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 '벼랑 끝' 몰렸다... 토트넘 회장도 감독 교체 '긍정적'

186 0 0 2023-01-19 13:06:2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 /AFPBBNews=뉴스1안토니오 콘테(54·이탈리아) 토트넘 감독이 그야말로 벼랑 끝에 몰렸다. 부진한 경기력이 이어지면서 시즌 도중 '경질'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다. 유력한 대체 사령탑 후보로는 토마스 투헬(50·독일) 전 첼시 감독이 떠오르고 있는데, 다니엘 레비 회장도 투헬 감독으로의 교체를 승인했다는 현지 보도도 나왔다.

영국 팀토크는 19일(한국시간) "레비 회장이 콘테 감독의 후임으로 투헬 감독을 선임하는데 '그린라이트'를 보냈다"며 "콘테 감독이 큰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투헬 감독의 부임에 큰 힘이 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콘테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 10승 3무 6패로 5위에 처져 있다. 반전을 이뤄내지 못하면 다음 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진출도 무산된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콘테 감독과의 재계약설이 나오지 않는 배경이기도 하다.

비단 성적뿐만 아니다. 극과 극을 달리는 경기력 기복, 그리고 대부분 경기에서 답답한 경기 운영이 이어지다 보니 현지에서도 줄곧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토트넘은 최근 리그 4경기에서 1승 1무 2패의 성적에 그치고 있다. 크리스털 팰리스를 대파했지만, 홈에서 아스톤 빌라, 아스날과 비기고 브렌트포드 원정과 비겼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 /AFPBBNews=뉴스1일각에서는 오는 20일 열리는 맨체스터 시티 원정 결과가 콘테 감독의 경질 여부를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벌써부터 현지에서는 콘테 감독의 후임 감독 후보들을 추리고 있고,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사령탑이 바로 투헬 전 첼시 감독이다.

투헬 감독은 첼시의 2020~2021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끈 사령탑이다. 시즌 도중 부임해 첼시를 유럽 최정상 자리에 올려뒀는데, 지난해 9월 돌연 경질당했다. 현재는 소속팀이 없어 감독 경질 시 곧바로 부임이 가능하다. 그런 투헬 감독의 선임에 레비 회장도 긍정적인 뜻을 나타냈다는 게 현지 설명이다.

특히 콘테 감독과 스타일이 비슷하다는 점에서 시즌 도중 교체에 대한 위험도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팀토크는 "투헬 감독은 윙백을 활용하는 콘테 감독과 스타일이 비슷하다. 투헬 감독 부임 후 스쿼드를 크게 조정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라며 "EPL 경험과 최고 수준의 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이력도 있다. 토트넘 새 감독 선임 후 적응에 큰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만약 콘테 감독이 경질되고 투헬 감독이 선임되면, 공교롭게도 지난해 8월 살벌했던 신경전 당사자들끼리 감독직 바통을 터치하게 된다. 당시 두 사령탑은 서로를 향한 도발성 세리머니로 코치진들까지 가세해 신경전을 벌였고, 경기가 끝난 뒤에도 충돌이 이어졌다. 이 여파로 당시 투헬 감독은 벌금과 함께 1경기 징계를 받았다. 매체는 "만약 투헬이 후임으로 들어오면 콘테 감독은 분노할 것"이라면서도 "토트넘 결과를 되돌릴 수 없다면 콘테가 직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8640
3득점→3점슛 성공률 14%...'한국판 커리' 전성현. 실화냐? 그래도 승리한다 [유진형의 현장 1mm] 떨어진원숭이
23-01-20 13:03
18639
‘전반 천국, 후반 지옥’ 토트넘, 맨시티에 2-4… Son은 또 침묵 해적
23-01-20 12:36
18638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후반전 와르르…맨시티에 2-4 역전패 이영자
23-01-20 11:07
18637
이제는 '캡틴' 이정후, MLB 진출 앞두고 값진 경험 홍보도배
23-01-20 10:24
18636
10분만에 3골이나 처 먹히나 섹시한황소
23-01-20 06:38
18635
인터밀란, AC밀란 3-0 꺾고 이탈리아 최강 자리에 캡틴아메리카
23-01-20 04:05
18634
'손흥민, 맨시티전에서 경기 즐겼다'…토트넘팬 기대감 상승 가츠동
23-01-20 02:20
18633
지면 경질, 곧바로 옆동네 재취업...마성의 감독 장그래
23-01-19 23:15
18632
무려 15억명이 '메시-음바페' 맞대결 지켜봤다... 韓·日·호주 최초 동시 쾌거 조폭최순실
23-01-19 20:12
18631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 물망 오른 보르달라스는 누구? 홍보도배
23-01-19 17:08
18630
전방 압박+투쟁심, '첫 후보' 보르달라스 감독의 '키워드' 원빈해설위원
23-01-19 16:10
VIEW
콘테 '벼랑 끝' 몰렸다... 토트넘 회장도 감독 교체 '긍정적' 오타쿠
23-01-19 13:06
18628
리버풀 안 가요! 이미 거절...결국, 레알 가서 갈락티코 구성하나? 호랑이
23-01-19 12:09
18627
'FA 저평가 설움' 오지환, 6년 124억 초대박 터뜨렸다 극혐
23-01-19 11:49
18626
“Here we go” 데파이, 바르셀로나 → AT마드리드 이적...메디컬 예정 타짜신정환
23-01-19 06:15
18625
오일머니, 뉴캐슬 이어 리버풀·토트넘에 눈독 해적
23-01-19 03:48
18624
리버풀 이적 기회 거부, '10억 유로 준비 소문' 결국 레알 마드리드인가 픽샤워
23-01-19 02:25
18623
어긋난 충성심 "텐 하흐, 호날두에 무릎 꿇고 사과하게 될 것" 장사꾼
23-01-19 01:05
18622
아스널, 우리 에이스 원한다고? 1525억+α 준비하면 돼 순대국
23-01-18 23:07
18621
콘테 감독 “손흥민, 로봇 아니라 사람” 두둔…속내는? 픽도리
23-01-18 17:03
18620
"사랑과 존경 영원히" 떠나는 박항서 감독, 베트남 항공 '비즈니스 평생 이용권' 수령 소주반샷
23-01-18 15:26
18619
'충격패' 넋나간 나폴리 감독 "죄송하다. 평소만큼 잘하지 못했다" 와꾸대장봉준
23-01-18 14:01
18618
서른에 충격 은퇴한 브라질WC 우승 주역, 영하 19도 상의탈의 혹한 산행 오타쿠
23-01-18 12:50
18617
맨유-첼시-바이에른 뮌헨으로...이 집 장사 잘하네, 비결이 뭐야? 손나은
23-01-18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