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 '김민재 기용론' 쐐기…"나랑 더리흐트가 계속 이기잖아, 투헬에게 말할 거야"

81 0 0 2024-03-18 17:20: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바이에른 뮌헨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김민재를 제친 에릭 다이어의 자신감이 넘친다.

바이에른 뮌헨을 이끌고 있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선발에서 다시 내리려고 한다면 최근 자신이 출전한 경기 성적을 거론하며 적극 반박하겠다고 했다.

'승리가 최선의 조합'이라는 주장이다. 지난겨울 토트넘에서 쫓겨나듯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임대 온 다이어는 입단 2개월 만에 지난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최우수수비수 김민재는 제치고 뮌헨 주전을 꿰찼다. 현지 언론에선 "토트넘 6옵션 수비수가 뮌헨에서 센터백 선발로 뛰고 있다"며 놀라는 표정이다.

그런 가운데 다이어는 주전에서 쉽게 물러나지 않을 생각임을 처음으로 내비친 것이다.

최근 2017년 프로 입문 뒤 처음으로 벤치 신세를 지고 있는 김민재와 3월 A매치 브레이크 뒤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다이어의 발언은 17일 다름슈타트전 직후 나왔다. 본지가 입수한 인터뷰에 따르면 다이어는 뮌헨이 다름슈타트를 5-2로 크게 이긴 뒤 "다이어와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짝을 이루면서 경기에 출전하고 있는데 투헬 감독이 이를 바꾸려고 하면 뭐라고 말할 것인가"란 질문을 받았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바이에른 뮌헨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연합뉴스

다이어는 다름슈타트전에서 부진했다. 다름슈타트는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꼴찌를 달리는 팀으로 1년 만에 다시 강등될 것이 유력하다. 그러나 뮌헨전에선 전반 29분 다이어의 실수를 틈 타 선제골을 넣었다. 골키퍼 롱킥으로 이어진 공격 때 다이어가 헤딩을 잘못해 공격을 헌납했다.

이어진 공격을 막기 위해 허겁지겁 달려와 태클을 했으나 역시 실패했고 이는 큰 위기로 이어졌다. 결국 상대 공격수 팀 슈카르케가 선제골을 넣었다.

물론 뮌헨의 공격력이 워낙 세다보니 이후 5골을 몰아넣어 5-2로 대역전승했다. 하지만 다이어는 발이 빠르지 않은 상대 장신 공격수 크리스토프 빌헬름손에게 주력이 뒤져 돌파를 허용하는 등 단점이 뚜렷했다. 느리다보니 적극적인 수비를 하지 못했다.

이를 반영해 독일 유력지 '빌트'는 선수들 평점을 매길 때 다이어에 4점을 매겼다.독일 언론은 선수 평점을 1~6점으로 주며 점수가 낮을 수록 좋다. 대개 무난한 플레이를 하면 3점을 주는데 다이어는 그 점수도 받지 못했다

뮌헨에선 멀티골 주인공 무시알라가 1점을 얻었고, 케인과 알렉산다르 파블로비치, 마누엘 노이어가 2점을 챙겼다. 다이어와 콤비를 이루는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3점을 얻었다. 다이어와 조슈아 키미히, 하파엘 게헤이루 등 수비수 3명이 4점이다. 토마스 뮐러, 리로이 자네 등 2선 공격수 2명이 가장 낮은 5점을 받았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연합뉴스

독일 매체 'RAN'은 뮌헨 선수들 중 가장 낮은 5점을 줬다. 매체는 "에릭 다이어는 전반전에 확실이 불안했다. 전반 15분 동안 다름슈타트가 좋은 득점 기회를 잡을 수 있게끔 경기했고, 선제 실점 상황에서 매우 나빠 보였다"라며 "다름슈타트의 두 번째 골 장면에서도 마찬가지였다"라고 혹평했다.

