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366억→31억 폭락… 푸홀스 귀환, 인센티브 조건은 좀 너무하네

250 0 0 2022-03-30 05:48: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팀 전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슈퍼스타의 이적만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건 아니다. 이제는 전성기에서 완전히 내려온 알버트 푸홀스(42)의 친정팀 복귀가 받는 조명에서 이를 실감할 수 있다.

푸홀스는 최근 세인트루이스와 1년 250만 달러(약 31억 원)에 계약하고 정들었던 팀에 돌아왔다. 세인트루이스는 푸홀스가 리그 최고의 타자로 성장한 팀이라 더 각별하다. 푸홀스는 2001년 이 팀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2011년까지 11년을 뛰었다. 이곳에서만 445개의 홈런을 때렸다. 리그 최우수선수(MVP)만 세 차례 등극했다.

세인트루이스 또한 푸홀스와 함께 두 차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서로가 서로를 바라보는 시선이 애틋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푸홀스와 세인트루이스의 동행은 2011년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푸홀스는 2012년 LA 에인절스와 10년 대형 계약을 하며 세인트루이스를 떠났다. 그리고 10년 만에 다시 이곳에 돌아왔다.

푸홀스의 기량은 예전만 못하다. 이제 뛰는 것은 거의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다. 그러나 좌완을 상대로는 여전히 날카로운 타격을 뽐낸다. 내셔널리그에도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되면서 세인트루이스 또한 좌완 상대 스페셜리스트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시장에 나와 있었던 푸홀스는 그 대안이었다. 전설적인 선수를 다시 팀에 데려온다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었을 것이다.

푸홀스는 에인절스와 10년 계약 마지막 해였던 지난해 연봉 3000만 달러(약 366억 원)를 받았다. 이제는 돈이 중요한 위치나 나이는 아니다. 다만 공개된 인센티브 조건은 다소 당황스럽다. 사실상 달성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말 그대로 명목적인 수준으로 걸어 놨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이 공개한 푸홀스의 인센티브 총액은 65만 달러다. 인센티브 허들은 일부 슈퍼스타들의 계약과 거의 같다. 푸홀스의 현재 위상과 어울리지 않는다. 팀 성적과 연관이 있는 인센티브도 있다.

우선 월드시리즈 MVP에는 15만 달러, 챔피언십시리즈 MVP에는 10만 달러, 디비전시리즈 MVP에는 5만 달러를 걸었다. 단기 시리즈에서 한 번 미치면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볼 수는 없으나 푸홀스는 주전 선수가 아니다. 올스타 선정에도 10만 달러가 걸려있다. 이는 그의 마지막 해라는 점을 고려할 때 팬심이 움직일 경우 그나마 가능성이 있다.

아예 가능성이 희박한 인센티브도 있다. 리그 MVP에 10만 달러가 책정되어 있다. 실버슬러거는 5만 달러, 골드글러브는 10만 달러다. 골드글러브를 따려면 수비에 나가야 하는데, 세인트루이스는 폴 골드슈미트라는 확고부동한 1루수가 있다. 가장 달성이 어려워 보이는 지점이다.

헤이먼과 팬들도 "골드글러브는 왜 걸어둔 것인가"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인센티브를 책정하기는 했지만 상징적인 수준임을 말해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19
결국 탈락한 콜롬비아와 칠레… 월드컵에서 못 본다 곰비서
22-03-30 14:19
15118
'동남아 최초 브랜드' 우뚝.. 베트남, 박항서호에 포상금 쏜다 가습기
22-03-30 13:21
15117
"월드컵 8강 절대 불가능" 日팬들 불만 폭발, 베트남전 후폭풍 미니언즈
22-03-30 11:45
15116
'파도 파도 괴담뿐' 누누, 조 하트에게 독설..."무슨 일이 있어도 너는 못 뛰어" 물음표
22-03-30 10:03
15115
"축구하기 싫으면 그만 둬"...추락한 '손흥민 절친', 25살에 은퇴 권유 받아 크롬
22-03-30 09:09
15114
"괴물이네요" 레전드의 감탄사..프로데뷔전 초구가 154㎞, 서튼 감독의 아빠미소 떨어진원숭이
22-03-30 07:21
VIEW
연봉 366억→31억 폭락… 푸홀스 귀환, 인센티브 조건은 좀 너무하네 크롬
22-03-30 05:48
15112
호날두 '날벼락'... "케인 영입으로 왜 맨유 선수들이 희생해야 하나?" 해적
22-03-30 03:44
15111
요시다 동점골→충격 실수' 일본, '최하위' 박항서의 베트남과 1-1 무 가츠동
22-03-30 02:35
15110
'처참한 경기력' 한국, UAE에 0-1 충격 패배...'조 1위+무패 무산' 박과장
22-03-30 01:17
15109
'한국전서 지워졌던 아즈문 결승골' 이란, 레바논 꺾고 선두 재등극 불쌍한영자
22-03-29 23:47
15108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과 최종전 1-1 무승부 '선전' 조현
22-03-29 22:49
15107
SON에 이어 쿨루셉스키 등장… 결국 토트넘 떠난다 “아약스 합류할 것” 섹시한황소
22-03-29 22:00
15106
日 안타왕 추락 언제까지? 257억 먹튀 전락…올해도 1할대 타율로 허덕 찌끄레기
22-03-29 21:10
15105
‘진짜 이 선수들을 다 영입한다고?!’ 베컴의 위시 리스트 4인 정해인
22-03-29 19:55
15104
레바논 기자 "한국, UAE 이겨줘…우리가 이란 괴롭힐게" 가츠동
22-03-29 19:02
15103
토트넘-인터 밀란 거절 후 세계 최고 연봉 감독 러브콜 응답? 떨어진원숭이
22-03-29 18:10
15102
[LCK] 젠지 '룰러' 박재혁 "구마유시 목 씻고 기다려라" 픽샤워
22-03-29 17:03
15101
"팀 벤투, 과거 팀들보다 더 체계적" 김영권이 밝힌 본선 조기 확정 비결 픽도리
22-03-29 16:09
15100
세차기술 레전드 까로보나
22-03-29 15:51
15099
한국전 패배 후 경질론… 스코치치 이란 감독, "마치 지는 걸 기다린 것 같아" 질주머신
22-03-29 15:08
15098
'너네 이야기' 中, "캐나다랑 인도 차이 보면 축구 실력이랑 인구 수는 무관" 애플
22-03-29 13:18
15097
한국전 앞둔 UAE 감독의 자폭 "우리 경기 봤다면 졸았을 것" 호랑이
22-03-29 12:34
15096
"콘테는 어떡해" 맨유, 케인 영입 공개선언...최소 1600억원 장전 아이언맨
22-03-29 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