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결국 동료들이 외면했다...' 충격 탈락에 英현지 논란 일파만파

170 0 0 2022-06-02 16:21: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손흥민. /AFPBBNews=뉴스1같은 업계 동료들이 손흥민(30·토트넘)을 외면한 것으로 볼 수밖에 볼 수 없는 결과다. 영국 현지서도 '하지만', '그러나'라는 수식어와 함께 "손흥민의 이름은 없었다"며 대단히 의외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선수협회(PFA)는 2일(한국시간) 2022년 올해의 선수상 후보 6인을 공개했다.

그런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23골을 터트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의 이름이 없어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6명의 후보에는 살라를 비롯해 버질 판 다이크, 사디오 마네(이상 리버풀),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케인(토트넘)이 포함됐다.

PFA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는 선수들이 직접 투표를 통해 최고의 선수를 뽑는 방식으로 결정된다. 직접 부딪히며 땀 흘린 동종 업계 동료들이 뽑아주는 것이기에 가장 명예로운 상으로도 꼽힌다.

그러나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손흥민의 이름은 없었다. 영국 현지에서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영국 매체 토크 스포츠는 "손흥민이 무시를 당하다니 놀라운 일"이라면서 "케빈 더 브라위너는 후보 명단에 있었지만 손흥민의 자리는 없었다(but there was no place for Son Heung-min). 살라와 골든 부츠(득점왕)를 함께 품에 안았지만 손흥민은 제외됐다"며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은 앞서 팬들이 뽑는 PFA 올해의 선수 후보에서도 제외돼 많은 현지 전문가들이 의구심을 나타냈다. 또 다른 매체 더 선은 "충격적이게도 맨유의 스타 호날두가 PFA 올해의 선수상 후보로 지명됐다. 그는 올 시즌 팀 전술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다"며 "반면 올 시즌 공동 득점왕에 오른 토트넘의 에이스 손흥민의 자리는 없었다"고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5930
SSG 6회에 개삽질 찌끄레기
22-06-02 21:11
15929
'SON 절친' 모우라의 경계+애정, "진짜 막기 힘든 선수지만 좋은 사람" 이영자
22-06-02 17:12
VIEW
'SON 결국 동료들이 외면했다...' 충격 탈락에 英현지 논란 일파만파 원빈해설위원
22-06-02 16:21
15927
'효과적 불펜+블게주 투런포' TOR 7연승....류현진 팔통증 교체 픽샤워
22-06-02 15:28
15926
네이마르 나올까...6만 관중과 함께 하는 벤투호, 브라질 상대 WC 모의고사 + 1 호랑이
22-06-02 13:08
15925
'메시 2도움'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3-0 완파…마르티네스 결승골 아이언맨
22-06-02 12:34
15924
이적 '기정사실화'…새 시즌부터 아스널 최전방 공격수 맡는다 극혐
22-06-02 11:18
15923
[오피셜] 득점왕 손흥민 ‘패싱’… PFA 올해의 선수 후보, 호날두-케인 포함 미니언즈
22-06-02 10:06
15922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06-02 08:45
15921
영웅의 추락, 태업 논란까지... "전력 다하지 않을 것" 6시내고환
22-06-02 07:01
15920
이적 '기정사실화'…새 시즌부터 아스널 최전방 공격수 맡는다 간빠이
22-06-02 02:40
15919
리버풀, 마네 대체자 손흥민? NO...바로 이 선수 불도저
22-06-02 01:03
15918
"우리의 즐라탄이 되어주오." 토트넘답지 않아서 더 기대되는 토트넘 노랑색옷사고시퐁
22-06-01 23:34
15917
막강화력 앞세워 완승, 김종국 감독 "경기장 찾아주신 팬들이 고마워" 박과장
22-06-01 22:10
15916
‘뷰캐넌 5승+구자욱 3안타’ 삼성, 키움 8연승 저지…요키시, QS에도 시즌 4패 이아이언
22-06-01 20:22
15915
“조던은 그냥 위대한 농구 선수였지만, 커리는 농구 경기방식을 바꿔놓았다” 카우허드 “커리가 조던보다 농구 영향력 더 커” 음바페
22-06-01 06:51
15914
'공포의 4할 타자가 무안타라니...' 韓 최고 구위 '156km' 이렇게 강력한가 미니언즈
22-06-01 05:03
15913
"콘테 감독님 저 왔어요" 페리시치 토트넘 '옷피셜'…손흥민 곧바로 '좋아요' 롤다이아
22-06-01 03:48
15912
한국 안오는 '칠레 레전드' 비달, 스페인서 '섹시 와이프'와 '달콤한 휴가 중' 조현
22-06-01 02:23
15911
타율 .415 44안타 5홈런…5월 그 누구보다 뜨거웠던 사나이 ‘테스형 앗살라
22-06-01 00:44
15910
아니, 이럴 수가...'2400억 보유' 토트넘, 선수 영입 문제 발생 닥터최
22-05-31 23:31
15909
이래도 방출 소리 나옵니까? '5월의 왕' 소크라테스, 가치 스스로 증명했다 6시내고환
22-05-31 22:39
15908
'손흥민 영입 불가'…클롭, 대체 선수 찾았다 불쌍한영자
22-05-31 21:45
15907
황당 주장 "리버풀, 손흥민 영입 위해 3명 제시 할 수도" 간빠이
22-05-31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