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상대전적 10연패' 사보니스만 만나면 한없이 작아지는 AD

97 0 0 2024-03-14 15:20:0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점프볼=서호민 기자] 데이비스가 또 다시 사보니스를 상대로 무릎을 꿇었다.

LA 레이커스의 앤서니 데이비스는 14일(한국 시간) 새크라멘토 킹스와 2023-2024 NBA(미국 프로 농구) 정규 시즌 원정경기에서 41분간 22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2턴오버 FG 7/18를 기록하는데 그치고 말았다. 그 결과 레이커스는 후반 3, 4쿼터에 무너지면서 107-120으로 패배했다.

데이비스는 리그를 대표하는 최고의 빅맨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데뷔 후 12시즌 동안 데뷔시즌을 제외하고 매 시즌 평균 20점 이상을 넣을 정도로 득점력 부문에서 꾸준했다. 그러나 이날 매치업 상대인 사보니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말았다.

이날 경기 뿐만 아니라, 데이비스와 사보니스는 대표적인 천적 관계다. 이날 패배까지 포함 데이비스는 사보니스를 상대로 10연패를 기록했다. 데뷔 후 사보니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으며 이와 같이 사보니스를 만나기만 하면 유독 한 없이 작아진다.

올 시즌도 마찬가지다. 실제로 NBA.com에 의하면 올 시즌 데이비스는 사보니스와 27분 21초간 매치업이 되었다. 이때 데이비스는 야투 29개를 던져 11개 밖에 넣지 못했고(야투율 37.9%), 4개의 턴오버를 기록했다. 어시스트는 고작 2개가 나왔다. 최악의 흐름이었다고 볼 수 있다.

데이비스의 부진은 팀 성적과 직결됐다. 올 시즌 레이커스는 새크라멘토와 네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패했다. 지난 시즌까지 범위를 넓히면 새크라멘토 상대 5연패다.

사보니스는 데이비스의 장점을 모두 무력화할 수 있는 공수 능력을 갖췄다. 일단 208㎝에 108㎏으로 신체조건이 탄탄하다. 버티는 힘과 신체 밸런스가 좋아 1대1로는 쉽게 뚫어낼 수 없다. 여기에 BQ와 시야, 패싱 센스로 경기를 지배한다.

실제 새크라멘토의 경기를 보면 사보니스가 직접 공을 몰고 상대편 코트로 넘어가거나 하이포스트에서 동료 선수들에게 핸드오프 패스를 내주는 장면들이 화면에 자주 잡힐 정도로 사보니스에서 파생되는 공격전술은 새크라멘토 공격의 주요 옵션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사보니스를 뚫어내려면 다른 방법을 통해 공략해야 한다. 그러나 데이비스가 사보니스보다 월등하게 빠르진 않다. 슛으로 사보니스를 공략할 수 있냐? 이 역시도 역부족이다. 데이비스의 외곽슛 성공률은 시즌을 거듭할수록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으며 미드레인지 점프슛도 그렇게 정확한 선수가 아니다. 올 시즌 3점슛 성공률이 25.7%에 그치고, 미드레인지 야투 성공률도 28.6%다.



반면, 사보니스는 천적 데이비스를 상대로 펄펄 날며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올 시즌 트리플더블(22회), 더블더블(61회) 리더인 사보니스는 이날 38분 간 17점 19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동시에 연속 경기 더블더블 기록도 48로 늘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VIEW
[NBA] '상대전적 10연패' 사보니스만 만나면 한없이 작아지는 AD 철구
24-03-14 15:20
22612
KIA 이의리-두산 곽빈, 오타니-김하성 만나기 전 나란히 실전 점검 [잠실 현장] 오타쿠
24-03-14 14:12
22611
AT 마드리드·도르트문트도 합류…‘초호화’ UCL 8강 가려졌다 손나은
24-03-14 13:13
22610
"벌써 148km라니…" 류현진 본인도 놀라고 감독도 감탄했다, 개막전 정조준 '그런데 또 비 예보' 가습기
24-03-14 12:29
22609
7년 만의 챔스 귀환, 14년 만의 8강 진출 사이타마
24-03-14 05:20
22608
독일 이어 영국도 김민재에 등 돌렸다 "다이어-더 리흐트가 뮌헨 주전" 이아이언
24-03-13 22:09
22607
'총체적 난국' 티빙 중계에 KBO도 난감…"22번타자를 어떻게 생각했겠나" 질주머신
24-03-13 17:58
22606
김민재 안 쓰는 이유 밝힌 투헬 “KIM, 뛸 자격 있지만…” 오타쿠
24-03-13 16:59
22605
황선홍호 희소식…'백승호 폼 미쳤다', 패배에도 MOM 평점 호랑이
24-03-13 15:04
22604
[공식] KBO 피치클락 위반 10개 구단 현황 공개 '최소 위반 구단은 LG'... ABS 성공률 99.9%→경기시간 23분 감소했다 아이언맨
24-03-13 14:48
22603
음바페-레반도프스키 대신 SON?' 손흥민 활약에 놀란 EPL 레전드, "레알-바르샤 왜 관심 없어!" 의문 찌끄레기
24-03-13 04:12
22602
레알 선수가 ‘스페인’ 국적 버려 국민적 충격...알고 보니 스페인이 버렸다 뉴스보이
24-03-13 01:12
22601
"SON 싫어할 사람 없다"... '마이크 살포시' 화제 됐던 손흥민, 이번엔 나홀로 쓰레기 줍기 타짜신정환
24-03-12 22:52
22600
박지현 27득점 동반 트리플더블 원맨쇼…2차전 잡은 우리은행, 시리즈 1-1 동률 철구
24-03-12 21:13
22599
류현진, 살면서 본 투수 중에 최고"…148㎞ 강속구? 놀라운 건 따로 있었다 떨어진원숭이
24-03-12 20:01
22598
임대 가서도 망했네...'2골' 먹히니까 가장 먼저 교체 OUT→평점 최하위 박과장
24-03-12 05:35
22597
샐러리캡 몰아주기? 3억→25억 ‘무려 733.3% 상승’ LG 우승포수, 괴물과 2024시즌 최고 연봉 반열 치타
24-03-12 03:49
22596
"케인이 내 골 훔쳤어"…김민재 밀어낸 다이어, '충격발언' 거침 없다 해골
24-03-12 01:39
22595
이정후가 얼마나 좋으면 감독이 만남을 주선하나…이치로 보고 감격, 평생의 은인 만났다 손나은
24-03-11 23:34
22594
'KIA 1선발' 충격 데뷔, ABS 최적화 몸쪽 승부 4이닝 퍼펙트...154km까지 찍었다 가츠동
24-03-11 22:05
22593
이승우뿐만이 아니다…황선홍 외면 속 '탈락 고배' 마신 이들 애플
24-03-11 20:07
22592
아스널이 웃었다! '1위 결정전' 맨시티 선제골→리버풀 동점골! 결국 1-1 무...리버풀 2위, 맨시티 3위 장그래
24-03-11 04:43
22591
'손흥민 1골 2어시스트 폭발!' 토트넘, '4위 경쟁팀' 빌라 4-0으로 제압! 해적
24-03-11 01:56
22590
"감독님이 떠난다고? 재계약 하는 거 아니었어?"...충격받은 살라, 클롭과의 이별 믿지 않았다 타짜신정환
24-03-10 2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