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홍 롯데 5월 MVP 그러나... '리틀 이대호' 한동희의 몰락, 결국 2군행

125 0 0 2023-06-05 23:18:37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13승 9패, 1위도 두 차례나 경험했다. 롯데 자이언츠의 5월은 눈부셨다. 그 중심엔 단연 '캡틴' 안치홍(33)이 있었다.

롯데 자이언츠 5월 한 달 동안 뛰어난 활약을 펼친 선수들을 선정해 시상을 진행했다며 안치홍을 5월 롯데 다솜홈서비스 월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

안치홍은 지난달 안타 20개와 12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0.274로 그리 높지 않았으나 볼넷도 10개나 얻어냈고 도루도 실패 없이 3개를 보탰고 수비에서도 실책이 없어 가장 돋보인 선수였다.

롯데글로벌로지스 투수 월간 수훈선수에는 김상수와 박세웅이 선정됐다. 불펜 김상수는 13경기에 등판해 1승(구원승)과 4홀드를 올렸고 선발 박세웅은 5경기에서 3승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평균자책점(ERA) 1.88을 기록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 타자 월간 수훈선수에는 노진혁과 박승욱이 선정됐다. 노진혁은 타율 0.318, 21안타 OPS(출루율+장타율) 0.892를 기록했다. 박승욱은 타율 0.318, 14안타 OPS 0.843로 눈부신 5월을 보냈다. 

이들 덕분에 롯데는 29승 19패로 SSG 랜더스에 2경기, LG 트윈스에 1경기 밀린 3위로 선두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과거 시즌 초반 반짝하다가도 5월 이후 미끄러지며 '봄데'라는 오명을 썼던 롯데지만 이번엔 그 상승세가 오래 이어지고 있다.

다만 웃을 수만은 없는 일들도 생겨나고 있다. 확실한 장타 툴로 '리틀 이대호'라고 불렸던 한동희(24)가 이날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것. 2018년 입단해 큰 기대를 불러모았던 한동희는 올 시즌 초반부터 타격감을 찾지 못했다.

4월엔 타율 0.169, 5월엔 0.278로 다소 나아진 면모를 보였으나 여전히 타율은 0.235에 그쳤고 특히나 그에게 기대하는 장타율(0.307)이 좀처럼 상승하지 않으며 퓨처스(2군)행을 통보받았다. 홈런도 단 2개에 불과한데, 5월엔 하나도 없었다.

한동희가 자리를 비우면서 일발 장타가 있는 유틸리티 자원 노진혁이 3루수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5월 수훈선수로 꼽혔을 만큼 타격감도 많이 끌어올린 상태다. 안치홍이 2루를 지키고 최근 타격감각이 좋은 이학주나 박승욱이 유격수 자리를 번갈아 맡을 가능성도 있다. 혹은 이학주와 박승욱이 3루수로 자리를 옮기는 방안도 있다.