독일 'TZ' 역시 "지금은 김민재보다 훨씬 앞서 있지만 자신감 있게 플레이 한 것만은 아니다"라며 "잘못된 패스로 인해 다름슈타트는 절호의 기회를 얻었고, 잘못된 헤딩과 냉담한 태클로 인해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전엔 잘 버텼지만 두 번째 실점 장면에서도 미치지 못했다"라며 마찬가지로 팀 내 최저 평점이 4점을 줬다.

또 다른 매체 '90min'은 10점 만점을 기준으로 다이어한테 팀 내 최저 평점인 4점을 줬다. 매체는 "다이어는 전반전에 좋은 활약을 펼치지 못했고, 잘못된 패스로 다름슈타트의 첫 기회를 만들었다"라며 "조금 뒤에 골을 내줬을 때 그는 별로 행복해 보이지 않았다"라며 최저 평점을 준 이유를 설명했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사진은 다이어와 호흡 맞추고 있는 더리흐트. 연합뉴스

이어 "다이어는 자신이 탈선하도록 두지 않으면서 후반전에 훨씬 더 안정됐다"라며 그러나 경기 종료 직전에 또다시 위치 선정에서 작은 실수를 범하며 실점을 내줬다"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다이어가 선발 출전하면 승률이 좋은 공식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다이어와 더리흐트가 함께 센터백 콤비를 이루면 승률이 좋다. 다이어는 뮌헨 입단 뒤 10경기에 나섰고, 이 중 8경기에서 선발 출전했다. 이 경기에서 뮌헨은 6승1무1패를 기록 중이다. 이 중 더리흐트와 선발로 호흡을 맞춰 이뤄 4연승을 기록했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연합뉴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연합뉴스

뮌헨은 둘 외에도 김민재와 프랑스 국가대표 다요 우파메카노 등 두 명의 센터백을 더 데리고 있다. 둘은 전반기에 거의 주전으로 호흡을 맞췄으나 이제 백업으로 전락했다. 특히 수비수 줄부상으로 전반기 거의 '독박 수비'를 했던 김민재의 급락은 드라마틱하다. 김민재는 최근 뮌헨에서 선발로 나선 5경기에서 모두 실점을 허용했다. 승률도 1승1무3패로 뮌헨 이름값에 비하면 아주 부진했다.

김민재 개인 능력은 뮌헨 어느 선수에도 뒤지지 않지만 승률이 좋지 않다보니 이 점을 독일 언론이 공격하는 중이다.

다이어 역시 이런 논리도 자신의 선발이 당분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름슈타트전 직후 김민재 기용론 등에 쐐기를 박았다. 그는 "나와 더리흐트가 짝을 맞춰 계속 이기고 있지 않나. 이걸 최선의 대답으로 내놓겠다"며 "나랑 더리흐트가 잘못하고 있다면 투헬 감독이 바꿔도 괜찮다"고 했다.

이어 "내가 감독에게 뭐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하지만 지금은 나와 더리흐트가 결과를 확실히 만들어내고 있다. 이런 점이 고려돼야 한다"고 했다.

김민재를 제치고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 주전 수비수를 꿰찬 전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는 토마스 투헬 감독이 자신을 다시 벤치로 내리고자 할 경우, 자신과 마테이스 더리흐트가 보여준 승률을 거론하며 반박할 뜻을 내비쳤다. 김민재 재기용론에 쐐기를 받은 셈이다. 연합뉴스

다이어는 투헬 감독이 "다이어는 소통이 좋다"고 칭찬한 것에 대해서도 자부심을 드러냈다.

