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하기 싫으면 그만 둬"...추락한 '손흥민 절친', 25살에 은퇴 권유 받아

172 0 0 2022-03-30 09:09:19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델레 알리는 이제 은퇴를 권유받는 지경에 이르렀다.

과거 리버풀에서 활약했던 스탠 콜리모어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미러'를 통해 "2006년에는 웨인 루니, 2010년에는 스티븐 제라드를 얻었다. 2018년에는 알리라는 이름을 발견했다. 그만큼 그의 재능에 감탄했다. 알리는 모든 걸 가진 선수였다. 체격, 기술, 페널티박스로 이동하는 능력까지. 불과 3년 전만 해도 알리는 토트넘에서 유럽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을 뛰었다"며 알리를 칭찬했다.

하지만 현재 알리는 칭찬받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토트넘이 UCL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패배를 맛본 뒤 알리는 과거의 알리와는 완전히 다른 선수가 됐다. 득점에 관한 천부적인 재능은 사라졌고, 그저 평범한 선수로 전락했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부임했을 때 잠시 살아나나 싶었지만 결국 두 사람의 관계는 좋게 해결되지 못했다. 누누 산투 감독은 알리의 역할을 바꿔서 기용하는 방법도 시도했지만 그마저도 실패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알리를 기용하지 않기 시작했고, 결국 토트넘도 알리를 포기하고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에버턴으로 이적해서 부활의 날갯짓을 기대했겠지만 현실은 달라지지 않았다. 이번 겨울 이적시장 최악의 영입으로 꼽히는 등 추락은 계속되고 있다. 콜리모어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선배로서 "알리는 여전히 조언을 구하고, 부족한 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에버턴에서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 애슐리 콜 코치로부터 시작할 수 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도 있다"고 말하며 알리의 부활을 기대했다.

하지만 콜리모어는 과감하게 일침도 날렸다. 그는 "알리는 이제 다른 누구도 아닌 자신을 위해 몇 가지 심각한 질문을 해야 한다. '프로 선수로 내가 뛰고 싶은가?' 같은 걸 스스로에 물어야 한다. 경기를 뛰고 싶지 않다면 그만두는 것이 맞다"며 쉽게 할 수 없는 말을 건넸다. 선수로서 행복하지 않다면 축구를 그만두라는 이야기였다.

물론 은퇴만을 권유한 건 아니었다. 콜리모어는 알리에게 "경기를 뛰고 싶다면 고개를 숙여야 한다. 스스로를 더 단련해야 한다. 훈련장에 오래 머물고, 가장 먼저 도착해 마지막으로 퇴근해야 한다"며 조언도 해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130
좋은 아침입니다. 크롬
22-03-31 09:06
15129
'일찍 피크 찍었다' 바닥 없나, 한때 '재능 천재' 끝없는 추락 물음표
22-03-31 07:54
15128
월드컵 예선 탈락→폭도로 변한 나이지리아팬…결국 사상자 발생 조현
22-03-31 06:23
15127
현실은 9위... 하지만 미래는 그 어느 팀보다 빛나고 있는 KCC 닥터최
22-03-31 04:58
15126
'드디어!' FIFA,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공개[공식발표] 찌끄레기
22-03-31 02:59
15125
맨유, 케인 영입 시도한다…딜에 마샬 활용 방안 궁리 중 치타
22-03-31 01:04
15124
이정후 벌크업한 느낌이네 가마구치
22-03-30 23:27
15123
'포트2'도 사실상 확정... 한국 역대전적 '우세팀'도 있다 불쌍한영자
22-03-30 22:27
15122
'클럽인 줄' 레이저에 정신 못 차린 살라, 승부차기 실축→이집트 탈락 간빠이
22-03-30 21:07
15121
맨유 '계륵'의 굴욕. 유벤투스 "함께 뛰고 싶지만, 임금 절반 삭감" 장그래
22-03-30 17:44
15120
결국 탈락한 콜롬비아와 칠레… 월드컵에서 못 본다 곰비서
22-03-30 14:19
15119
'동남아 최초 브랜드' 우뚝.. 베트남, 박항서호에 포상금 쏜다 가습기
22-03-30 13:21
15118
"월드컵 8강 절대 불가능" 日팬들 불만 폭발, 베트남전 후폭풍 미니언즈
22-03-30 11:45
15117
'파도 파도 괴담뿐' 누누, 조 하트에게 독설..."무슨 일이 있어도 너는 못 뛰어" 물음표
22-03-30 10:03
VIEW
"축구하기 싫으면 그만 둬"...추락한 '손흥민 절친', 25살에 은퇴 권유 받아 크롬
22-03-30 09:09
15115
"괴물이네요" 레전드의 감탄사..프로데뷔전 초구가 154㎞, 서튼 감독의 아빠미소 떨어진원숭이
22-03-30 07:21
15114
연봉 366억→31억 폭락… 푸홀스 귀환, 인센티브 조건은 좀 너무하네 크롬
22-03-30 05:48
15113
호날두 '날벼락'... "케인 영입으로 왜 맨유 선수들이 희생해야 하나?" 해적
22-03-30 03:44
15112
요시다 동점골→충격 실수' 일본, '최하위' 박항서의 베트남과 1-1 무 가츠동
22-03-30 02:35
15111
'처참한 경기력' 한국, UAE에 0-1 충격 패배...'조 1위+무패 무산' 박과장
22-03-30 01:17
15110
'한국전서 지워졌던 아즈문 결승골' 이란, 레바논 꺾고 선두 재등극 불쌍한영자
22-03-29 23:47
15109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과 최종전 1-1 무승부 '선전' 조현
22-03-29 22:49
15108
SON에 이어 쿨루셉스키 등장… 결국 토트넘 떠난다 “아약스 합류할 것” 섹시한황소
22-03-29 22:00
15107
日 안타왕 추락 언제까지? 257억 먹튀 전락…올해도 1할대 타율로 허덕 찌끄레기
22-03-29 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