그러나 결국은 한동희가 올라와줘야 한다. 아직 100경기 가량이 남아 있다. 장기 레이스에서 좋은 성적을 이어가기 위해선 선수층이 탄탄해야 한다. 지난 3년간 두 자릿수 홈런을 날렸고 작년엔 커리어 처음으로 3할 타율(0.307)도 기록했다. 퓨처스리그에서 얼마나 빠르게 컨디션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가 변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0108
‘父-바르셀로나 회장 자택 회담’…메시 행선지 급반전? 사우디행 연막? ‘48시간 초미 관심사’ 장그래
23-06-06 00:38
VIEW
안치홍 롯데 5월 MVP 그러나... '리틀 이대호' 한동희의 몰락, 결국 2군행 불도저
23-06-05 23:18
20106
벤제마 "현실은 인터넷과 달라"→이틀 뒤 레알과 결별→하루 뒤 사우디행 'HERE WE GO' 노랑색옷사고시퐁
23-06-05 22:07
20105
5월 홈런 0개, '특타'에도 반등 무산…롯데 한동희, 1군 엔트리 말소+재충전 시간 준다 박과장
23-06-05 21:04
20104
모두 꺼리던 토트넘, '오현규 스승'이 맡는다... 포스테코글루-SON 동행 초읽기 이아이언
23-06-05 20:04
20103
마요르카 팬들 '이강인' 뜨겁게 불렀다, 고별전서 6호 도움 맹활약... 홈 3연승+9위 달성 장사꾼
23-06-05 07:45
20102
아틀레티코, 비야레알과 2-2 무...레알에 1점 밀리며 3위로 시즌 마무리 원빈해설위원
23-06-05 04:10
20101
패스 미스 ㅈㄹ하는데 와꾸대장봉준
23-06-05 02:48
20100
'2009년 레알 입단 동기-342G 최고의 파트너' 호날두-벤제마, 사우디서 재회한다! 서로 다른 유니폼 입고 경쟁 손예진
23-06-05 01:23
20099
나폴리도 직감했다..."김민재, 오늘이 마지막", 나폴리는 연봉 감당 불가→'맨유행 가닥' 오타쿠
23-06-04 23:30
20098
'왜 재계약하지?' 맨유 팬들 물음표, 12시즌 동행 '이제 끝났다' 비난 폭발 호랑이
23-06-04 21:08
20097
크로스는 '올 시즌에만 3723분'인데…아자르 '4시즌 3736분' 뛰었다 '1613억짜리 사기극' 조폭최순실
23-06-04 19:05
20096
손흥민 유니폼 장식 자랑→'아스날 NO.10 미드필더는 범죄자' 타짜신정환
23-06-04 18:20
20095
'쏟아지는 야유' 속 PSG 떠난 메시, '5600억 연봉 세례'로 아픔 씻을까 "알 힐랄 6일 영입 발표 원해" 이영자
23-06-04 17:01
20094
케인 대체자가 '400억' 日 FW라니, 포스테코글루 선임→토트넘 '첫 영입' 공개 해적
23-06-04 15:54
20093
맨시티, 맨유 2-1 꺾고 FA컵 우승…트레블까지 UCL 우승만 남아 질주머신
23-06-04 14:20
20092
센터백 이적료가 1400억…“오직 맨시티만 영입 가능” 해골
23-06-04 13:00
20091
축구 역사상 최악의 먹튀! '버거킹' 아자르, 드디어 레알서 방출..."엘 클라시코 無 출전 굴욕" 애플
23-06-04 11:21
20090
ATM, 이강인 영입 위해 팀 유망주 마저 포기한다... 마요르카에 280억+유망주까지 모두 내준다 호랑이
23-06-04 10:57
20089
"고마웠어요 PSG" 메시, 최종 결정 임박...바르사, '7000억' 사우디, 제3의 클럽 손나은
23-06-04 09:26
20088
'메시 고별전' 아쉽게 패배로...'우승 확정' PSG, 최종전서 클레르몽에 2-3 덜미 가습기
23-06-04 07:52
20087
[포포투=한유철] 인터밀란이 최종전에서 승리를 가져갔다. 인터밀란은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 위치한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린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 A 38라운드(최종전)에서 토리노에 1-0 승리를 기록했다. 이로써 인터밀란은 23승 3무 12패(승점 72점)를 기록, 라치오를 제치고 2위로 도약했다. 인터밀란은 3-5-2 포메이션을 가져왔다. 라우타로, 루카쿠, 고젠스, 찰하노글루, 브로조비치, 갈리아디니, 극혐
23-06-04 06:37
20086
'트레블까지 단 한 걸음!' 맨시티, 맨유 2-1 꺾고 FA컵 제패→통산 7번째 우승...'13초 선제골' 캡틴 귄도안, 멀티골 쾅쾅 미니언즈
23-06-04 01:58
20085
사우디 알힐랄, 6월6일 리오넬 메시 영입 발표 예정…연봉 5600억→바르셀로나행 거의 무산 조현
23-06-04 0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