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메시 후계자' 안수 파티, 브라이튼 임대 이적…완전 이적 옵션 X

247 0 0 2023-09-01 23:55:3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브라이튼 홈페이지사진= 브라이튼 홈페이지

안수 파티(20)가 브라이튼 유니폼을 입었다.

브라이튼은 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바르셀로나에서 임대 영입된 파티가 브라이튼에 합류했다. 그는 지난 시즌 라리가에서 36경기에 출전했으며 팀은 4년 만에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로베르토 데 제르비 브라이튼 감독은 "우리 모두에게 좋은 거래다. 파티는 우리가 새로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우리 역시 그가 원래대로 돌아갈 수 있게 도울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위어 브라이튼 디렉터는 "파티를 영입하게 돼서 기쁘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는 젊은 선수 중 한 명이며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스페인과 유럽 대항전에서 인상적인 경험을 쌓았다. 이번 시즌은 구단 역사상 가장 중요한 시즌이다. 파티와 같은 수준의 선수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우리는 그가 팀에 녹아들고 데 제르비 감독 아래서 쓰임받을 수 있도록 기회를 줄 것이다. 파티가 브라이튼 유니폼을 입게 되어 기대가 크다"라고 알렸다.

파티의 원소속팀 바르셀로나는 구단 홈페이지에 "파티가 브라이튼과 2024년 6월까지의 임대 계약을 체결했다. 완전 이적 옵션은 없다"라고 작성했다.

사진= 브라이튼 홈페이지사진= 브라이튼 홈페이지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인 파티는 2019-20시즌 혜성같이 등장해 센세이션한 활약을 펼쳤다. 스페인 라리가에서 24경기에 출전해 7골 1도움을 기록했고, 각종 대회에서 최연소 출전 기록을 깨는 데 성공했다. '리오넬 메시 후계자'란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2020-21시즌엔 라리가 초반 7경기에서 4골 1도움을 올리며 더욱 기대하게 했다. 하지만 9라운드 레알 베티스전에서 좌측 내부 반월판 부상을 당하면서 시즌 아웃되고 말았다. 그래도 바르셀로나는 파티를 향해 신뢰를 보냈고 지난해 2027년까지 장기 재계약에 서명했다. 또한, 상징적인 번호와도 같은 10번의 몫도 파티에게 돌아가게 됐다.

파티는 재활을 완료한 뒤 2021-22시즌 9월이 돼서야 다시 그라운드를 밟게 됐다. 그러나 오래가지 못했고 무릎, 햄스트링 부상을 입으며 장기간 이탈했다. 시즌 막판인 5월에서야 복귀전을 치렀다. 이렇듯 2시즌 간 파티가 소화한 경기는 24경기(2020-21시즌 10경기, 2021-22시즌 14경기)에 불과하다. 지난 시즌에는 모처럼 건강하게 보냈다. 모든 대회를 포함해서 51경기를 누비며 최다 출장자가 됐다. 하지만 문제는 경기력이 너무나도 좋지 않았다는 점이다. 10득점으로 두 자릿수 골을 올리긴 했지만, 퍼포먼스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답답한 수준이었다. 더불어 경기 수가 많긴 했지만, 대부분이 교체 출전이었다는 것도 간과할 수 없다.

