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별 국대 지도자 5인 확정

107 0 0 2022-03-25 19:00:4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지도자 5인 (사진제공: 한국e스포츠협회)

한국e스포츠협회(이하 협회)가 25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지도자로 선임된 5인을 공식 발표했다.

협회는 지난 1월부터 e스포츠 국가대표 지도자 공개 채용과정을 진행했다. 경기력향상위원회 산하 종목별 소위원회는 지원서류를 기본으로 개별 면접을 통해 후보자의 전문성(훈련계획서 및 지도 역량), 국내외 대회 입상 경력, 태도 및 가치관(국가적 사명감, 도덕성 등)을 심층적으로 평가해 종목별 지도자 1인을 추천했다. 이후 경기력향상위원회 상임위와 협회장 최종 승인을 거쳐, 최종적으로 5개 세부종목의 지도자가 선발되었다.

2022 아시안게임 e스포츠 지도자에는 EA 스포츠 피파 온라인 4: 신보석(갤럭시게이밍), 하스스톤: 김정수(T1). 리그 오브 레전드: 김정균(담원 기아), PUBG 모바일: 윤상훈(덕산 게이밍), 스트리트 파이터 V: 강성훈 총 5인이 선임되었다.

경기력향상위원회는 아레나 오브 발러, 도타 2, 몽삼국 2의 종목에 국가대표 파견을 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당초 세 종목 또한 국가대표 파견을 추진했으나, 선수 및 지도자 후보군 기반이 취약하여 안정적인 국가대표 구성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특히, 몽삼국 2의 경우 게임의 국내 서비스가 연기돼 최종 엔트리 제출일까지 선수단 구성이 불가능한 상황으로, 파견 계획 취소가 불가피 했다.

지도자 선발을 완료한 e스포츠 국가대표팀은 4월부터 본격적으로 선수단 구성에 돌입한다.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종목별 선수단 구성방법을 결정했으며, 리그 오브 레전드와 PUBG 모바일은 차출, EA 스포츠 피파, 하스스톤, 스트리트 파이터V는 선발전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국가대표 선발 안내는 협회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협회는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과 함께 e스포츠 국가대표에 적용할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 스포츠심리, 체력, 컨디셔닝, 기술지원 등 과학화 훈련 프로그램을 통해 e스포츠 선수를 위한 훈련 및 관리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e스포츠 국가대표팀은 4월 중 선수단 구성완료 후 소집 및 훈련에 들어갈 계획이며, 6~7월 중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지역예선에 참가하게 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078
"1453억은 지불해야지"...리버풀, 살라 대체자로 '아스널 에이스' 고려 불쌍한영자
22-03-27 06:42
15077
"내 잘못이 가장 큰 것 같다" 승리에도 고개 숙인 DB 허웅 불도저
22-03-27 04:52
15076
"레알의 음바페-홀란드 동시 영입에 내 모든 걸 건다" 노랑색옷사고시퐁
22-03-27 02:56
15075
6연승 이끈 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화이트, 수비 굿” 캡틴아메리카
22-03-27 01:21
15074
'독일 전설' 발락, "인생 바꾼 경기 중 하나는 월드컵 한국전" 해적
22-03-27 00:01
15073
'갑자기 달라 보인다' 아스널, 다음 시즌 예상 베스트 11 공개 이영자
22-03-26 21:31
15072
54일 만에 셧아웃 승리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 "이기고 싶었죠" 조폭최순실
22-03-26 19:24
15071
흥국생명, 차기 사령탑 누가될까… 주축선수 빠지며 약체 전락 떨어진원숭이
22-03-26 18:36
15070
[6R] '플레이오프 준비' KB손해보험 vs '최하위 탈출' 삼성화재 타짜신정환
22-03-26 17:51
15069
흥국생명, 차기 사령탑 물색…신중하게 검토중 정해인
22-03-26 16:13
15068
손흥민이 친구 레노에게 짜증 낸 이유...북런던 더비 뒷얘기 해적
22-03-26 15:11
15067
아스널-토트넘, '넥스트 비에이라' 두고 장외 북런던 더비 예고 장사꾼
22-03-26 14:45
15066
바르사 근육맨, 6개월 만에 EPL 리턴 가능성↑… “거래 복잡해졌다” 순대국
22-03-26 13:56
15065
[LCK 스프링] 팀의 허릿심, 페이X 대결 원빈해설위원
22-03-26 12:45
15064
'반 다이크도 격한 환영' 2년 만에 네덜란드 지휘봉 다시 잡는다 아이언맨
22-03-26 10:31
15063
'유럽 챔피언' 이어 '아프리카 챔피언'도 월드컵 못 가나...세네갈, 이집트에 0-1 패 미니언즈
22-03-26 09:44
15062
김광현 돌아와서 한숨 돌리나 했더니… '130㎞대' 불펜 군단 고민이네 크롬
22-03-26 08:50
15061
홀란드, 맨시티 '8억 주급' 제안 거절 질주머신
22-03-26 07:44
15060
최초…최초…박정은 감독의 BNK,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 와꾸대장봉준
22-03-26 03:20
15059
토트넘 '천만다행'... SON·케인 파트너 '큰 부상' 피했다 철구
22-03-26 01:32
15058
총 쏘고 무릎 꿇고 오열.. 호날두에 무너진, 터키 팬들 충격 그 이상 손예진
22-03-26 00:10
15057
'반 다이크도 격한 환영' 2년 만에 네덜란드 지휘봉 다시 잡는다 애플
22-03-25 22:23
15056
'충격 탈락'에 분노한 이탈리아 축협 회장, "탈락 이유? 리그 문제다" 앗살라
22-03-25 20:33
VIEW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별 국대 지도자 5인 확정 롤다이아
22-03-25 1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