정상 출전 시기에 대해 “시간이 조금 더 걸릴 듯하다. 2경기 정도 지난 뒤나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지영의 투입이 급한 상황이 아닌 만큼 빠르면 1라운드 마지막 경기인 KGC인삼공사전(11월 7일)이나 2라운드 첫 경기인 현대건설전(11월 10일)에 정상 복귀가 전망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065
페네르바체, 이번엔 '韓대표 윙어' 관심..."많은 유럽 팀들도 팔로우 중" 철구
21-10-28 16:17
VIEW
부상 복귀 알린 ‘월클 리베로’… 정상 출전은 최소 2경기 뒤 전망 오타쿠
21-10-28 16:00
13063
“이제 부상 병동이잖아” 트라웃 시대는 끝났다? 영건들의 도전 시작됐다 호랑이
21-10-28 14:04
13062
“도대체 진주목걸이 왜 하는거야?” 작 피더슨이 답했다 손나은
21-10-28 13:09
13061
PAOK, 이재영-이다영 '공짜'로 영입했다...약삭빠른 상술로 '대박' 극혐
21-10-28 12:17
13060
메시의 잔인한 초대 "중국, 카타르에서 만나자"…中 팬도 자조 음바페
21-10-28 11:30
13059
드레싱룸 불만 폭발...호날두, 동료들 집합해 "파업은 안 돼!" 미니언즈
21-10-28 10:11
1305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8 09:00
13057
'실망스러움의 연속' 유벤투스 알레그리, "반성해야 한다" 불쌍한영자
21-10-28 06:57
13056
이승우, SNS에 소속팀 저격…"잘못된 곳에 있으면 빛날 수 없어" 간빠이
21-10-28 04:18
13055
라리가 전반 다 역배 불도저
21-10-28 02:59
13054
바셀 승 유벤 승 노랑색옷사고시퐁
21-10-28 01:14
13053
내일 기아 롯데전 가마구치
21-10-28 00:23
13052
감독은 '왕따'-선수는 '이적 선언'... 맨유, 이런 난장판이 어딨나 섹시한황소
21-10-27 23:42
13051
우승 경쟁 나란히 졌네 군주
21-10-27 21:37
13050
‘2032억→270억’ 어쩌다 이 지경까지… 2021년 몸값 하락률도 압도적 1위 이아이언
21-10-27 17:05
13049
호날두, '충격' 맨유 차기 감독 후보 7순위(英 언론) 원빈해설위원
21-10-27 16:07
13048
'결과는 옳았다' 삼성의 신연봉제, 타구단으로 옮겨가나 호랑이
21-10-27 14:27
13047
38살에 다시 전성기…'ERA 2.11' 여전히 독보적이다 손나은
21-10-27 13:13
13046
“불법 스포츠토토 도박사이트서 도박” 두산베어스 방출 정현욱, 벌금형 극혐
21-10-27 12:11
13045
맨유-토트넘 떨고 있니...'520조' 뉴캐슬, 텐 하흐에 연봉 '180억' 제시 미니언즈
21-10-27 11:06
1304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10-27 09:04
13043
"김광현의 길은 끝났다" MLB닷컴, 세인트루이스와 김광현 결별 시사...박효준도 2022 피츠버그 잠정 로스터 제외 크롬
21-10-27 05:37
13042
[한국VS미국] ‘전설의 은퇴식’ 지소연, 파티 또 망치나 박과장
21-10-27 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