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킴! 킴!" 김민재 향한 구호가 루카쿠 향한 인종차별?

168 0 0 2023-01-06 11:22: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나폴리팬들이 로멜루 루카쿠(30, 인터 밀란)를 향해 인종차별적인 구호를 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투토 나폴리', '유로스포츠' 등 이탈리아 언론들은 6일(한국시간) 일제히 이탈리아 세리에 A 심판인 제라르도 마스트란드레아가 전날인 지난 5일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 경기장에서 열린 나폴리와 인터 밀란(인테르)의 이탈리아 세리에 A 16라운드 경기에서 인종차별적인 구호가 있었는지 연방 검사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마스트란드레아 심판이 제출한 이 조사요청서에는 관중석 특정 지역에서 나폴리 팬들로부터 인종차별적인 구호가 계속 나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해달라는 내용이다. 

하지만 기사에 따르면 실제 나폴리 팬들의 구호는 루카루가 아니라 김민재를 향한 구호였다고. 이날 루카쿠를 전담 마크한 김민재가 좋은 활약을 펼칠 때마다 나폴리 팬들은 "킴(KIM)! 킴(KIM)! 킴(KIM)!"을 외쳤다. 김민재를 향한 응원 구호였던 셈이다. 

소셜미디어에는 나폴리 팬들이 인종차별적 구호를 외쳤다는 이야기가 나오자마자 이를 해명할 수 있는 동영상까지 돌아다니고 있다. '#KimKimKim'이라는 해쉬태그까지 붙어 있을 정도다. 김민재가 이번 시즌 처음 세리에 A에서 활약하기 시작했고 루카쿠를 수비수하다보니 생긴 오해라는 것이다. 

이탈리아 '레푸블리카' 마르코 아치 기자 역시 "그에 대한 답변은 루카쿠에 대한 울부짖음은 김민재를 향한 구호였다"면서 "비극적인 코미디"라고 씁쓸해 했다. 

세리에 A는 최근 다시 인종차별 구호로 몸살을 앓고 있다. 같은 날 이탈리아 레체의 비아 델 마레 경기장에서 열린 레체와 라치오의 경기 중 원정팀에서 흑인 선수를 향해 인종차별적인 구호를 외쳤다가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기 때문이다. 

원정에 나선 라치오팬들이 노린 레체 선수들은 카메룬계 프랑스인인 사무엘 움티티(30)와 잠비아 출신 공격수 라멕 반다(22)였다. 인종차별 구호가 계속되자 주심은 후반전 도중 경기를 중단하기도 했다. 경기장 스피커에서는 '인종차별 구호를 중단하라'는 안내방송까지 내보내야 했다. 움티티는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떠나기도 했다. 

하지만 레체팬들이 움티티의 이름을 연호하기 시작하면서 인종차별 구호는 묻혔다. 그러자 경기장을 떠났던 움티티도 다시 그라운드로 돌아와 경기 재개를 요청했다. 경기는 레체가 2-1로 승리했고 국제축구연맹(FIFA)과 양 구단은 인종차별적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는 성명을 낸 바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490
'근수저' 트라오레, "정말 웨이트 안 한다... 너무 커질까 봐" 불도저
23-01-07 20:28
18489
믿을 선수는 로메로뿐..."토트넘, 순위 높이려면 CB 필요해" 떨어진원숭이
23-01-07 09:49
18488
"김민재 영입하고 싶은데요"···나폴리에 전화 건 리버풀 타짜신정환
23-01-07 07:46
18487
"임대 안 보내"…'선발 0경기' 토트넘 MF도 방출 면했다 조폭최순실
23-01-07 05:07
18486
리버풀 초비상...클롭, "반 다이크 1달 이상 못 뛴다" 쐐기 장그래
23-01-07 02:51
18485
맨유 텐 하흐는 퍼거슨 보다 더 '위대한 감독'이다 장사꾼
23-01-07 00:51
18484
김민재 꼭 데려와야 하는 '리버풀'... 영입 계획까지 바꿨다 순대국
23-01-06 22:44
18483
'1050억' 맨유도, '1200억' 첼시도 거절…"케인 공짜로 보낼 것" 픽샤워
23-01-06 20:15
18482
고양 캐롯, 이번에는 급여 지급 지연 "양해 구하고 13일 지급하기로…" 해적
23-01-06 17:28
18481
PL 득점왕이 어쩌다..."다시는 첼시 유니폼 입고 뛸 수 없을 것" 장사꾼
23-01-06 16:50
18480
네이마르의 수아레스 환영, "돼지야, 브라질서 잘 해봐" 픽도리
23-01-06 15:47
18479
MLB 박효준, 애틀랜타 마이너 팀에서 빅리그 재도전 곰비서
23-01-06 14:31
18478
아이 폭행 출전정지 징계에 폭우까지… 호날두, 알나스르 데뷔전 연기 손예진
23-01-06 13:19
18477
'변함없는 신뢰' 케인 "손흥민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선수" 오타쿠
23-01-06 12:57
VIEW
"킴! 킴! 킴!" 김민재 향한 구호가 루카쿠 향한 인종차별? 손나은
23-01-06 11:22
18475
리그 9경기, 117일만에 4호골…활짝 웃은 손흥민, 마스크도 마음고생도 집어던졌다 극혐
23-01-06 11:00
18474
손흥민, 케인·홀란과 2022년 EPL 평점 베스트11 크롬
23-01-06 09:25
18473
'월드컵 논란의 주심' 라오스, 지속적인 비판에 '은퇴' 고려 질주머신
23-01-06 08:03
18472
‘한국에 두 골’ 가나 MF, 레알 이어 1,348억 벨링엄 대제차 소주반샷
23-01-06 01:18
18471
"손흥민, 토트넘 우승까지 은퇴 못 한다" 철구
23-01-05 23:04
18470
흥국 역배 1셋 남았다 오타쿠
23-01-05 20:33
18469
‘컬처 체인저’ 추신수, 구단 버스기사·훈련 보조 등 지원스태프에게도 선물 섹시한황소
23-01-05 17:15
18468
'SON·케인 골 폭발' 토트넘, 팰리스 4-0 대파... 4위 맨유 맹추격 이아이언
23-01-05 14:06
18467
골 침묵 깬 손흥민 "팀에 정말 미안했다…전환점 되길 바라" 캡틴아메리카
23-01-05 1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