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트로비치 5호 골!' 풀럼, 브라이튼 2-1 격파...5위로 껑충

183 0 0 2022-08-31 05:50: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알렉산다르 미트로비치가 또 골을 넣으며 풀럼에 승리를 안겼다.

풀럼은 31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영국 풀럼에 위치한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브라이튼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풀럼은 승점 8점이 돼 5위까지 올랐다. 브라이튼은 4위를 유지했다.

풀럼은 미트로비치, 케바노, 페레이라, 코르도바, 팔리냐, 리드, 로빈슨, 레암, 토신, 테테, 레노로 선발을 구성했다. 브라이튼은 트로사르, 그로스, 음웨푸, 에스투피냔, 맥-알리스터, 카이세도, 마치, 웹스터, 덩크, 벨트만, 산체스를 내보냈다.

브라이튼이 점유를 하고 풀럼은 역습을 노리는 방식으로 경기가 전개됐다. 브라이튼은 훌륭한 기동력을 보였으나 기회를 만드는데 어려워했다. 풀럼이 더 많은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8분 팔리냐 헤더는 브라이튼 수비에 막혔다. 전반 18분 미트로비치가 슈팅했으나 위력이 떨어졌다. 전반 33분 페레이라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브라이튼도 반격을 했다. 전반 38분 오랜만에 전개가 원활히 되며 풀럼 수비를 뚫어냈다. 마치 헤더 슈팅까지 이어졌는데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전반은 0-0으로 끝이 났다.

후반 시작과 함께 풀럼이 골을 만들었다. 후반 3분 케바노 패스를 미트로비치가 득점으로 만들며 풀럼이 앞서갔다. 후반 10분 덩크 자책골이 나와 풀럼은 격차를 벌렸다. 브라이튼은 후반 13분 에스투피냔이 페널티킥(PK)을 얻어내 만회골 기회를 잡았다. 키커로 나선 맥-알리스터가 성공해 추격을 시작했다. 브라이튼은 후반 18분 웰벡, 램프티, 미토마를 넣어 공격에 힘을 줬다.

치열한 공방전이 전개됐다. 후반 15분 미트로비치 헤더는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16분 트로사르가 날린 슈팅은 레노가 막았다. 곧바로 이어진 풀럼 역습에서 테테 슈팅이 나왔는데 정확도가 부족했다. 풀럼은 후반 32분 케어니를 넣었고 브라이튼은 운다브 투입으로 대응했다. 브라이튼은 공격 숫자를 늘려 밀어붙였는데 좀처럼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풀럼은 찰로바를 넣어 굳히기에 나섰다. 결국 점수차를 지킨 풀럼이 2-1로 이기며 승점 3점을 가져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49
롯데 박세웅 거르고 뽑은 1차 지명 출신 좌완, 5년 만에 1군 승격 가습기
22-09-01 10:52
17048
'홀란드 전반에 해트트릭 완성' 맨시티, 노팅엄에 6-0 대승 미니언즈
22-09-01 09:32
170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01 08:44
17046
토트넘 땅을 치겠네, “꼬맹이 진짜 잘하네” 모리뉴 미소→로마 선두 사이타마
22-09-01 05:38
17045
'음바페 저주 의혹' 포그바의 변명, "형이 말한 부두술사 고용은 사실' 캡틴아메리카
22-09-01 02:05
17044
맨유 탈출 위해 막판까지 애쓴다… “첼시와 협상 중” 가츠동
22-09-01 00:50
17043
울버햄튼에 '2m 분데스 폭격기' 왔다...5+1년 계약 떨어진원숭이
22-08-31 21:54
17042
'막판 스퍼트' 맨유, 7호도 오나…텐 하흐 '또' 재회 노린다 정해인
22-08-31 20:33
17041
호날두 동갑내기 감독 끝내 폭탄발언 "걔 오면 내가 뜬다" 호랑이
22-08-31 13:53
17040
히샬리송 이 남자, 기 정말 세다…'저글링 비판'에 두 단어 반박 미니언즈
22-08-31 12:41
17039
‘김민재, 나폴리 스타 다됐네’ 피오렌티나전 실착유니폼 경매 올랐다 크롬
22-08-31 09:59
VIEW
'미트로비치 5호 골!' 풀럼, 브라이튼 2-1 격파...5위로 껑충 아이언맨
22-08-31 05:50
17037
포르투갈 1군, 2군, 3군까지 그야말로 완벽...벤투호, 호날두만 막을 순 없다 극혐
22-08-31 02:55
17036
1부로 올려줬더니 경질? 미친 짓이야!"...퍼디난드, 본머스 맹비난 크롬
22-08-31 01:30
17035
손흥민에게도 이런 날이..."히샬리송 선발 데뷔, SON은 벤치" 조현
22-08-31 00:20
17034
'이시헌 멀티골' 부천, '헤이스 골' 광주에 2-1 승리 '홈 6G 무패 앗살라
22-08-30 23:06
17033
모두가 0-0 무승부를 예감했을 때 터진 정석화의 천금골, 안양이 웃었다 닥터최
22-08-30 21:55
17032
'연쇄이동 막판 협상…' DJ→토트넘, 황희찬→리즈 찌끄레기
22-08-30 20:52
17031
'제2 유승준' 논란 축구 석현준 "韓 귀국해 입대하겠다" 뉴스보이
22-08-30 20:04
17030
'학폭 논란→3일 만에 철회...' LG-삼성까지 지명 기회 오나 불쌍한영자
22-08-30 07:05
17029
트레이드로 인생 바뀌나 했더니…레전드 아들은 언제까지 2군에 있어야 하나 불도저
22-08-30 06:13
17028
사이영 수상자→류현진 FA 경쟁자였는데… 세월무상 폭락, 이대로 끝나나 섹시한황소
22-08-30 03:45
17027
"뛸 준비가 안 되어 있잖아"...겨우 4분 출전한 DF 현 상태 박과장
22-08-30 02:25
17026
SON한테 패스를 안 준다' 이례적 불만 표출 '결정적 이유' 있었다 사이타마
22-08-30 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