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강팀 상대로 또 빛났다... 골·도움 없이도 평점 '최고 수준'

130 0 0 2022-11-10 16:33:1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요르카 이강인. /사진=마요르카 SNS 캡처이강인(21·마요르카)의 재능이 강팀을 상대로 또 빛났다. 이번엔 아틀레티코(AT) 마드리드를 상대로 돋보이는 존재감을 보여줬는데, 공격 포인트 없이도 양 팀 통틀어 최고 수준의 현지 평점은 이날 그의 활약상을 고스란히 대변했다.

이강인은 10일(한국시간) 스페인 팔마 데 마요르카 비시트 마요르카 에스타디에서 열린 2022~2023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4라운드 홈경기 AT 마드리드전에 선발 출전해 팀의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5-4-1 전형의 측면 미드필더로 나선 이강인은 72분 만을 소화하고도 마르카 평점 2점(3점 만점)을 받았다.

경기 초반부터 측면에서 빠른 드리블을 선보이며 상대 경고를 유도한 이강인은 전진 패스와 크로스를 가리지 않고 공격에 힘을 불어넣었다. 절묘한 드리블로 상대 수비진을 잇따라 제쳤고, 특히 상대의 강력한 압박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날카로운 패스를 시도하는 등 존재감을 보여줬다.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이날 이강인은 후반 27분 교체되기 전까지 16개의 패스 가운데 13개(81%)를 정확하게 전달했고, 3개의 크로스 중 2개를 동료에게 연결했다. 특히 드리블 돌파는 4개 가운데 3개를 성공시키며 상대 수비진을 잇따라 흔들었다.

마요르카-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 마르카 평점. 이강인(연두색)은 공격 포인트 없이도 2점을 받았다. /사진=마르카 캡처이같은 활약에 마르카는 이강인에게 평점 2점을 줬다. 이 매체는 별의 개수(0~3개)로 선수들의 활약상을 평가하는데, 이강인은 이날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한 데다 72분만을 소화하고도 호평을 받은 것이다. 마요르카에선 결승골의 주인공 베다트 무리키와 수문장 플레드라그 라이코비치 2명이 만점(별 3개)을 받았다. 이강인의 평점은 이날 무리키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한 자우메 코스타(1개)보다도 높았다. 상대인 AT 마드리드에선 별 1개조차 받지 못한 선수들이 수두룩했다.

최근 하락 곡선을 그리고 있는 팀이긴 하나 상대가 대표적인 스페인 강팀이었다는 점에서 이강인의 활약상은 의미가 컸다. AT마드리드는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양강 체제를 무너뜨린 대표적인 팀이자 두 시즌 전에도 리그 정상에 올랐던 팀이다. 여전히 내로라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 즐비한 팀을 상대로 이강인 스스로 존재감을 보여준 것이다.

AT 마드리드뿐만 아니라 이번 시즌 이강인은 지난 9월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1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고, 바르셀로나를 상대로도 팀 내 최고 평점(후스코어드닷컴)을 받는 등 강팀들을 상대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친정팀 발렌시아를 상대로 역전 결승골을 터뜨린 것 역시 이강인의 몫이었다. 강팀들을 상대로도 이강인의 재능이 통하고 있는 셈이다.

10일 AT마드리드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는 마요르카 이강인(왼쪽). /사진=마요르카 SNS 캡처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53
'독설가' 무리뉴 제대로 화났다..."1월에 다른 구단 찾아봐!" 떨어진원숭이
22-11-10 23:25
17852
'전성현-이정현이 끝냈다' 캐롯, SK 꺾으며 2연승으로 공동 2위 정해인
22-11-10 21:32
17851
1년 반 만에 ‘꿈’ 바르셀로나 떠난다… “무료 이적 요청했어” 해적
22-11-10 20:18
17850
삼성생명 특급신인 키아나 스미스, 아직은 미완성…수비력 과제로 떠올라 타짜신정환
22-11-10 17:17
VIEW
이강인, 강팀 상대로 또 빛났다... 골·도움 없이도 평점 '최고 수준' 이영자
22-11-10 16:33
17848
"28만원짜리 난민촌에서 자라고?"…카타르 팬 빌리지에 비난 쏟아져 해골
22-11-10 15:56
17847
오늘도 토트넘 실점 원흉...현지서도 맹비난, "도저히 이해 안 가" 곰비서
22-11-10 14:49
17846
벤투호 상대 가나, 오는 13일 최종 엔트리 공식 발표 후 UAE 전훈 철구
22-11-10 13:17
17845
최종리허설에 초대된 아이슬란드 "손흥민 최고 경계대상이지만…" 와꾸대장봉준
22-11-10 12:01
17844
[공식] '올 시즌 1위 쾌거' 한화, 최원호 퓨처스 감독과 3년 재계약 손예진
22-11-10 11:16
17843
한국 월드컵 탈락 전망…가나 반드시 꺾어야 '16강 가능' (ESPN) 극혐
22-11-10 10:05
17842
"김민재, 中 경기 보고 나폴리에 적극 추천" 미달로니 코치 물음표
22-11-10 09:05
17841
'정우영 60분' 프라이부르크, 라이프치히에 1-3 패...3위 추락 홍보도배
22-11-10 06:52
17840
축구 역배 존나 나오네 장사꾼
22-11-10 04:38
17839
'뜨거운 활약상 반영' 이강인, 시장가치 급등…마요르카 1위 등극 원빈해설위원
22-11-10 02:48
17838
"토트넘, 벤피카와 수준 같아...명성은 유럽 최고"...브뤼허 감독의 도발 픽샤워
22-11-10 00:33
17837
마네 카타르 갈 수 있을까...뮌헨 수석코치, "부상 심각하지 않다" 질주머신
22-11-09 22:18
17836
아직도 손흥민 놓쳐 후회…"인생 가장 큰 실수" 해골
22-11-09 20:26
17835
10연승·무실점 이끈 ‘괴물’ 김민재… 고별전 퇴장 ‘레전드’ 피케 철구
22-11-09 17:08
17834
포그바→손흥민→마네…카타르 월드컵이 에이스 잡네 손예진
22-11-09 16:10
17833
세네갈도 '청천벽력'...마네 정강이뼈 부상→정밀검사 예정 호랑이
22-11-09 14:54
17832
철벽 방어 선보인 김민재, 무실점+리그 10연승 이끌다 가습기
22-11-09 12:36
17831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2-11-09 10:13
17830
‘김민재 풀타임’ 나폴리, 10연승 신바람...엠폴리 2-0 꺾고 1위 질주 곰비서
22-11-09 0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