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한국 갈 걸 그랬나… MLB 56승 투수, 내년에는 KBO조차 외면하나

116 0 0 2022-09-13 21:25: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2021-2022 KBO리그 외국인 선수 시장에서 관심을 모은 투수 중 하나가 바로 베테랑 우완 체이스 앤더슨(35‧신시내티)이었다. 한국행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소문이 돌아 적잖은 KBO리그 구단들이 직접 접촉하거나 혹은 동향을 확인했다.

앤더슨은 2014년 애리조나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통산 56승을 거둔 베테랑 투수다. 밀워키 소속이었던 2017년에는 12승4패 평균자책점 2.74를 기록하며 전성기를 달렸다. 그후 내리막이 시작되기는 했지만 안정적인 제구력과 경기 운영 능력을 가지고 있었고, 경력 전반적으로 부상이 많지는 않았던 선수라 KBO리그 구단들의 입맛을 당기게 했다.

하지만 앤더슨은 몇몇 구단들의 관심에도 불구하고 고심 끝에 메이저리그에서 계속 도전을 하는 쪽을 선택했다. 아직 메이저리그 경력을 접을 때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다. 결국 3월 디트로이트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다. 하지만 앤더슨의 뜻대로 풀리지 않았다. 디트로이트에서 방출된 후 탬파베이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했지만 다시 방출의 쓴맛을 봤다.

8월 28일 신시내티와 마이너리그 계약은 마지막 기회였다. 하지만 성적이 좋지 않아 로테이션에서 다시 밀려날 위기다. 앤더슨은 시즌 4경기(선발 3경기)에서 9이닝을 던지는 데 그치며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9.00에 머물고 있다. 경력 최악의 시즌이라고 했던 지난2년(2021년 14경기 2승4패 평균자책점 6.75)보다도 못한 성적이다.

구위가 떨어진 상황에서 뚜렷한 한계를 드러내고 있고, 오히려 자신의 내리막이 정점에 이르렀음만 확인한 셈이 됐다. 그나마 11일 밀워키전에서 4이닝 2실점을 기록한 게 가장 좋은 성적이었다. 메이저리그 통산 270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앤더슨이 돈에 큰 미련을 가지고 있을 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마이너리그 계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금전적으로도 KBO리그에 오는 것보다 못한 성과를 거뒀다.

KBO리그 구단들의 리스트에서도 지워지는 양상이다. 노쇠화가 뚜렷하고, 올해 성과가 좋지 않기에 영입할 만한 이유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올해 마이너리그 트리플A 평균자책점도 4.50으로 그렇게 좋지 않다. 3년째 고전하고 있는 만 35세의 투수 영입에 더 관심을 기울일 만한 팀은 없어 보인다. 실제 시즌 중반 대체 외국인 선수 시장에서도 앤더슨의 인기는 오프시즌에 비해 확실히 떨어져 있었다.

미국에서도 메이저리그 보장 계약은 불가능해 보이는 가운데 마이너리그 계약으로 마지막 도전에 나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KBO리그 구단과 협상 당시 상대적인 '갑'의 위치에 있었던 앤더슨으로서는 2022년이 전반적으로 아쉬움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205
요키시 4년 연속 10승, 송성문 결승타...키움 3연승, KIA 3연패 정해인
22-09-14 23:52
17204
'뮌헨전 완패'에 감독-선수 한 목소리..."기회 못 살린 대가" 해적
22-09-14 20:32
17203
'충격' 챔스리그에서 나치식 경례→미친 프랑크푸르트팬에 분노 순대국
22-09-14 17:09
17202
'졸전'에 대선배도 화났다..."토트넘, 스스로 돌아봐야" [UCL D조] 원빈해설위원
22-09-14 16:00
17201
"이러면 월드컵 힘들텐데"...리버풀 아놀드, 경력 최대 위기 픽도리
22-09-14 15:08
17200
'31살 월클' 이적하나…"최소 5팀 관심" 질주머신
22-09-14 14:39
17199
'손흥민 71분' 토트넘, UCL서 스포르팅에 0-2 패배 와꾸대장봉준
22-09-14 13:58
17198
텐 하흐 '7호 영입' 준비, FA 베테랑 라이트백 정조준 손예진
22-09-14 12:43
17197
SF, 감독에게 반항한 투수 하루만에 마이너행 크롬
22-09-14 11:49
17196
'MVP 모드' 트라웃 8경기 연속 홈런은 실패…에인절스 3연패 미니언즈
22-09-14 10:30
17195
'시즌 첫 패배' 콘테 감독 "실수의 대가를 치렀다…승리할 자격 없었다" 크롬
22-09-14 09:13
17194
손흥민 71분' 토트넘, UCL서 스포르팅에 0-2 패배 섹시한황소
22-09-14 06:01
17193
16분 만에 3골 이후 3명 퇴장→3-6 대역전패…8명이 싸운 메츠 자멸 박과장
22-09-14 03:35
17192
"본인도 충격일 것" 콘테가 외면한 '선발 0회' 향한 걱정 사이타마
22-09-14 01:39
17191
맨유 감독, 조언 안 듣고 뜻 굽히지 않은 영입 결정 ‘옳았네!’ 이아이언
22-09-14 00:23
17190
야구는 9회말부터! 롯데, SSG 상대로 기적같은 대역전극 캡틴아메리카
22-09-13 23:41
17189
19세 '영웅' 혈 뚫은 한방…삼성, 갈길바쁜 NC 6연승 끊었다 가츠동
22-09-13 22:36
VIEW
그냥 한국 갈 걸 그랬나… MLB 56승 투수, 내년에는 KBO조차 외면하나 장그래
22-09-13 21:25
17187
이승우만 제외 아니다...벤투, '10-10 넘은' 김대원도 외면 조폭최순실
22-09-13 20:03
17186
'FA 앞두고 있는데'... 1군에서 사라졌다, 최악 부진 어쩌나 소주반샷
22-09-13 06:26
17185
일본 월드컵 어쩌나. 핵심 수비수 부상으로 2달 아웃 와꾸대장봉준
22-09-13 04:19
17184
거포 포수냐, 제2의 이정후냐…롯데 1R 지명 고민 되겠네 애플
22-09-13 03:04
17183
한 팔로 '시속 162㎞' 홈런이라니... 오타니쇼에 美언론 경악 오타쿠
22-09-13 01:29
17182
충격 해고당한 투헬, 레알 가서 복수한다 호랑이
22-09-13 0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