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82.5% 삭감 충격→1억원 도장' 39살 베테랑의 회춘

98 0 0 2022-01-24 21:18:1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 좌완 베테랑 이현승(39)이 다시 억대 연봉자가 됐다.

두산은 24일 2022년 연봉 계약 결과를 발표하며 '이현승이 지난해 연봉 7000만원에서 3000만원 오른 1억원에 도장을 찍었다'고 알렸다.

말 그대로 회춘이다. 이현승은 지난해 38경기에 등판해 5승, 7홀드, 23⅓이닝, 평균자책점 1.93으로 맹활약했다. 컨디션이 늦게 올라오는 바람에 6월부터 1군에 합류하면서 경기 수나 이닝은 적었지만, 사실상 홀로 왼손 불펜 임무를 맡으며 포스트시즌까지 큰 힘을 보탰다. 구단은 이현승의 공을 인정해 올해는 3000만원 인상된 금액을 제시했다.

2020년 시즌을 마치고 유독 추운 겨울을 보냈기에 인상 폭이 더 크게 느껴진다. 이현승은 지난 시즌을 앞두고 2020년 연봉 4억원에서 무려 82.5%(3억3000만원)가 삭감된 7000만원에 도장을 찍어야 했다. 2020년 평균자책점이 5.31로 높긴 했지만, 62경기에서 42⅓이닝을 던지며 기여한 게 있기에 아쉬움이 남았다. 팀 내 최고참으로서 자존심이 상할 법한 결과이기도 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그런 이현승을 다독였다. 김 감독은 지난해 6월 전까지 이현승의 부재를 언급할 때면 "여러 해를 함께하면서 (이)현승이의 몸 상태를 잘 알고 있다. 지금 조금 몸이 늦게 만들어져서 그렇지 때가 되면 자기 몫을 해줄 선수"라고 힘을 실어줬다.

이현승은 김 감독의 바람대로 순위 싸움이 치열한 시즌 막바지부터 포스트시즌까지 큰 힘을 보탰다. 최원준, 이영하, 홍건희, 곽빈 등 젊은 투수들이 힘에 부칠 때 한번씩 마운드에 올라 불을 꺼주는 임무를 톡톡히 해냈다. 힘으로 윽박지르는 투수들 사이에서 노련하게 카운트를 잡아 나가며 베테랑의 힘을 보여줬다. 시즌 막바지 주가를 올린 왼손 신예 최승용(21)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는 활약이었다.

팀 내 다른 베테랑 투수들과 연봉 협상 결과를 비교해보면 이현승이 지난해 얼마나 팀에 보탬이 됐는지 알 수 있다. 지난해 겨울 이현승과 같은 아픔을 겪었던 좌완 장원준(37)은 기존 8000만원에서 3000만원이 더 삭감된 연봉 5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우완 윤명준(33)은 연봉 1억5600만원에서 1억4000만원으로 삭감됐다. 은퇴를 선택한 유희관(36)도 있다.

이현승은 2006년 현대 유니콘스에서 프로에 데뷔해 올해로 17년차가 됐다. 이제 까마득한 후배들과 경쟁보다는 최고참으로서 중심을 잡아주는 임무가 더 크다. 올해도 최승용이 성장할 시간을 벌어주면서 팀에 새로 합류한 베테랑 임창민(37), 김지용(34) 등과 뒷문을 든든히 지킬 예정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4296
장사꾼 레비, 650억 달라니까 240억 제시→320억으로 깎았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25 22:19
14295
페르난데스 쿠바 간다… 남미 반정부 시위에 속타는 한화·두산 가츠동
22-01-25 21:35
14294
수원 "정상빈, 울버햄튼과 협상 사실...이적 후 그라스호퍼 임대" 손나은
22-01-25 20:21
14293
끝까지 최악… 훈련 불참→참가 후 ‘배 아파요’ 불평, “팀에 부정적인 영향” 장그래
22-01-25 17:16
14292
바르사 유니폼서 ‘日 기업 라쿠텐’ 빠진다...코인 2개 기업 후보 조폭최순실
22-01-25 15:11
14291
레드냅, "당장 콘테가 원하는 선수 영입해야"...킨은 "토트넘을 누가 가?" 떨어진원숭이
22-01-25 14:21
14290
김민재, EPL 에버턴 공식 제안받아…합의는 아직 장사꾼
22-01-25 13:39
14289
'분노' 콘테, 토트넘 회장 태도에 '향후 거취' 달렸다 호랑이
22-01-25 12:30
14288
[LCK 스프링] "LPL과 다른 점? 모든 팀이 강하다" - '제카' 김건우 가습기
22-01-25 11:13
14287
토트넘, 1호 영입 나왔다... 아다마 323억에 합류 (스카이스포츠) 미니언즈
22-01-25 10:03
14286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01-25 09:00
14285
'선수 복귀' 원하는 조송화, 가처분신청 결과 왜 늦어지나 크롬
22-01-25 06:50
14284
'해외파에 천재 소리 들었는데...' 대체 왜 삼성은 안 쓰고 보냈나 노랑색옷사고시퐁
22-01-25 04:54
14283
LG 4년만의 외부 FA 영입 기대 '만렙'...용병 3루수→감독 고민은 UP 불도저
22-01-25 03:58
14282
벤투호에 악재?…레바논, 한국전서 코로나 시대 첫 유관중 홈경기 준비 원빈해설위원
22-01-25 02:10
14281
‘유격수+좌타 보강’ 이학주, 마차도 빠진 롯데의 희망 될까 호랑이
22-01-25 01:18
14280
"에버튼 김민재에게 320억 오퍼"…터키 스승도 영국행 유력 철구
22-01-25 00:08
14279
“콘테 감독 깜짝 사퇴 가능” 英 매체, 토트넘 ‘NO 영입’ 후폭풍 예고 섹시한황소
22-01-24 22:11
VIEW
'연봉 82.5% 삭감 충격→1억원 도장' 39살 베테랑의 회춘 순대국
22-01-24 21:18
14277
해트트릭 부활 황의조, 벤투호에서도 골맛 볼까 이영자
22-01-24 17:06
14276
'저도 봐주세요', 발 '동동동'...김연경 깜짝 등장에 귀여운 강아지가 된 선수들 [유진형의 현장 1mm] 장사꾼
22-01-24 16:26
14275
벤투호, 월드컵 최종예선 엔트리 확정…강원 김대원은 제외 와꾸대장봉준
22-01-24 15:02
14274
[LCK 스프링] "세상 사람 모두가 '바이퍼'를 인정해도 나는 인정 못한다" 손예진
22-01-24 14:23
14273
"제발 돌아가자".. 메시, 가족들 압박에 바르셀로나 복귀 고민 가습기
22-01-24 1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