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포 포수냐, 제2의 이정후냐…롯데 1R 지명 고민 되겠네

107 0 0 2022-09-13 03:04:2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는 15일 열리는 2023 KBO 신인 드래프트는 1~2순위가 확정적이다. 심준석(덕수고)이 미국 메이저리그 도전을 결정하면서 최대어 투수가 된 김서현(서울고)이 1라운드 전체 1순위로 한화, 좌완 투수 중 가장 완성된 윤영철(충암고)이 2순위로 KIA에 지명될 것이 유력하다. 

오히려 관심은 3순위 지명권을 가진 롯데에 모아진다. 롯데의 선택은 예측을 하기 어렵다. 야수 중 최대어인 포수 김범석(경남고)과 내야수 김민석(휘문고)이 롯데의 지명 후보로 꼽히는 가운데 미국 플로리다에서 진행 중인 18세 이하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두 선수의 활약이 빛났다. 

최재호 감독이 이끄는 한국청소년야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브라질을 상대로 11-2,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며 첫 승을 신고했다. 그 중심에 김범석과 김민석이 있었다. 오른손 거포 김범석의 힘과 발 빠른 좌타자 김민석의 장점이 그대로 드러난 경기였다. 

4번 지명타자로 나선 김범석은 1회 시작부터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선취점을 만들어냈다. 6회에는 좌월 투런 홈런을 폭발하며 쐐기를 박았다. 5타수 2안타 4타점으로 안타 2개 모두 장타. 1번타자 1루수로 출장한 김민석도 3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 1볼넷 1사구 2도루로 펄펄 날았다. 2회와 6회 모두 안타 이후 2루 도루로 상대 수비를 흔들었다. 7회에는 중견수 키 넘어가는 1타점 2루타에 이어 상대 실책 때 홈까지 파고 들어 득점을 올렸다. 

178cm 95kg 거구의 김범석은 올해 고교 주말리그에서 김범석은 24경기 타율 3할4푼2리(79타수 27안타) 9홈런 30타점을 기록 중이다. 홈런 9개로 독보적인 장타력을 뽐내고 있다. 엄형찬(경기상고)이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계약하며 미국으로 건너감에 따라 이번 드래프트 포수 최대어로 떠올랐다.  

185cm 83kg 우투좌타 내야수 김민석은 주말리그 17경기 타율 5할6푼5리(62타수 35안타) 1홈런 10타점에 도루 18개로 컨택과 빠른 발에 확실한 강점이 있다. 공수주에서 두루 재능을 지닌 그는 이정후(키움)의 휘문고 후배로 비슷한 유형으로 평가된다. 이번 대회에선 팀 사정상 1루수를 맡고 있지만 주 포지션은 유격수. 

롯데는 센터 라인이 약하다. 강민호(삼성)가 팀을 떠난 지 5년이 지났지만 대체 포수 육성에 실패했다. 중앙 내야도 다음 세대를 준비해야 한다. 포수 김범석, 유격수 김민준 모두 팀의 약점을 메워줄 수 있는 자원들이다. 

운명의 드래프트가 3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청소년대표팀은 13일 남아프리카공화국, 14일 네덜란드, 15일 캐나다를 상대로 예선 라운드를 이어간다. 드래프트 당일까지 3경기가 더 남은 가운데 김범석과 김민석을 두고 롯데가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206
'후반기 ERA 2.21' 155km 파이어볼러, "WBC 대표팀 욕심 없는 건 아니다" 타짜신정환
22-09-15 01:33
17205
요키시 4년 연속 10승, 송성문 결승타...키움 3연승, KIA 3연패 정해인
22-09-14 23:52
17204
'뮌헨전 완패'에 감독-선수 한 목소리..."기회 못 살린 대가" 해적
22-09-14 20:32
17203
'충격' 챔스리그에서 나치식 경례→미친 프랑크푸르트팬에 분노 순대국
22-09-14 17:09
17202
'졸전'에 대선배도 화났다..."토트넘, 스스로 돌아봐야" [UCL D조] 원빈해설위원
22-09-14 16:00
17201
"이러면 월드컵 힘들텐데"...리버풀 아놀드, 경력 최대 위기 픽도리
22-09-14 15:08
17200
'31살 월클' 이적하나…"최소 5팀 관심" 질주머신
22-09-14 14:39
17199
'손흥민 71분' 토트넘, UCL서 스포르팅에 0-2 패배 와꾸대장봉준
22-09-14 13:58
17198
텐 하흐 '7호 영입' 준비, FA 베테랑 라이트백 정조준 손예진
22-09-14 12:43
17197
SF, 감독에게 반항한 투수 하루만에 마이너행 크롬
22-09-14 11:49
17196
'MVP 모드' 트라웃 8경기 연속 홈런은 실패…에인절스 3연패 미니언즈
22-09-14 10:30
17195
'시즌 첫 패배' 콘테 감독 "실수의 대가를 치렀다…승리할 자격 없었다" 크롬
22-09-14 09:13
17194
손흥민 71분' 토트넘, UCL서 스포르팅에 0-2 패배 섹시한황소
22-09-14 06:01
17193
16분 만에 3골 이후 3명 퇴장→3-6 대역전패…8명이 싸운 메츠 자멸 박과장
22-09-14 03:35
17192
"본인도 충격일 것" 콘테가 외면한 '선발 0회' 향한 걱정 사이타마
22-09-14 01:39
17191
맨유 감독, 조언 안 듣고 뜻 굽히지 않은 영입 결정 ‘옳았네!’ 이아이언
22-09-14 00:23
17190
야구는 9회말부터! 롯데, SSG 상대로 기적같은 대역전극 캡틴아메리카
22-09-13 23:41
17189
19세 '영웅' 혈 뚫은 한방…삼성, 갈길바쁜 NC 6연승 끊었다 가츠동
22-09-13 22:36
17188
그냥 한국 갈 걸 그랬나… MLB 56승 투수, 내년에는 KBO조차 외면하나 장그래
22-09-13 21:25
17187
이승우만 제외 아니다...벤투, '10-10 넘은' 김대원도 외면 조폭최순실
22-09-13 20:03
17186
'FA 앞두고 있는데'... 1군에서 사라졌다, 최악 부진 어쩌나 소주반샷
22-09-13 06:26
17185
일본 월드컵 어쩌나. 핵심 수비수 부상으로 2달 아웃 와꾸대장봉준
22-09-13 04:19
VIEW
거포 포수냐, 제2의 이정후냐…롯데 1R 지명 고민 되겠네 애플
22-09-13 03:04
17183
한 팔로 '시속 162㎞' 홈런이라니... 오타니쇼에 美언론 경악 오타쿠
22-09-13 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