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사상 최초 쌍둥이 감독 맞대결...4강서 LG 조상현 vs 현대모비스 조동현

117 0 0 2022-10-04 20:42:0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사상 최초의 '쌍둥이 감독' 맞대결이 KBL 컵대회 4강에서 성사됐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4일 경남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92-83으로 물리쳤다.

현대모비스와 한국가스공사가 두 차례 맞대결을 통해 4강 진출 팀을 가린 D조에서는 두 팀이 나란히 1승 1패를 기록했으나 골 득실에서 2점을 앞선 현대모비스가 4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C조 1위 창원 LG와 7일 준결승에서 맞대결한다.

LG는 조상현(46), 현대모비스는 조동현(46) 쌍둥이 형제가 나란히 지휘봉을 잡은 팀들이다.

두 감독 모두 2022-2023시즌을 앞두고 사령탑에 선임됐고, 첫 맞대결을 정규리그 개막 전인 KBL 컵대회 4강 길목에서 치르게 됐다. 

이틀 전 1차전에서 80-87로 패해 이날 8점 이상 이겨야 4강에 오를 수 있던 현대모비스는 종료 1분 14초를 남기고 이우석의 과감한 골밑 돌파로 91-83, 8점 차를 만들었다.

한국가스공사는 종료 50초 전에 이대성의 미들슛이 들어갔지만, 슛을 던지기 전에 트래블링이 지적돼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91-83에서 한국가스공사는 종료 10초를 남기고 유슈 은도예가 불안정한 자세로 던진 중거리 슛이 빗나가며 4강 티켓을 현대모비스에 내줬다.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이 18점, 론제이 아바리엔토스가 15점을 올렸고 이우석이 14점을 보탰다. 

앞서 열린 B조 경기에서는 원주 DB가 전주 KCC를 97-77로 대파했다.

DB는 두경민(19점), 이선 알바노(12점·8어시스트) 등의 활약으로 이승현(8점·4리바운드)과 허웅(11점)이 KCC 이적 후 첫 공식 경기에 나선 KCC를 20점 차로 대파했다.

이틀 전 수원 kt와 경기에서 84-88로 패한 DB는 1승 1패를 기록했다.

이날까지 A조 고양 캐롯, C조 LG, D조 현대모비스가 4강 진출을 확정했다.

B조는 6일 열리는 kt와 KCC 경기 결과에 따라 4강 진출 팀이 정해진다. kt가 이기면 kt가 4강에 오르고, KCC가 승리하면 kt와 DB, KCC가 나란히 1승 1패를 기록해 골 득실을 따져야 한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458
'나폴리→첼시' CB, 포터 감독 체제 첫 선발...주전 복귀 '청신호' 오타쿠
22-10-06 14:27
17457
오타니, MLB 사상 최초 규정이닝·규정타석 동시 충족 손예진
22-10-06 12:29
17456
즐거운 하루되세요 크롬
22-10-06 08:33
17455
'기사회생' 첼시, 밀란 3-0 완파하고 '첫 승' 원빈해설위원
22-10-06 07:24
17454
시즌 5골 맨유 공격수, 연봉은 유럽 전체 7위 픽도리
22-10-06 04:02
17453
사비 알론소, 레버쿠젠 감독 부임...2024년 6월까지 해골
22-10-06 02:43
17452
"나폴리는 현재 유럽 최고"…역시 거론된 김민재의 탄탄함 소주반샷
22-10-06 01:14
17451
이탈리아 안 가...'징역 9년형' 호비뉴의 '배째기' 곰비서
22-10-05 23:32
17450
KIA에 막혀 2위된 LG, 다음날 10대2 복수 성공... KIA 5위 확정을 막아섰다 철구
22-10-05 21:51
17449
무사 만루 찬스 손예진
22-10-05 20:39
17448
'PL 역사 창조' 홀란, '232 호날두'-'240 손흥민'-254 드록바' 넘었다 픽샤워
22-10-05 17:31
17447
저지, 6경기 만에 홈런…AL 한 시즌 최다 62호 질주머신
22-10-05 16:41
17446
[배지환 게임노트] 배지환 2G 연속 멀티히트+화려한 주루 다 보여줬다…PIT는 접전 끝 2연승 마감 가습기
22-10-05 12:36
17445
'감독말 안통했다' 맨유 참패 비하인드, 윙어 안토니 텐하흐 수비지령 무시 극혐
22-10-05 09:04
17444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0-05 08:57
17443
'콘테 3-5-2 예고' 토트넘, 손흥민+세세뇽+비수마 선발 예상 물음표
22-10-05 05:03
17442
'손흥민 선발' 토트넘, 프랑크푸르트전 명단 공개 크롬
22-10-05 03:33
17441
'리버풀 미래', 발목 90도로 꺾였다...장기 부상→내년 복귀 조현
22-10-05 01:43
17440
호날두, 이런 모습이...맨시티 엠블럼 피해 '코너링' 찌끄레기
22-10-05 00:51
17439
한때 '천재 소년'의 끝없는 몰락, "조깅하나" 맨유 출신의 비난 치타
22-10-04 23:26
17438
KIA에 잡힌 LG→SSG, KBO 역사 최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팀 됐다 뉴스보이
22-10-04 22:41
17437
'황재균+김민혁 7타점' KT, 5연승 질주+키움과 0.5G 차...삼성은 '가을 무산' 불쌍한영자
22-10-04 21:59
VIEW
프로농구 사상 최초 쌍둥이 감독 맞대결...4강서 LG 조상현 vs 현대모비스 조동현 간빠이
22-10-04 20:42
17435
‘4명 두 자리 득점’ 울산 현대모비스, 대구 한국가스공사 9점 차로 꺾으며 4강 진출 불도저
22-10-04 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