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베트남, 오만 상대로 최종예선 탈꼴찌 노린다

105 0 0 2022-03-24 17:38: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4일 오후 9시 오만과 홈 경기
5위 중국과 승점 2점 차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이 2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칼랑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스즈키컵) 태국과의 준결승 2차전서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두 경기를 통해 최하위를 벗어날 수 있을까.

베트남은 24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스타디움에서 오만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을 치른다. 이어 29일엔 일본과 원정 경기를 갖는다.

베트남은 최종예선 B조에서 1승7패(승점 3)를 기록, 이미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하지만 남은 두 경기를 허투루 치를 생각은 없다. 박항서 감독은 최종예선 중반 "우리가 B조 최약체인 건 맞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도전자의 정신으로 포기하지 않고 맞설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던 바 있다.

자국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최종예선에 오른 베트남은 지난 2월 중국을 3-1로 제압, 역사적인 최종예선 첫 승리를 일궜다. 이제 베트남은 중국을 제치고 꼴찌 탈출까지 노린다.

중국은 1승2무5패(승점 5)로 베트남 바로 위인 5위에 자리하고 있다. 한 경기로 순위가 바뀔 만한 근소한 격차다.

중국과 일본의 경기 모습 © AFP=뉴스1
대진은 베트남에 유리하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3일 "베트남은 안방서 오만을 상대하지만, 중국은 '어려운 상대' 사우디아라비아를 만난다"면서 "어쩌면 곧 '박항서호'가 중국보다 앞서는 순위표를 확인하게 될 수도 있다"고 소개했다.

중국은 6승1무1패(승점 19)로 B조 1위를 질주 중인 사우디아라비아와의 힘겨운 승부를 앞두고 있다.

두 팀의 온도 차도 극명하다. 중국은 우레이(에스파뇰) 등 주축 선수들이 모두 빠졌고, 사기도 떨어진 상태다. 반면 본선 진출을 확정하려는 사우디아라비아는 필승 의지가 강하다.

베트남으로선 비교적 해볼 만한 상대인 오만을 꺾으면, 처음 참가한 최종예선에서 중국을 제치고 5위까지 도약하는 의미 있는 성과를 남길 수도 있다.

박항서 감독은 "우리는 오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충분히 승리할 수 있다"면서 자신감을 표했다. 이어 "부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결장자가 많아 아쉽지만, 다른 선수들이 충분히 제 몫을 해주리라 믿는다. 우리는 어떠한 조건 속에서도 원하는 결과를 낼 수 있는 팀이 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박항서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1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베트남과 북한의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 앞서 목을 축이고 있다. 2020.1.1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039
한국 선제골 ㅅㅅㅅㅅㅅㅅ 불도저
22-03-24 20:50
15038
토트넘행, 최고의 결정! 핵심 된 2인, 콘테도 '함박웃음' 부천탕수육
22-03-24 19:41
15037
[월드컵 예선] ‘조규성 선발?’ 한국, 구멍 난 중원은… ‘이란전 예상 라인업’ 닥터최
22-03-24 19:00
15036
[현장스케치] 2시부터 상암에 모인 인파, 노점 상인까지 ‘이란전 열기 후끈’ 가츠동
22-03-24 18:32
15035
'박항서호' 베트남, 오만 상대로 최종예선 탈꼴찌 노린다 섹시한황소
22-03-24 17:38
15034
‘일본 떨고 있니?’ 월드컵 본선행 경우의 수 장사꾼
22-03-24 16:25
15033
코레아 잡은 MIN, 사실 스토리 원했다…최고액 투자 뒷얘기 픽샤워
22-03-24 15:31
15032
다저스, 3연패 끊어냈다…'개막 준비' 커쇼, 2⅓이닝 4K 2실점 곰비서
22-03-24 14:12
15031
DRX, 광동 상대로 강세 이어갈까 애플
22-03-24 13:50
15030
라카제트, 제라드 '꼰대 발언'에 실망감..."그에게 존경심 잃었다" 호랑이
22-03-24 12:53
15029
'독일이 조추첨 포트2?'…역대급 죽음의 조 가능성에 유럽도 긴장 손나은
22-03-24 11:05
15028
'면접 완료' 텐 하흐, 맨유 가면 안토니-그라벤베르흐-필립스 영입한다 아이언맨
22-03-24 10:35
15027
케인 “카타르 상황 심각…잉글랜드 대표팀, 긴급회의 열었다” 미니언즈
22-03-24 09:52
1502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3-24 08:38
15025
남자농구 6강PO '봄 농구'…오리온 여유, LG 간절, DB 낙담 박과장
22-03-24 06:13
15024
"참 답답하네, 거기서 4강전을?" 리버풀-맨시티, 불같이 화낸 뒤 손잡았다 이아이언
22-03-24 03:10
15023
'톱5'에 SON이 없네...EPL 최고 '총알탄 사나이'는 공격 아닌 수비수 캡틴아메리카
22-03-24 01:04
15022
'콘테가 준 기회 잡지 못했다' 토트넘, 애매해진 DF 매각 고려 가츠동
22-03-23 22:32
15021
싹다 언더네 군주
22-03-23 21:05
15020
살라 1위 아니고, SON 순위에도 없다...EPL 최고의 스피더는? 조현
22-03-23 19:42
15019
"술 취해 훈련 참가, 방출해야"...3000억 몸값 네이마르의 몰락 닥터최
22-03-23 18:44
15018
'이제 진짜 떠난다' 맨유와 계약 끝, 음바페와 레알 마드리드 입성 가능성 6시내고환
22-03-23 17:58
15017
"이것이 아무 이유 없이 보낸 이유" 알리 내보낸 토트넘 '함박 웃음' 픽도리
22-03-23 16:03
15016
"파리 생활 신물난다"...포그바 만난 음바페, 불만 토로 철구
22-03-23 1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