다이어는 "난 경기장 위에서 열심히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다"며 "그러나 경기장밖에선 다르다. 말을 덜하고 조용하다"고 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635
투헬 싫어 KIM 떠납니다...아, 다른 KIM이요, 민재 안녕 간빠이
24-03-19 20:16
22634
김혜성, 시속 157km 통타 2루타…다저스 감독 "한국 2루수 돋보여" 가츠동
24-03-19 06:30
22633
최형우 다시 글러브 껴야 하나…나성범 햄스트링 부상 재발에 KIA 초비상, 꽃감독도 출발부터 한숨 박과장
24-03-19 03:56
22632
ML 명장도 반했다 "이름 모르지만 멋진 투구"...그 선수 '김택연' 입니다 섹시한황소
24-03-19 01:59
22631
맨유 김민재 빨리 협상해! 다이어한테 밀릴 선수 절대 아니다, EPL 두 손 들고 환영…'언해피' 연달아 보도 "불행한 KIM에게 손 내밀어야" 간빠이
24-03-19 00:08
22630
‘우승 후보’ KIA 날벼락…나성범 또 햄스트링 부상 + 1 애플
24-03-18 22:30
22629
선수에 올인' 손흥민, 제2의 SON 만들지 않는다..."은퇴 후 사랑하는 축구 떠날 것" 아이언맨
24-03-18 20:12
VIEW
다이어, '김민재 기용론' 쐐기…"나랑 더리흐트가 계속 이기잖아, 투헬에게 말할 거야" 타짜신정환
24-03-18 17:20
22627
‘121분 디알로 극장 결승골 폭발!’ 맨유, 노스웨스트 더비서 연장 혈투 끝에 리버풀 4-3 꺾고 FA컵 4강 진출! 음바페
24-03-18 03:29
22626
'2-0→2-2→4-2' 첼시, 수적 우세로 레스터에 진땀승 '스탬포드 브릿지 야유 폭발' 미니언즈
24-03-18 01:25
22625
"자신감 없는 플레이" 독일 매체 혹평 받은 다이어...투헬, '라이벌' BVB와 맞대결서 김민재 카드 만질까 물음표
24-03-17 22:40
22624
'0-3 대패 요인 드라구신에 실망했나?'…포스테코글루, 이미 센터백 쇼핑 중! "오는 여름 센터백 보강할 것" 조현
24-03-17 20:32
22623
‘실바 멀티골 폭발!’ 압도적인 맨시티, 뉴캐슬 2-0 제압하고 FA컵 4강 진출···공식전 22G 연속 무패 행진 앗살라
24-03-17 06:04
22622
"맨유 에이스를 판다고? 말도 안 되는 소리" 감독 이례적 반박... '최악 부진'에도 믿고 간다 닥터최
24-03-16 22:21
22621
온갖 지표 1위…'토트넘 수비 그 자체' 로메로, SON 떠나 레알 유니폼 입나? 6시내고환
24-03-16 20:48
22620
'맨유 안 가고 스페인 남습니다' 그린우드 결심→ATM 참전... 관건은 이적료 뉴스보이
24-03-16 07:07
22619
못 뽑혀서 난리인데…잉글랜드 수비수 "난 대표팀 싫다, 유로도 안 갈 거야" 거부 불쌍한영자
24-03-16 04:26
22618
'임대 신화' 다이어, 김민재 밀어내고 뮌헨 주전→잉글랜드 대표팀선 탈락 간빠이
24-03-15 20:09
22617
‘에이스 보웬 1골 2도움+쿠두스 멀티골 폭발!’ 웨스트햄, 프라이부르크에 5-0 대승···합산 점수 5-1로 UEL 8강 진출! 불도저
24-03-15 05:22
22616
"도대체 그 MF 영입한 이유가 무엇인가?"…맨유 선수들 '의문' 제기, 첼시 전설은 "첼시로 돌아올 것" 노랑색옷사고시퐁
24-03-14 20:38
22615
KIA 네일, 국내 데뷔전서 8피안타 난타···“제구력 좋은 투수, 다음 등판 보자”[스경x현장] 홍보도배
24-03-14 17:10
22614
'김민재는 700억의 패배자' 또 선발 제외 전망, 중앙 수비수 다이어-데 리흐트 조합 선택 질주머신
24-03-14 16:00
22613
[NBA] '상대전적 10연패' 사보니스만 만나면 한없이 작아지는 AD 철구
24-03-14 15:20
22612
KIA 이의리-두산 곽빈, 오타니-김하성 만나기 전 나란히 실전 점검 [잠실 현장] 오타쿠
24-03-14 1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