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2도움'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3-0 완파…마르티네스 결승골

139 0 0 2022-06-02 12:34: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남미 챔피언, 유로 우승 팀 꺾어아르헨티나 대표팀 주장 메시(가운데)가 피날리시마 승리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남미 챔피언 아르헨티나가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활약을 앞세워 유럽 챔피언 이탈리아를 완파했다.

아르헨티나는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구장에서 열린 '피날리시마 2022'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3-0으로 이겼다.

피날리시마는 코파 아메리카 2021 우승 팀인 아르헨티나와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우승 팀 이탈리아가 단판으로 승부를 가린 경기다. 1985년과 1993년 열린 뒤 29년 만에 다시 경기가 펼쳐졌고, 이번에는 남미 팀이 웃었다.

1985년에는 프랑스가 우루과이를 2-0으로 눌렀고, 1993년에는 아르헨티나가 덴마크를 승부차기 끝에 5PK4로 제압한 바 있다.

이날 이탈리아를 완파한 아르헨티나는 2019년 6월 이후 32경기 연속 무패 행진도 이어갔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28분 만에 라우타로 마르티네스(인터밀란)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메시가 왼쪽 측면에서 상대 수비를 달고 돌파하다 땅볼 크로스를 올린 것을 마르티네스가 문전으로 대시하며 밀어 넣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추가시간 효율적인 역습 한방으로 추가골을 터트렸다.

메시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 © AFP=뉴스1
마르티네스가 골키퍼의 패스를 받아 이탈리아 수비 뒤공간으로 공을 건넸고, 앙헬 디 마리아(파리 생제르맹)가 잔루이치 돈나룸마(파리 생제르맹)와의 일대일 기회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탈리아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날 국가대표 은퇴 경기를 가졌던 지오르지오 키엘리니를 비롯해 3명을 동시에 교체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한방이 없었다.

아르헨티나는 오히려 후반 종료 직전 파울로 디발라(유벤투스)가 3번째 골을 기록하며 쐐기골을 넣었다.

메시가 문전을 향해 돌파하던 공이 혼전 상황에서 디발라에게 향했고, 디발라는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 네트를 갈랐다.

결국 주장 메시의 2도움과 마르티네스의 1골 1도움 활약 속에 아르헨티나는 3골 차 완승을 거두고 환하게 웃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931
마네·미나미노 없는데 이적생이 괜찮네? 리버풀, 다음 시즌 베스트11 닥터최
22-06-02 22:47
15930
SSG 6회에 개삽질 찌끄레기
22-06-02 21:11
15929
'SON 절친' 모우라의 경계+애정, "진짜 막기 힘든 선수지만 좋은 사람" 이영자
22-06-02 17:12
15928
'SON 결국 동료들이 외면했다...' 충격 탈락에 英현지 논란 일파만파 원빈해설위원
22-06-02 16:21
15927
'효과적 불펜+블게주 투런포' TOR 7연승....류현진 팔통증 교체 픽샤워
22-06-02 15:28
15926
네이마르 나올까...6만 관중과 함께 하는 벤투호, 브라질 상대 WC 모의고사 + 1 호랑이
22-06-02 13:08
VIEW
'메시 2도움'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3-0 완파…마르티네스 결승골 아이언맨
22-06-02 12:34
15924
이적 '기정사실화'…새 시즌부터 아스널 최전방 공격수 맡는다 극혐
22-06-02 11:18
15923
[오피셜] 득점왕 손흥민 ‘패싱’… PFA 올해의 선수 후보, 호날두-케인 포함 미니언즈
22-06-02 10:06
159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02 08:45
15921
영웅의 추락, 태업 논란까지... "전력 다하지 않을 것" 6시내고환
22-06-02 07:01
15920
이적 '기정사실화'…새 시즌부터 아스널 최전방 공격수 맡는다 간빠이
22-06-02 02:40
15919
리버풀, 마네 대체자 손흥민? NO...바로 이 선수 불도저
22-06-02 01:03
15918
"우리의 즐라탄이 되어주오." 토트넘답지 않아서 더 기대되는 토트넘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01 23:34
15917
막강화력 앞세워 완승, 김종국 감독 "경기장 찾아주신 팬들이 고마워" 박과장
22-06-01 22:10
15916
‘뷰캐넌 5승+구자욱 3안타’ 삼성, 키움 8연승 저지…요키시, QS에도 시즌 4패 이아이언
22-06-01 20:22
15915
“조던은 그냥 위대한 농구 선수였지만, 커리는 농구 경기방식을 바꿔놓았다” 카우허드 “커리가 조던보다 농구 영향력 더 커” 음바페
22-06-01 06:51
15914
'공포의 4할 타자가 무안타라니...' 韓 최고 구위 '156km' 이렇게 강력한가 미니언즈
22-06-01 05:03
15913
"콘테 감독님 저 왔어요" 페리시치 토트넘 '옷피셜'…손흥민 곧바로 '좋아요' 롤다이아
22-06-01 03:48
15912
한국 안오는 '칠레 레전드' 비달, 스페인서 '섹시 와이프'와 '달콤한 휴가 중' 조현
22-06-01 02:23
15911
타율 .415 44안타 5홈런…5월 그 누구보다 뜨거웠던 사나이 ‘테스형 앗살라
22-06-01 00:44
15910
아니, 이럴 수가...'2400억 보유' 토트넘, 선수 영입 문제 발생 닥터최
22-05-31 23:31
15909
이래도 방출 소리 나옵니까? '5월의 왕' 소크라테스, 가치 스스로 증명했다 6시내고환
22-05-31 22:39
15908
'손흥민 영입 불가'…클롭, 대체 선수 찾았다 불쌍한영자
22-05-31 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