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마드리드·도르트문트도 합류…‘초호화’ UCL 8강 가려졌다

73 0 0 2024-03-14 13:13:0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챔스리그 16강 2차전
AT 마드리드, 승부차기 혈투 승리
도르트문트, 에인트호번에 2-0 승
아스널·바르샤·뮌헨·PSG·맨시티
레알 마드리드까지 역대급 8강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이 14일(한국시간) UCL 16강 2차전에서 인터 밀란을 꺾고 8강에 진출하자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도르트문트의 마르코 로이스(왼쪽 두 번째)가 에인트호번과 UCL 16강 2차전에서 8강행을 자축하는 쐐기골을 넣은 뒤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에서 나란히 승리하며, ‘빅이어’(UCL 우승컵)를 다툴 8개 팀이 모두 가려졌다. 두 팀을 포함해 아스널(잉글랜드)과 FC바르셀로나(스페인), 바이에른 뮌헨(독일),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올 시즌 ‘별 중의 별’에 도전한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시비타스 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열린 2023-2024 UCL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인터 밀란(이탈리아)을 승부차기 혈투 끝에 꺾고 UCL 8강에 진출했다.

전후반 90분을 2-1로 마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1·2차전 합계 스코어 2-2가 되면서 연장전을 치렀다. 추가 득점을 뽑지 못한 양팀은 결국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3-2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8강행 티켓을 따냈다.

1차전에서 0-1로 패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이날 2차전에서도 전반 33분 먼저 실점해 탈락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2분 뒤 에이스 앙투안 그리에즈만이 동점골을 뽑았고, 후반 42분 멤피스 데파이가 추가골을 터뜨려 전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승부차기에서는 베테랑 골키퍼 얀 오블라크가 선방쇼를 펼쳤다. 인터 밀란의 2번 키커 알렉시스 산체스, 3번 데이비 클라선의 슈팅을 연이어 막아내며 팀을 8강으로 이끌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아직 UCL 우승 경험이 없다. 2015-2016시즌 결승에 진출했지만 같은 연고지의 레알 마드리드와 승부차기 접전 끝에 준우승에 그쳤다. 지난 시즌 결승에서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에 0-1로 패해 우승컵을 놓친 인터 밀란은 올 시즌 UCL 도전을 16강에서 멈췄다.

한편, 도르트문트도 같은 날 UCL 2차전에서 안방인 지두나 이그날 파크로 PSV 에인트호번(네덜란드)을 불러들여 완승을 거뒀다. 이날 도르트문트는 에인트호번을 2-0으로 물리치고, 1·2차전 합계 스코어 3-1로 8강에 진출했다.

도르트문트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제이든 산초가 선제골을 넣었고, 경기 종료 직전 마르코 로이스가 8강행을 자축하는 쐐기골을 터뜨렸다.

에인트호번은 이번 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1부리그)에서 개막 이후 25경기 무패(22승 3무)의 무서운 기세로 1위를 달리고 있지만 UCL에서는 16강에 머물렀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선수들이 14일(한국시간) UCL 16강 2차전에서 인터 밀란을 꺾고 8강에 진출하자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도르트문트의 마르코 로이스(가운데)가 에인트호번과 UCL 16강 2차전에서 8강행을 자축하는 쐐기골을 넣은 뒤 동료 선수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EPA연합뉴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AT 마드리드·도르트문트도 합류…‘초호화’ UCL 8강 가려졌다 손나은
24-03-14 13:13
22610
"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가습기
24-03-14 12:29
22609
7년 만의 챔스 귀환, 14년 만의 8강 진출 사이타마
24-03-14 05:20
22608
독일 이어 영국도 김민재에 등 돌렸다 "다이어-더 리흐트가 뮌헨 주전" 이아이언
24-03-13 22:09
22607
'총체적 난국' 티빙 중계에 KBO도 난감…"22번타자를 어떻게 생각했겠나" 질주머신
24-03-13 17:58
22606
김민재 안 쓰는 이유 밝힌 투헬 “KIM, 뛸 자격 있지만…” 오타쿠
24-03-13 16:59
22605
황선홍호 희소식…'백승호 폼 미쳤다', 패배에도 MOM 평점 호랑이
24-03-13 15:04
22604
[공식] KBO 피치클락 위반 10개 구단 현황 공개 '최소 위반 구단은 LG'... ABS 성공률 99.9%→경기시간 23분 감소했다 아이언맨
24-03-13 14:48
22603
음바페-레반도프스키 대신 SON?' 손흥민 활약에 놀란 EPL 레전드, "레알-바르샤 왜 관심 없어!" 의문 찌끄레기
24-03-13 04:12
22602
레알 선수가 ‘스페인’ 국적 버려 국민적 충격...알고 보니 스페인이 버렸다 뉴스보이
24-03-13 01:12
22601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타짜신정환
24-03-12 22:52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22593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22590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
22589
'다이어 백업' 김민재가 현실이 됐다...벤치로 보낸 투헬은 "그럴 때도 있어" 정해인
24-03-10 19:36
22588
루니-칸토나-호날두 넘었다... 주장감 아니라던 브루노, 맨유 역대 PK 득점 1위 원빈해설위원
24-03-10 1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