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샬리송 이 남자, 기 정말 세다…'저글링 비판'에 두 단어 반박

176 0 0 2022-08-31 12:41:4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히샬리송이 자신의 저글링 행위를 비판한 디트마어 하만에게 두 단어로 반박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9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에 위치한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에서 노팅엄 포레스트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개막 이후 열린 4경기에서 3승 1무를 거두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에 터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데얀 쿨루셉스키가 공을 몰고 전진한 뒤 케인에게 내줬고, 케인은 날카로운 슈팅으로 노팅엄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케인은 후반 36분 히샬리송이 아웃프런트 킥으로 찬 공을 헤더로 연결해 한 차례 더 득점에 성공했다.

이미 승기는 토트넘 쪽에 있던 상황, 히샬리송이 갑자기 저글링을 하기 시작했다. 후반 39분경 노팅엄 진영 사이드라인 쪽에서 공을 갖고 있던 히샬리송은 저글링을 시도했다. 히샬리송의 저글링을 보고 화가 났던 노팅엄의 브레넌 존슨은 히샬리송에게 달려들어 발을 걸었고, 옐로우 카드를 받았다.

이 장면은 경기 이후에도 논란이 됐다. 노팅엄의 스티브 쿠퍼 감독을 비롯해 여러 축구 전문가들은 히샬리송의 저글링 묘기가 도발 의도가 짙은 행위였으며, 상대를 존중하지 않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자신들이 노팅엄을 존중하고 있고, 히샬리송도 그럴 것이라며 히샬리송을 두둔했다.

과거 리버풀에서 활약했던 하만도 의견을 보탰다. 하만은 자신의 트위터에 "쇼보팅(선수 마음대로 행동하는 것, 혹은 현란한 기술을 선보이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히샬리송은 비신사적인 행위로 경고를 받고, 노팅엄의 프리킥으로 경기를 다시 시작해야 했다"라며 트윗을 통해 해당 장면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히샬리송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히샬리송은 하만의 트윗에 "더 울어봐(Cry more)"라며 우는 이모티콘을 붙여 답했다.

영국 '풋볼 런던'은 히샬리송의 트윗에 "토트넘의 공격수 히샬리송은 하만에게 잔인한 대답을 했다. 토트넘 팬들은 히샬리송의 반응을 좋아했고, 몇몇 팬들은 히샬리송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했다. 또한 히샬리송과 브라질 국가대표팀에서 발을 맞추는 네이마르도 히샬리송이 사용한 것과 같은 이모티콘으로 히샬리송을 두둔하는 듯한 트윗을 남겼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062
서류 제출 늦어서 이적 무산…결국 첼시 못 떠났다 앗살라
22-09-02 21:41
17061
이승우 동점골 가자 닥터최
22-09-02 20:25
17060
'산초 선제골' 맨유, 레스터 1-0 제압...2연패 후 3연승+5위 도약 찌끄레기
22-09-02 06:28
17059
'손흥민, 후방으로 내려올 필요 없다'…토트넘, 첼시 공격수 영입 막판 협상 6시내고환
22-09-02 02:44
17058
패-패-승-패-패-패…우승 후보 랜더스가 수상하다? 뉴스보이
22-09-02 01:20
17057
황희찬, 이적시장 마감일에 이적료 390억까지 상승…리즈-에버튼 영입 경쟁 불쌍한영자
22-09-01 23:40
17056
오바메양, 첼시와 '파격' 합의…650만 파운드+알론소 간빠이
22-09-01 22:04
17055
설마 두산 영패? 불도저
22-09-01 20:39
17054
도대체 못 하는 게 뭐니?…1번타자 김하성, 안타에 2득점까지 질주머신
22-09-01 17:03
17053
한 번도 힘든 진기록, 4일 동안 2번이나…다저스 유망주 진기록 폭주 곰비서
22-09-01 15:54
17052
'톱타자' 김하성, 샌프란시스코전 4타수 1안타 2득점…5-4 승리 일조 철구
22-09-01 13:18
17051
다리 골절→1년 뒤 '1085억'에 빅클럽행…"꿈만 같아" 애플
22-09-01 12:34
17050
"김민재, 우두커니 서서 실점.. 감독도 절래절래" 伊 매체 비판 호랑이
22-09-01 11:52
17049
롯데 박세웅 거르고 뽑은 1차 지명 출신 좌완, 5년 만에 1군 승격 가습기
22-09-01 10:52
17048
'홀란드 전반에 해트트릭 완성' 맨시티, 노팅엄에 6-0 대승 미니언즈
22-09-01 09:32
17047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09-01 08:44
17046
토트넘 땅을 치겠네, “꼬맹이 진짜 잘하네” 모리뉴 미소→로마 선두 사이타마
22-09-01 05:38
17045
'음바페 저주 의혹' 포그바의 변명, "형이 말한 부두술사 고용은 사실' 캡틴아메리카
22-09-01 02:05
17044
맨유 탈출 위해 막판까지 애쓴다… “첼시와 협상 중” 가츠동
22-09-01 00:50
17043
울버햄튼에 '2m 분데스 폭격기' 왔다...5+1년 계약 떨어진원숭이
22-08-31 21:54
17042
'막판 스퍼트' 맨유, 7호도 오나…텐 하흐 '또' 재회 노린다 정해인
22-08-31 20:33
17041
호날두 동갑내기 감독 끝내 폭탄발언 "걔 오면 내가 뜬다" 호랑이
22-08-31 13:53
VIEW
히샬리송 이 남자, 기 정말 세다…'저글링 비판'에 두 단어 반박 미니언즈
22-08-31 12:41
17039
‘김민재, 나폴리 스타 다됐네’ 피오렌티나전 실착유니폼 경매 올랐다 크롬
22-08-31 0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