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이닝 1실점+KKKKKKKKK' 심기일전 박세웅, 1만9208 부산팬 가슴 달궜다! 안경에이스의 진면목

57 0 0 2024-04-07 00:09:51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이 강렬한 존재감을 뽐내며 시즌 첫승을 올렸다.

박세웅은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 선발등판, 7이닝 동안 단 1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틀어막으며 삼진 8개를 잡는 막강한 호투를 펼쳤다. 에이스의 호투에 고무된 롯데는 8대1 완승을 거뒀다.

올해 3번째 등판이다. 앞서 지난달 24일 SSG 랜더스전에선 5이닝 2실점으로 역투했지만 팀 패배로 승리를 올리지 못했다. 30일 NC 다이노스전에선 수비 실책이 겹치며 크게 흔들린 끝에 3⅓이닝 8실점(5자책)으로 무너졌다.

심기일전한 기색이 역력했다. 롯데는 이날 경기전까지 2승8패로 리그 9위까지 처진 상황. 토종 에이스의 책임감이 막중했다.

박세웅은 그 압박감을 호투로 연결했다. 3타자 연속 삼진을 2번이나 연출했고, 6~7회에 걸쳐 4타자 연속 삼진까지 잡아내며 철저하게 두산 타선을 구위로 압도했다. 7이닝을 소화하며 연투에 지친 불펜 필승조를 위한 휴식까지 벌어줬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박세웅은 1회 양의지에게 안타를 허용했을 뿐, 나머지 3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깔끔하게 시작했다. 2회에는 양석환 강승호 김인태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는 이날 홈런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스코어링 포지션에 주자가 나간 이닝이었다. 선두타자 박준영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다음타자 조수행을 병살로 유도했다. 다시 정수빈에게 안타를 내줬고, 정수빈이 2루를 훔쳤다. 하지만 허경민을 땅볼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롯데 타선은 3회말 두산 선발 곽빈을 상대로 4득점 빅이닝을 연출하며 에이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박세웅은 4회에도 선두타자 양의지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김재환을 병살 처리한데 이어 양석환을 좌익수 뜬공 처리했다.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4-0으로 앞선 5회초에도 김인태를 삼진으로 잡는 등 호투를 이어가던 박세웅은 박준영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하지만 곧바로 조수행에게 삼진을 잡아냈다,

6회초 정수빈에게 다시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를 끊어냈다. 6회 마지막 타자 김재환부터 7회초 양석환 강승호 김인태를 상대로 4연속 삼진을 잡는 위엄도 과시했다.

7이닝 1실점. 투구수는 103구였다. 직구(44구) 최고 구속은 148㎞까지 나왔고, 최고 140㎞ 슬라이더(21구)와 커브(25구), 포크볼(13구)를 섞어 에이스의 진면목을 과시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2770
6년 전 SK에 당한 아픔, 송교창은 승리로 이겨내고 있다…“그때 생각 안 할 수가 없죠” [MK인터뷰] 순대국
24-04-07 01:57
22769
'P.J. 워싱턴 32점' 댈러스, 7연승 노린 골든스테이트에 108:106 승리 원빈해설위원
24-04-07 01:55
22768
'충격' 김민재 선발 복귀날 2-0 → 2-3 대참사…뮌헨, '승격팀' 하이덴하임에 굴욕 역전패 박과장
24-04-07 01:17
VIEW
'7이닝 1실점+KKKKKKKKK' 심기일전 박세웅, 1만9208 부산팬 가슴 달궜다! 안경에이스의 진면목 닥터최
24-04-07 00:09
22766
[NBA] '죽음의 일정?' 피닉스는 듀란트가 있었다 가습기
24-04-06 23:27
22765
파리 생제르망, 결단 내렸다...바이아웃 '1억 3000만 유로' 지불 철구
24-04-06 21:58
22764
"축하해 SONNY~" 케인-알리-에릭센-요리스-다이어-베르통헌-비머가 뭉쳤다!...400경기 축하 메시지 전달 소주반샷
24-04-06 20:30
22763
모교 숙명여고에 25년 만에 우승컵 안긴 새내기 지도자 이은혜 코치 극혐
24-04-06 19:57
22762
'슈퍼팀' KCC, SK에 99-72 완승! 4강 진출 100% 확률 잡았다...SK는 벼랑 끝 음바페
24-04-06 19:02
22761
[KBL 6강 PO 경기 후] 전창진 KCC 감독, “에피스톨라와 정창영이 해줬다” … 전희철 SK 감독, “4쿼터를 너무 안 좋게 시작했다” 미니언즈
24-04-06 18:14
22760
PO 되니까 슈퍼팀 완벽 부활... 공격력 폭발한 KCC, 2차전까지 잡고 부산 간다! 물음표
24-04-06 17:24
22759
프로 데뷔 시즌 마친 소노 민기남 “아쉬움 많이 남아, 부족한 점 보완하겠다” 뉴스보이
24-04-06 16:20
22758
김민재 5경기 만에 선발 복귀 유력, 그런데 이유가 "주전들 쉬게 하려고" 질주머신
24-04-06 15:41
22757
토트넘 동료들, 출근길에 한 명씩 돌아가며 '손흥민 숭배하기'… "레전드·갓·마이 캡틴·손나우지뉴" 픽도리
24-04-06 13:21
22756
'르브론 아들' 브로니, NBA 신인 드래프트 참가한다 크롬
24-04-06 11:37
22755
이정후 볼넷 이후 폭풍질주, 김하성은 무안타…다시 만난 'K-빅리그 듀오' 슈퍼 코리안데이는 없었다, SF는 끝내기 승으로 4연패 탈출 박과장
24-04-06 08:58
22754
‘5회 10득점’ 키움 요술 방망이, 괴물 류현진 ‘어떻게’ 무너뜨렸나 정든나연이
24-04-06 08:15
22753
중국도 불쌍하다는 케인…“저주받은 슬픈 영웅” [해외축구] 치타
24-04-06 08:15
22752
‘프로농구 2023-2024시즌 어워드’ 사심 듬뿍 담긴 점프볼 기자들의 선택은? 남자성기사요
24-04-06 08:15
22751
심판진은 왜 '단타+감독 퇴장'을 결정했나…연장 승리 후 이강철은 "선수들 고생 많았다" [잠실 현장] 사이타마
24-04-06 07:28
22750
‘3시즌 연속 6강 PO 탈락 위기’ 현대모비스, 경기력만 이어간다면? 뉴스보이
24-04-06 06:55
22749
"공 넘겨줄 수밖에 없었다" 오타니의 LAD 첫 홈런볼에 숨겨진 '충격 이야기'…'9465억' 슈퍼스타와 만남? 오히려 '협박' 있었다 이아이언
24-04-06 06:21
22748
손흥민 PK 딱 1개 넣고 15골인데…PK 8골 폭발→16득점 'SON 넘었네? 득점 2위' 소주반샷
24-04-05 23:25
22747
PIT 경쟁 사실상 끝났다···‘커리·톰프슨 58점’ GSW, 휴스턴 꺾고 파죽의 6연승, 간격 4경기로 벌려 물음표
24-04-05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