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유리몸 FW, 유벤투스 이적 가능성↑...단, 조건이 있다

128 0 0 2021-11-10 09:46: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앙토니 마르시알(25, 맨유)이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로 이적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려면 유벤투스의 플랜 A가 무산되어야 한다.

이탈리아 언론 ‘칼치오 메르카토’는 8일(한국시간) “유벤투스가 공격수 보강을 위해 마르시알을 영입할 수도 있다”라면서 “첫 번째 영입 타깃인 두산 블라호비치 영입에 실패할 경우를 대비해 마르시알 등 5명을 영입 후보에 올려뒀다”라고 보도했다.

유벤투스의 최우선 영입 후보는 블라호비치다. 세르비아 국적 장신 공격수 블라호비치는 유럽 빅클럽들의 러브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유벤투스를 비롯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아스널 등이 블라호비치 영입 경쟁에 뛰어들었다.

유벤투스는 혹시 모를 영입 무산에 대비해 예비 후보 5명을 추렸다. 그중 한 명이 마르시알이다. 이 매체는 “마우로 이카르디(인터 밀란), 알렉상드르 라카제트(아스널), 지안루카 스카마카(사수올로), 다윈 누네스(벤피카) 역시 유벤투스가 노리는 공격수 후보”라고 설명했다.

위 5명 중 현재 소속팀에서 가장 입지가 좋은 선수는 마르시알이다. 마르시알은 이번 2021-22시즌 동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경기에 출전했다. 그중 선발로 나온 경기는 2경기뿐이다. 리그 5경기에서 155분을 뛰었으니 1경기당 31분씩 뛴 셈이다.

리그컵에서 뛴 1경기는 풀타임 소화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에서 교체 투입으로 1경기 출전했다. 그마저 종료 직전에 투입됐다. 사실상 올 시즌 전력 외로 분류된 처지다. 그도 그럴 것이 맨유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제이든 산초를 영입해 공격을 보강했다. 여기에 기존 멤버 에딘손 카바니, 마커스 래쉬포드까지 있으니 마르시알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반면 유벤투스는 공격수가 부족해서 걱정이 깊다. 올 시즌 세리에A 12경기를 치르는 동안 16득점에 그쳤다. 이는 리그 20팀 중 12위에 해당하는 득점력이다. 팀 득점 1위 인터 밀란(29골), 2위 AC밀란(26골), 3위 라치오(25골)와 비교하면 그 차이를 실감할 수 있다.

유벤투스 스쿼드에는 알바로 모라타 외에 마땅한 스트라이커가 없다. 팀 내 최다 득점자는 파울로 디발라다. 디발라가 공격형 미드필더인 점을 고려하면 공격수 보강이 절실하다. 맨유에서 계륵 신세가 된 마르시알이 이탈리아 무대에서 꽃을 피울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247
LAL, '우승 공신' 카루소에 2년 15M보다 적은 금액 제시했었다 소주반샷
21-11-10 17:54
13246
티제이 11장은 못참아..ㅠㅠ 가터벨트
21-11-10 17:29
13245
'소용없었다' 또 기회 잡은 토트넘 '재능천재', 기대보다 우려 심화 애플
21-11-10 16:09
13244
국야 힘내보자 ! 오타쿠
21-11-10 14:36
13243
‘득점 머신’ 더마 드로잔, 다시 살아난 득점력 아이언맨
21-11-10 13:13
13242
'스탠튼-저지 쌍포에 39홈런 타자 추가?' NYY, OAK 거포에 군침 가습기
21-11-10 12:30
13241
'ML 왼손 사이드암' 펠리시아노, 45세에 사망…침통한 뉴욕 메츠 미니언즈
21-11-10 11:27
VIEW
맨유 유리몸 FW, 유벤투스 이적 가능성↑...단, 조건이 있다 미니언즈
21-11-10 09:46
13239
울버햄튼, '괴물' 트라오레 매각한다! 황희찬 영입 자금 마련 크롬
21-11-10 08:43
13238
팀 분위기 망치고, 국대 가선 “행복하다”는 2269억 최악의 먹튀 소주반샷
21-11-09 17:24
13237
토트넘 FW '주전 박탈' 위기... "가혹해도 SON·케인 투톱이 답" 곰비서
21-11-09 16:30
13236
'손흥민 포함' 토트넘 선수 14명, 각국 대표팀 차출… 깊어지는 콘테의 고민 와꾸대장봉준
21-11-09 15:30
13235
레알, ‘안 되겠어, 연봉 205억씩 주느니 얼른 팔자’ 결심 철구
21-11-09 13:23
13234
"英 최고의 MF"...첼시-맨유 레전드 입모아 칭찬 손예진
21-11-09 11:58
13233
“카가와 실망스러웠다” 英, 퍼거슨의 마지막 영입 10명 회상 애플
21-11-09 11:11
13232
손흥민-케인도 아니다...'명장' 콘테가 사랑에 빠진 '토트넘 성골 유스' 클로버
21-11-09 09:40
13231
"명백한 퇴장이잖아"... 손흥민 가격 당하자 토트넘 팬들 '격분' 해골
21-11-08 17:20
13230
[해축브리핑] EPL은 지금 '감독 해고'의 계절 소주반샷
21-11-08 16:23
13229
프랑스 대표팀 원하는 명장, 맨유에서 제의 와도 거절한다 곰비서
21-11-08 15:22
13228
"지단, 맨유행 가능성 없다...승리 프로젝트 가진 팀 원해" (西 매체) 와꾸대장봉준
21-11-08 13:25
13227
[오피셜] '1370억 쓰고 16위' 아스톤 빌라 감독, 결국 경질...후임 미정 철구
21-11-08 12:00
13226
로저스 맨유행에 구두합의…英 매체가 예상한 베스트 11은? 손예진
21-11-08 11:31
13225
'토트넘 간다고 해서 명단 제외' 의혹에 "전혀 무관하다" 애플
21-11-08 10:28
13224
일본, ‘임자’ 만나나...“박항서 감독, 일본 상대하기 위한 비밀병기 준비”(바오자오퉁) 클로버
21-11-08 0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