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분 실점' 맨시티, 브렌트포드에 1-2 충격패...아스날과 2점 차

118 0 0 2022-11-13 06:30:4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가 홈에서 브렌트포드에 발목을 잡히며 선두 탈환에 실패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12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1-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맨시티는 10승 2무 2패, 승점 32점으로 2위 자리를 지켰다. 맨시티는 이날 승리했다면 아스날(승점 34)을 제치고 1위에 오를 수 있었지만, 홈에서 무릎 꿇고 말았다. 브렌트포드는 5경기 만에 승리를 추가하며 4승 7무 4패, 승점 19점을 기록하며 10위에 올랐다.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필 포든-엘링 홀란-베르나르두 실바가 최전방에 나섰고 일카이 귄도안-로드리-케빈 더 브라위너가 허리를 구성했다. 주앙 칸셀루-아이메릭 라포르테-마누엘 아칸지-존 스톤스가 수비진을 꾸렸고 에데르송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브렌트포드는 3-5-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아이반 토니-브라이언 음뵈모가 투톱을 형성했고 리코 헨리-마티아스 옌센-비탈리 야넬트-프랑크 오니에카-매스 로에르슬레브가 뒤를 받쳤다. 벤 미-에단 피녹-마티아스 예르겐센이 백스리를 구축했고 다비드 라야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브렌트포드가 초반부터 직선적인 축구로 맨시티를 몰아붙였다. 전반 3분 토니가 절묘한 원터치 패스로 오니에카에게 패스를 보내며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만들었다. 그러나 에데르송이 빠르게 뛰쳐나오며 오니에카의 슈팅을 막아냈다.

몰아치던 브렌트포드가 선제골까지 터트렸다. 전반 16분 미가 라야의 정확한 롱 킥을 머리에 맞추며 골문 앞으로 공을 보냈고, 토니가 이를 헤더로 마무리했다.




맨시티가 전반 종료 직전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46분 코너킥 상황에서 포든이 뒤로 흐른 공을 환상적인 왼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하며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전반은 1-1로 마무리됐다.

후반 4분 라포르테가 피를 흘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는 코너킥 상황에서 공중볼 경합을 펼치다가 밀려 넘어지며 상대방 팔꿈치에 눈두덩이를 부딪혔다. 그는 오랫동안 지혈을 받은 뒤에야 붕대를 감고 경기에 뛸 수 있었다.

라포르테가 몸을 날려 한 골을 막아냈다. 후반 26분 페널티 박스 좌측을 파고든 헨리가 반대편으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지만, 라포르테가 멋진 태클로 한 발 빠르게 공을 걷어냈다.

맨시티의 공격은 번번이 라야 골키퍼를 넘어서지 못했다. 후반 27분 로드리의 중거리 슈팅과 후반 32분 칸셀루의 중거리 슈팅 모두 라야 골키퍼에게 막혔다.

후반 추가 시간은 10분이 주어졌다. 후반 52분 토니가 극적인 멀티골을 터트렸다. 역습 상황에서 조시 다실바가 중앙으로 완벽한 크로스를 건넸고, 토니가 발을 갖다 대며 극장골을 뽑아냈다.

결국 브렌트포드는 2-1로 경기를 마무리하며 역사상 처음으로 맨시티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787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2-11-14 09:10
17877
'킨 멀티골' 유벤투스, 라치오에 3-0 완승...리그 6연승+2위 도약 애플
22-11-14 07:45
17876
'특급 유망주' 가르나초 극장골 폭발!...맨유, 풀럼에 2-1 승 오타쿠
22-11-14 05:46
17875
밀란 극장골 ㅋㅋㅋㅋ 호랑이
22-11-14 03:59
17874
'에메리 부임 효과 대박'...빌라, 브라이튼에 2-1 역전승 손나은
22-11-14 02:14
17873
‘음바페 결승골’ 파리, 오세르전 5-0 대승...‘22경기 무패’ 아이언맨
22-11-14 00:01
17872
'손흥민, 메시 대체자로 낙점'→PSG, 1100억 제안 준비 가습기
22-11-13 22:14
17871
‘25점 차 대패’ 조상현 감독, “팬들께 죄송하다” 극혐
22-11-13 20:15
VIEW
'97분 실점' 맨시티, 브렌트포드에 1-2 충격패...아스날과 2점 차 미니언즈
22-11-13 06:30
17869
"동료들과 팬들에게 미안"...지쳤을 텐데 변명하지 않는 김민재 물음표
22-11-13 03:53
17868
B팀도 최소 8강 수준, 탈락 위주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 라인업 조현
22-11-13 01:21
17867
맨시티 역배 머지 앗살라
22-11-12 23:34
17866
토트넘 중원 엔진, 대박 재계약 눈앞..."손흥민보다 더 받는다" 찌끄레기
22-11-12 21:48
17865
‘2연패’ 케인, 오매불망 손흥민만 기다린다… “우린 특별한 관계” 6시내고환
22-11-12 20:30
17864
옛 동료도 외면? "호날두, 맨유에서 그러면 안 돼" 뉴스보이
22-11-12 06:26
17863
부스케츠·알바·파티·가비…'무적함대' 스페인 월드컵 최종명단 26명 불쌍한영자
22-11-12 04:21
17862
'결국 탈락' 라모스, 이제 끝났다...스페인, 월드컵 최종 명단 발표 간빠이
22-11-12 03:05
17861
'김한별 30점' BNK, 신한은행 73-68 제압 '3연승' 질주...신한은 3연패 + 1 불도저
22-11-12 01:49
17860
'매각설' 리버풀, 음바페 영입→공격진 보강 예상 베스트11 노랑색옷사고시퐁
22-11-11 23:46
17859
카타르 못 가는 '英 출생' 홀란에 "잉글랜드 국적 가졌다면..." 아쉬움 박과장
22-11-11 21:29
17858
드디어 에메르송 안 보나...토트넘, '1월 영입 플랜' 공개됐다 사이타마
22-11-11 20:10
17857
나폴리 감옥 갇힐 수도 “김민재 지키기 돌입했다” 이아이언
22-11-11 06:49
17856
'한국 상대' 포르투갈, 호날두 포함 초호화 월드컵 26인 확정 가츠동
22-11-11 05:31
17855
"7개월 만에 다시 축구 선수 된 기분" ...SON 절친, 임대 두 달 만에 출전 장그래
22-11-11 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