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리시치와 공존 문제' 콘테 아닌 SON이 스스로 해결책 찾았다

111 0 0 2023-01-05 12:18: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결국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아닌 손흥민이 스스로 해결책을 찾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경기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에 4-0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월드컵 휴식기 이후 1무 1패를 기록하며 좀처럼 정상 궤도에 올라오지 못했다. 한 수 아래 전력인 브렌트포드,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졸전을 펼쳤다. 데얀 클루셉스키, 로드리고 벤탄쿠르, 히샬리송이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이라 더욱 뼈아팠다.

이런 와중에 손흥민과 이반 페리시치의 공존 문제가 대두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비롯한 다수 매체가 손흥민의 부진 이유로 페리시치와의 공존을 꼽았다. 공격적인 성향의 페리시치가 올라오면서 자연스레 손흥민이 뛸 수 있는 공간이 줄어들었고 박스 안에서 터치 횟수도 적어졌다. 팰리스와 경기가 펼쳐지기 전까지 손흥민은 페리시치와 함께 출전했을 경우 단 한 골도 터뜨리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팰리스전은 달랐다. 물론 전반전까진 침묵을 유지했다. 전반 39분엔 어이없는 감아차기 슈팅을 보여주기도 했다. 후반전으로 들어서면서 손흥민은 뭔가 깨달았다. 페리시치가 올라오는 빈도가 줄어들자 그 틈을 노려 좀 더 공격적으로 움직임을 가져갔고 중앙 침투를 계속 시도했다.

후반 21분 1대1 찬스는 손흥민의 영리한 움직임이 돋보였다. 아쉽게 과이타의 선방에 막히긴 했지만 간만에 보는 손흥민의 공격적인 모습이었다. 결국 손흥민은 후반 27분 직접 득점에 성공하며 9경기 만에 리그 4호골을 터뜨렸다.

주고 받고 들어가는 움직임이 이전과 달랐다. 콘테의 손흥민-페리시치 공존 고집을 손흥민은 스스로 해결책을 찾았고 득점포를 가동하며 증명해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480
MLB 박효준, 애틀랜타 마이너 팀에서 빅리그 재도전 곰비서
23-01-06 14:31
18479
아이 폭행 출전정지 징계에 폭우까지… 호날두, 알나스르 데뷔전 연기 손예진
23-01-06 13:19
18478
'변함없는 신뢰' 케인 "손흥민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선수" 오타쿠
23-01-06 12:57
18477
"킴! 킴! 킴!" 김민재 향한 구호가 루카쿠 향한 인종차별? 손나은
23-01-06 11:22
18476
리그 9경기, 117일만에 4호골…활짝 웃은 손흥민, 마스크도 마음고생도 집어던졌다 극혐
23-01-06 11:00
18475
손흥민, 케인·홀란과 2022년 EPL 평점 베스트11 크롬
23-01-06 09:25
18474
'월드컵 논란의 주심' 라오스, 지속적인 비판에 '은퇴' 고려 질주머신
23-01-06 08:03
18473
‘한국에 두 골’ 가나 MF, 레알 이어 1,348억 벨링엄 대제차 소주반샷
23-01-06 01:18
18472
"손흥민, 토트넘 우승까지 은퇴 못 한다" 철구
23-01-05 23:04
18471
흥국 역배 1셋 남았다 오타쿠
23-01-05 20:33
18470
‘컬처 체인저’ 추신수, 구단 버스기사·훈련 보조 등 지원스태프에게도 선물 섹시한황소
23-01-05 17:15
18469
'SON·케인 골 폭발' 토트넘, 팰리스 4-0 대파... 4위 맨유 맹추격 이아이언
23-01-05 14:06
18468
골 침묵 깬 손흥민 "팀에 정말 미안했다…전환점 되길 바라" 캡틴아메리카
23-01-05 13:44
VIEW
'페리시치와 공존 문제' 콘테 아닌 SON이 스스로 해결책 찾았다 애플
23-01-05 12:18
18466
손흥민, 리그 9경기 만에 4호골…마스크 던지고 크게 포효 손나은
23-01-05 11:47
18465
김민재, 전담 루카쿠 제압했지만 동료 실수까지는 못 막아 물음표
23-01-05 10:31
18464
즐거운 하루되세요 ~ 크롬
23-01-05 09:37
18463
'110일 만에 골' 손흥민, 평점 8.5점... 케인 최고점 떨어진원숭이
23-01-05 07:08
18462
포덴세, 울버햄튼에 선제골 안겼다...빌라에 1-0 리드(전반 진행) 조폭최순실
23-01-05 05:33
18461
호날두, 사우디서 큰 환영… “유럽선 다 이뤘다” 장그래
23-01-05 03:44
18460
'고군분투' 토트넘 라이트백, 레알 베티스 임대 이적 고려 가습기
23-01-05 01:31
18459
"TOP 4위 미칠 정도로 어려울 것" 2→7위 추락, 명장의 한탄 군주
23-01-05 00:04
18458
'WC 챔피언 메시님 오셨다!'...PSG의 '가드 오브 아너' 품격 극혐
23-01-04 21:43
18457
'정말 잘한다'...CB로 뛰던 쇼, 원래 포지션 돌아가자 더 훨훨 음바페
23-01-04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