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안전이 우선'...필립스, 맨유 이적 '거부'

147 0 0 2021-11-27 18:41: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리즈 유나이티드의 칼빈 필립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의 이적을 거부했다.

영국 '데일리 스타'는 27일(한국시간) "필립스는 가족 안전을 고려하여 맨유로의 이적을 거부했다. 파악한 바에 따르면 그는 측근들에게 내년 여름 맨유로 이적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맨유는 유로 2020에서 활약을 펼친 필립스를 영입하기 위해 6,000만 파운드(약 955억 원)를 준비했다. 그러나 선수 본인은 라이벌 클럽으로의 이적에 대한 위험성에 큰 걱정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필립스는 2010년 리즈 아카데미에 들어가 2015년까지 리즈 유소년으로 뛰었다. 이어 2014-15시즌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에서 콜업되어 데뷔전을 치렀고, 이후 주축 자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엄청난 활동량과 지치지 않는 체력으로 '철강왕'이란 칭호가 붙었던 필립스다. 그는 리그 기준 2017-19시즌 41경기, 2018-19시즌 42경기를 소화했다. 이윽고 2019-20시즌 소속팀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승격을 이끌며 찬사를 받았다.

필립스는 장점이 많은 미드필더다. 3선에서 활약하는 그는 수비와 연계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고, 왕성한 움직임이 더해져 중원 힘 싸움을 돕고 있다. 이에 2020년 9월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데뷔전을 치르는 등 커리어 절정기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유로 2020에서 필립스는 각광 받았다. 데클란 라이스와 중원을 지켰고, 전 경기 출전하며 잉글랜드의 결승행을 도왔다. '요크셔 피를로'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눈도장을 찍었다.

2021-22시즌을 앞두고 필립스는 빅클럽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그 중 특히 맨유가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영국 '익스프레스'를 비롯해 복수 매체는 "맨유는 3선 자원 보강에 혈안이다. 그들은 리즈의 필립스 영입을 강력하게 원하고 있다"라고 알린 바 있다.

그러나 필립스가 맨유로의 이적을 원치 않음에 따라 무산됐다. 리즈와 맨유의 경기는 '로즈 더비'로 불릴 만큼 치열한 분위기를 보여왔다. 그는 맨유로 이적할 경우, 서포터들에게 끔찍한 학대의 표적이 될 것을 우려해 거절했다. 이렇듯 필립스는 가족 안전을 우선시한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3507
‘부상 복귀’ 황의조 26분 출전, 보르도는 브레스트에 1-2 역전패 해골
21-11-29 06:59
13506
초이스 진짜 드럽게 못한다 소주반샷
21-11-29 05:15
13505
‘산초 EPL 데뷔골’ 맨유, ‘리그 선두’ 첼시와 1-1 무…리그 8위 안착 곰비서
21-11-29 03:30
13504
오늘 새축 개망 철구
21-11-29 02:24
13503
'날씨가 변수' 토트넘-번리전, 폭설로 경기 연기[속보] 애플
21-11-28 23:08
13502
국여농 느바찍었냐 ? 오타쿠
21-11-28 21:03
13501
'팬들 지지 받고 있는데…' 토트넘 전설, 추락한 '재능천재'에 한탄 찌끄레기
21-11-28 19:35
13500
중국, 리 티에 감독 경질 유력… "후임도 자국 감독? 월드컵 어려울 것" 6시내고환
21-11-28 18:13
13499
[스포츠타임] 황희찬 득점 멈추자, 울버햄튼도 주춤 치타
21-11-28 16:39
13498
잊혀진 브라질 축구 스타, 중국에서 너무 많은 돈 벌어...'800억 제트기도 거뜬하다' 뉴스보이
21-11-28 15:31
13497
토트넘에서 썩고 있는 재능... 바르셀로나 깜짝 '러브콜' 불쌍한영자
21-11-28 14:18
13496
‘토트넘 몰수승’ 가능성?...“상대팀 유니폼 규정 위반” 의혹 간빠이
21-11-28 12:12
13495
리버풀, 2경기 연속 4골 차 대승…리그 2위 도약 손나은
21-11-28 04:59
13494
'제라드 감독, 부임 2연승' 빌라, 팰리스에 2-1 승 아이언맨
21-11-28 03:15
13493
나만 손대면 무냐구 음바페
21-11-28 01:54
13492
역시 돌문 못하는구나 미니언즈
21-11-27 23:53
13491
클롭의 경계 "랑닉이 맨유로? 그렇게 좋은 일 아니다" 물음표
21-11-27 22:17
VIEW
'가족 안전이 우선'...필립스, 맨유 이적 '거부' 이영자
21-11-27 18:41
13489
지단, PSG 지휘봉 잡는 대신 '실세 해고' 조건 내걸었다 홍보도배
21-11-27 17:55
13488
맨유 선수단, 랑닉 임시 감독 부임에 '분개' 장사꾼
21-11-27 16:37
13487
'김민재 영입설' 흥분한 토트넘 팬들... "부족한 게 없다" 극찬까지 순대국
21-11-27 15:51
13486
호날두·포그바·데 헤아 모두 벤치로!...“맨유 새 감독 스타일 아니야” 원빈해설위원
21-11-27 15:15
13485
“토트넘에서 마지막 경기”… ‘알리 포함’ 콘테 체제에서 다신 못 뛸 4인 클로버
21-11-27 09:50
13484
유럽 실패·국내도 외면, 원하는 곳은 베트남… 이승우의 추락한 위상 앗살라
21-11-27 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