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설가' 네빌, "월클 손흥민 과소평가 아니라 축소됐어.. 이니에스타-스콜스 같애"

146 0 0 2022-08-19 23:13:0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전설 개리 네빌(47)이 손흥민(30, 토트넘)을 높게 평가해 관심을 모았다. 

네빌은 19일(한국시간) 유튜브 채널 'UMM'에 출연, 손흥민이 월드클래스임에도 언론을 통해 활약이 축소됐다고 강조해 관심을 모았다.

네빌은 손흥민이 '과소평가됐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축소된 것이다. 저평가된 것이 아니다"라면서 "나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나 폴 스콜스 같은 선수를 떠올린다. 그들이 그런 태도를 가지고 있다. 다비드 실바는 맨체스터 시티에서 10년 동안 월드클래스였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정말 대단한 선수다. 월드클래스 선수다. 하지만 그는 그의 활약이 축소됐다. 그는 헤드라인을 잡지 못한다. 그의 옆에는 케인이 있기 때문이다. 그는 활약이 축소된 것이지 과소평가된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손흥민은 잉글랜드 주장이자 토트넘 주축 스트라이커인 케인 때문에 좋은 활약에도 불구, 메인 뉴스를 장식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과소평가된 선수라는 이미지가 있었다. 하지만 네빌은 과소평가된 것이 아니라 케인 때문에 상대적으로 활약이 축소됐다고 강조한 것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6918
'거절도르 끝판왕' 호날두, 마르세유도 "영입 의사 없다!" 뉴스보이
22-08-21 01:34
16917
연봉 삭감하려다 '원클럽맨 주장'과 작별...내년에 그냥 떠난다 간빠이
22-08-21 00:02
16916
홀란드도, 레반돕도 아니다...로이스가 꼽은 '최고의 동료'는? 불도저
22-08-20 22:56
16915
콘테가 간절하게 원했는데…주급 인상 속 '재계약' 맺는다 사이타마
22-08-20 21:47
16914
롯데 역전 당했냐 ? 이아이언
22-08-20 20:08
16913
손흥민 vs 황희찬… 올시즌 EPL 첫 코리안 더비, 누가 먼저 득점? 노랑색옷사고시퐁
22-08-20 06:59
16912
은돔벨레 손흥민 떠나 김민재와 뛴다. 나폴리 임대 이적 섹시한황소
22-08-20 05:42
16911
역오퍼에 연봉 삭감까지... 필사적인 아스날 탈출 의지 박과장
22-08-20 04:31
16910
김선빈 9회2사후 동점타→이창진 10회 끝내기 스리런...KIA, NC에 극적 설욕 캡틴아메리카
22-08-20 00:23
VIEW
'독설가' 네빌, "월클 손흥민 과소평가 아니라 축소됐어.. 이니에스타-스콜스 같애" 가츠동
22-08-19 23:13
16908
기아 연장 가지 말고 끈내라 군주
22-08-19 21:34
16907
카세미루, 맨유행 확실시…안첼로티 감독 "그는 도전을 원한다" 장그래
22-08-19 20:13
16906
"작은 키? 괜찮아! 하지만..." 175cm CB에게 전한 조언과 우려 순대국
22-08-19 17:26
16905
'맨유 이적 임박' 카세미루는 리버풀전에 나설 수 있을까? 픽도리
22-08-19 16:06
16904
베일에 이어 또 미국 무대 '폭격'…5경기서 4골 1도움 '미친 활약' 질주머신
22-08-19 15:19
16903
이래서 돈, 돈 하나…카세미루, 맨유 오면 곧바로 주급 '3위' 등극 곰비서
22-08-19 14:43
16902
훈련장서 콘테 눈도장 '쾅'...재임대 요청→콘테가 거부 철구
22-08-19 13:07
16901
'오매불망' 텐 하흐...아약스 윙어 1070억 제안했다가 '퇴짜' 애플
22-08-19 11:16
16900
하루 사이 바뀐 '확진자들 콜업'…롯데는 그만큼 다급하다[SPO 사직] 극혐
22-08-19 09:43
16899
겁없는(?) 박건우...두목곰 김태형 감독에게 버럭한 이유 [박준형의 ZZOOM] 물음표
22-08-19 09:16
16898
이별 통보했는데 '대반전'…안첼로티 요청에 동행 이어간다 타짜신정환
22-08-19 06:42
16897
아끼던 등번호까지 빼앗겼다... 레알 수비수 또 쫓겨날 위기 정해인
22-08-19 05:06
16896
‘이대호 결승타’ 롯데 기적의 5위 도전은 계속된다…KT 꺾고 3연승 질주 해적
22-08-19 00:59
16895
‘86분 출전’ SON 백업, 콘테 고집 때문에 나가고 싶어도 못 간다 홍보도배
22-08-18 2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