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서 새 출발 신정락 "방출 당황했지만 기회 얻어 감사하다"

102 0 0 2022-10-17 21:01:5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회를 준 롯데에 어떻게든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한화 이글스에서 방출됐던 베테랑 사이드암 투수 신정락이 일주일 만에 새 소속팀을 찾았다.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내년 시즌에도 프로 마운드를 밟을 수 있게 됐다.

신정락은 17일 '엑스포츠뉴스'와의 통화에서 "한화에서 방출된 뒤에도 현역 생활을 이어가기 위해서 계속 준비하고 있었다"며 "다른 팀에서 영입 제안이 오기를 기다렸는데 감사하게도 롯데에서 뛸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롯데는 이날 신정락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내년 시즌 마운드 운영에서 신정락이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선수에게 손을 내밀었다는 입장이다. 

신정락은 올 시즌 한화에서 44경기 47이닝 2승 1패 1세이브 4홀드 평균자책점 4.02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2년 동안 36경기 32이닝 3패 2홀드 평균자책점 8.72에 그쳤던 아쉬움을 털고 충분히 1군에서 경쟁력이 있음을 입증했다. 

신정락 스스로도 내년까지는 기회를 부여받을 수 있을 거라고 기대했지만 현실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한화는 지난 10일 신정락 등 12명을 웨이버 공시하고 2023 시즌을 대비한 대규모 선수단 정리를 단행했다.

신정락은 "시즌이 끝난 다음날 방출 통보를 받으면서 당황스럽기는 했다. 2019년 한화로 트레이드 된 이후 올해 가장 많은 경기에 나갔고 1년은 더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현재 몸 상태는 괜찮다. 특별히 아픈 곳도 없고 자연스럽게 내년 시즌 준비도 잘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롯데가 최근 선임한 배영수 1군 투수코치와 김현욱 트레이닝 코치와의 호흡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배 코치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내년 개막 전까지 투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한 강훈련을 예고한 상태다.

김 트레이닝 코치의 경우 LG 시절 함께했던 경험이 있어 신정락이 최상의 컨디션을 만드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오는 22일부터 사직, 상동에서 진행 중인 롯데의 마무리 캠프에 합류해 후배들과 함께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한다.

신정락은 "롯데에서 배려를 해주신 덕분에 마무리캠프 합류를 조금 여유를 가지고 하게 됐다. 오늘 한화 코칭스태프분들께 인사를 드렸고 주말께 부산으로 이동해 훈련을 시작한다"며 "새로운 팀에서 기회를 준 만큼 롯데에서 최대한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591
SON·BTS? 그래서?...'기브 앤 테이크' 없었던 한국, AFC는 매몰찼다 손나은
22-10-18 10:16
17590
즐거운 하루되시거요 ~ 크롬
22-10-18 09:13
17589
또 중동서 아시안컵 열려…'오일머니'에 밀린 '명분' 가츠동
22-10-18 07:19
17588
'괴물' 홀란, 2022 발롱도르 최종 10위...손흥민은 11위 장그래
22-10-18 05:07
17587
PL 득점왕' 손흥민, 2022 발롱도르 최종 11위...아시아인 최고 기록 조폭최순실
22-10-18 03:26
17586
토트넘 레전드 '계탔다'→"어디를 쳐다보고 있는거야!" 팬들 농담 떨어진원숭이
22-10-18 01:58
17585
'손흥민 미포함'…발롱도르 최종후보 베스트11 정해인
22-10-18 00:27
17584
우리가 틀렸다" 토트넘, 김민재 오판…SON에 잘못 인정 사과 이영자
22-10-17 22:46
VIEW
롯데서 새 출발 신정락 "방출 당황했지만 기회 얻어 감사하다" 순대국
22-10-17 21:01
17582
박항서 감독, 5년 만에 베트남 떠난다 ‘결별 확정’ 원빈해설위원
22-10-17 19:59
17581
정점을 찍었던 사나이의 인정…"현 시점 세계 TOP 3" 장사꾼
22-10-17 17:39
17580
살라마저 폭발...'1억 유로' 누녜스의 탐욕 질주머신
22-10-17 16:38
17579
국내 SON 팬들 '축알못' 됐다.. 英언론의 저격 "페리시치 나오면 손흥민이 못한다는 설이 있더라" 곰비서
22-10-17 15:39
17578
"이강인 방출은 용서 못할 실수" 발렌시아 회장 직격 비판 애플
22-10-17 13:22
17577
'KKKKKKKK' 에이스 게릿 콜, 벼랑 끝 몰린 NYY 구했다…ALDS 5차전으로! 손나은
22-10-17 12:47
17576
'살라 결승골' 리버풀, 홀란드 침묵한 맨시티에 시즌 첫 패배 선사 호랑이
22-10-17 11:01
17575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볼로냐 3-2 격파…리그 10G 무패 선두 크롬
22-10-17 09:15
17574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볼로냐 3-2로 격파…리그 10경기 무패 행진 지속 아이언맨
22-10-17 07:46
17573
'마운트 멀티골' 첼시, 빌라에 2-0 승리...승점 19점 만들며 리그 4위 유지 가습기
22-10-17 06:27
17572
'발베르데 결승골' 레알, 엘 클라시코에서 바르사에 3-1 승 음바페
22-10-17 04:44
17571
'살라 결승골' 리버풀, '홀란드 침묵' 맨시티에 승리…클롭 퇴장 미니언즈
22-10-17 03:09
17570
'호날두 침묵' 맨유, 유효 슛 '단 2개'→뉴캐슬과 졸전 0-0 무승부...5위 유지 물음표
22-10-17 01:49
17569
음바페, 호날두, 앙리와 비교되는 AC밀란 ST...EPL 거물들 '군침' 조현
22-10-16 23:35
17568
맨유 오늘만은 제발 이겨라 앗살라
22-10-16 2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