올 시즌도 교체 투입만 이뤄지자, 임대 이적을 추진했다. 토트넘 훗스퍼도 거론된 바 있는데, 최종적으로 브라이튼으로 결정됐다. 앞서 유럽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시오 로마노는 "브라이튼은 바르셀로나가 임대에 대한 공식 제안을 받아들일 준비가 됨에 따라 파티 영입에 근접했다. 파티도 브라이튼의 제안을 수락했다. 데 제르비 브라이튼 감독이 핵심적인 요소였다"면서 "완전 영입 조항은 없고, 브라이튼이 파티의 주급 대부분을 보장한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제공 인터풋볼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한때 메시 후계자' 안수 파티, 브라이튼 임대 이적…완전 이적 옵션 X 장사꾼
23-09-01 23:55
20995
‘어제는 벤자민, 오늘은 태너’ 삼성, 이틀 연속 좌완 외인에 덜미…연승 후 연패 순대국
23-09-01 21:44
20994
7번 원했던 ‘맨유의 미래’ 가르나초, 결국 등번호 변경한다…그런데 7번이 아니라 ‘17번으로’ 픽샤워
23-09-01 20:08
20993
'SON과 찰칵 세리머니?' 끝내 못 한다…손흥민 절친, 맨유 메디컬 완료→임대 발표만 남아 곰비서
23-09-01 17:00
20992
'죽음의 조' 맞이한 이강인, 4년 만에 UCL 복귀전 임박→대회 첫 공격포인트 '기대감 UP' 애플
23-09-01 13:36
20991
이강인의 PSG, 챔스 '죽음의 조'…김민재는 맨유와 격돌 호랑이
23-09-01 12:23
20990
홍현석 속한 헨트, UECL 본선 진출!...조규성-이한범의 미트윌란 승부차기 끝에 탈락 가습기
23-09-01 11:22
20989
이강인의 PSG, 카타르 인수 후 역대 최악의 조편성...16강 진출 장담 못해 극혐
23-09-01 10:51
20988
위기의 다이어, 승격팀 번리가 임대 제안... '콤파니 감독이 원했지만' 토트넘, 단칼 거절 픽도리
23-09-01 04:16
20987
맨유 나가고 일자리가 없다…데 헤아가 어쩌다, 훈련 영상으로 공개 어필 곰비서
23-09-01 02:07
20986
‘최대 6명 쫓아낸다’ 토트넘, 마감 앞두고 창고 대방출 속도 와꾸대장봉준
23-09-01 00:21
20985
‘이제 그만 나가줘’ 560억 맨유 실패작, 로리앙 임대 거부 철구
23-08-31 22:33
20984
‘대한민국 초대형 유망주’ 배준호, 스토크 시티 입성 완료···4년 계약→EPL 승격 열쇠 될까 애플
23-08-31 20:40
20983
믿을 건 히샬리송뿐?…제2의 메시, 토트넘 아닌 브라이턴행 임박 철구
23-08-31 14:53
20982
'에이스 쓰러졌다' 다급한 맨유, '4700만 파운드 DF' 긴급 영입 고려 크롬
23-08-31 11:34
20981
"충격! 살라, 이번 주 알 이티하드 이적한다"…늦으면 다음 주도 가능, 어떻게? 사우디 이적 시장 마감은 9월 7일! 연봉 2912억↑ 거부 못 할 것 호랑이
23-08-31 07:25
20980
‘첼시 공격수가 급하긴 하구나! ‘우리 팀으로 다시 올래?’ 재영입 추진 고려 손나은
23-08-31 03:28
20979
다이어가 케인 따라 뮌헨 가면 토트넘은?...'수뇌부 홀린 레스터 수비수와 접촉할 수도?' 가습기
23-08-31 02:17
20978
"PSG 갈 거야" 훈련장 이탈→파리 도착…소속팀 "너 그런 애였구나" 강경 대처 극혐
23-08-30 23:54
20977
"굿바이 은돔벨레" 토트넘, 제노아 임대 합의…최종 결정의 '먹튀의 몫' 음바페
23-08-30 22:26
20976
"너 로마로 합류하라!"…무리뉴가 직접 라모스에게 전화했다, 루카쿠 이어 두 번째 재회 미니언즈
23-08-30 20:38
20975
"김민재가 정상에 있기에" 주전 밀린 데 리흐트에 혹평 쇄도... "코너킥서 골 넣을 생각하지마" 비아냥 철구
23-08-30 16:47
20974
부산으로 연고지 옮기는 KCC... 체육관 신축 등 문제 불거져 애플
23-08-30 15:55
20973
‘한때 제2의 긱스였는데..’ 왕년 유망주, 사우디 프로 리그 타깃으로 급부상 오타쿠
23-08-30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