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봐주세요', 발 '동동동'...김연경 깜짝 등장에 귀여운 강아지가 된 선수들 [유진형의 현장 1mm]

134 0 0 2022-01-24 16:26:2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광주 유진형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이 V리그 올스타전에 깜짝 등장했다.

김연경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 참석해 도쿄올림픽 4강 진출의 주역들과 함께 1976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전설'들을 만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김연경의 등장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선수들이었다. 행사 영상을 상영하느라 암전이 된 상태였지만 김연경을 제일 먼저 발견한 건 25년 지기 절친 김수지였다. 김수지와 동료들은 환호를 질렀고 발을 동동동 구르며 기뻐했다.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지만 방역수칙 때문에 어떻게 해야 할지 서로 눈치를 보고 있는데 김연경이 먼저 다가왔다. 너도나도 김연경에게 달려가 안겼고 반대편 코트에 있던 양효진, 박정아도 달려와 안겼다. 김희진은 다른 선수들과 이야기를 하던 김연경을 보며 나 좀 봐달라며 애교를 부리기도 했다. 안혜진은 가까이 다가고 싶었지만 한발 뒤에서 부러운 시선으로 선배들을 쳐다봤다.

김연경이 선수들한테 어떤 존재인지 이 장면을 보면 알 수 있다. 김연경 주위에서 항상 선수들이 모인다. 김연경의 리더십이 팀을 이끌고, 팀 전력은 김연경과 함께 향상된다. 그녀는 실수한 동료를 다독이며 해결사로 활약한다. 때로는 직선적이고 솔직한 말로 자극하기도 한다. 선수들은 이런 김연경을 믿고 따른다.

김연경은 '10억 명 중 1명'으로 꼽히는 스타 선수로 실력, 리더십, 카리스마로 전 세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생애 마지막 올림픽인 도쿄 올림픽에서 모든 것을 바쳤고 팀의 4강을 신화를 이끌며 전 국민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김연경은 국제배구연맹(FIVB)에서 운영하는 발리볼월드가 선정한 2021년 세계 최고의 여자 배구 선수다.

한편 김연경의 차기 행선지는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았다. V-리그 복귀와 해외 진출 등 가능성이 다양한 상황이다. 김연경은 거취가 결정되기 전까지는 방송 출연을 비롯해 공개적인 행사 참석을 자제할 전망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8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25 09:00
14285
'선수 복귀' 원하는 조송화, 가처분신청 결과 왜 늦어지나 크롬
22-01-25 06:50
14284
'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25 04:54
14283
LG 4년만의 외부 FA 영입 기대 '만렙'...용병 3루수→감독 고민은 UP 불도저
22-01-25 03:58
14282
벤투호에 악재?…레바논, 한국전서 코로나 시대 첫 유관중 홈경기 준비 원빈해설위원
22-01-25 02:10
14281
‘유격수+좌타 보강’ 이학주, 마차도 빠진 롯데의 희망 될까 호랑이
22-01-25 01:18
14280
"에버튼 김민재에게 320억 오퍼"…터키 스승도 영국행 유력 철구
22-01-25 00:08
14279
“콘테 감독 깜짝 사퇴 가능” 英 매체, 토트넘 ‘NO 영입’ 후폭풍 예고 섹시한황소
22-01-24 22:11
14278
'연봉 82.5% 삭감 충격→1억원 도장' 39살 베테랑의 회춘 순대국
22-01-24 21:18
14277
해트트릭 부활 황의조, 벤투호에서도 골맛 볼까 이영자
22-01-24 17:06
VIEW
'저도 봐주세요', 발 '동동동'...김연경 깜짝 등장에 귀여운 강아지가 된 선수들 [유진형의 현장 1mm] 장사꾼
22-01-24 16:26
14275
벤투호, 월드컵 최종예선 엔트리 확정…강원 김대원은 제외 와꾸대장봉준
22-01-24 15:02
14274
[LCK 스프링] "세상 사람 모두가 '바이퍼'를 인정해도 나는 인정 못한다" 손예진
22-01-24 14:23
14273
"제발 돌아가자".. 메시, 가족들 압박에 바르셀로나 복귀 고민 가습기
22-01-24 12:30
14272
등 떠밀려 떠난 첼시FW, 무리뉴 밑에서 '완벽 부활'…리그 10골째 미니언즈
22-01-24 11:12
14271
손흥민도 없고 승리도 없고... 콘테, 리그 무패행진 '9'에서 마감 물음표
22-01-24 10:54
14270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1-24 09:15
14269
'인간 승리' 에릭센, 72시간 내로 EPL 복귀...'메디컬 테스트만 남았다' 손나은
22-01-24 04:55
14268
'정말 끝이다' 로스터 제외→방출 절차…훈련장도 안 나타나는 막장 행동 아이언맨
22-01-24 02:49
14267
오늘 의조형 헤트트릭 극혐
22-01-24 01:31
14266
클롭 감독 "토트넘 때문에 시즌이 미쳤다" 진심 토로 미니언즈
22-01-23 23:20
14265
"완장 없어도 레알의 주장" 30세 월클 센터백 향한 스페인의 찬사 물음표
22-01-23 21:40
14264
은돔벨레 팔 생각 없나…주급 100% 충당 '충격 제안' 앗살라
22-01-23 20:33
14263
'유럽파 합류' 벤투호, 조영욱·엄지성 등 7명 엔트리 탈락 조현
22-01-23 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