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세리머니도, 단상 인사도 처음"…삼수 끝에 성공! 100승이 류현진에게 안겨준 추억

52 0 0 2024-05-01 01:44:28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통산 100승을 거둔 류현진이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30/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통산 100승을 거둔 류현진이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30/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통산 100승을 거둔 류현진이 동료들의 물세례를 받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30/[대전=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현진(37·한화 이글스)이 마침내 100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은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로 나와 6이닝 7안타 4사구 2개 1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11년 간의 메이저리그 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6경기에서 1승3패 평균자책점 5.91을 기록했다.

다소 부진했던 날도 있었지만, 타선의 도움이 따르지 않았고 수비마저 외면한 경우가 많았다.

11일 두산 베어스전에서 KBO리그 복귀승이자 99승 째를 거뒀던 류현진은 이후 두 경기에서 승리를 잡지 못했다.

17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는 7이닝 3실점을 했지만, 타선이 도와주지 않았다. 24일 수원 KT 위즈전에서는 수비가 무너졌다. 또한 ABS존 또한 이전과는 낯선 느낌이었다.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6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류현진이 축하받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30/6회를 제외하고 매이닝 출루를 허용했다. 2회와 4회 실점을 했지만, 3회말 터진 노시환의 만루 홈런으로 승리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한화 타선은 7회말 4점을 더해줬고, 8대2 승리와 함께 류현진의 100승이 완성됐다.

류현진 197경기 만에 100승을 달성하며 김시진(186경기) 선동열(192경기)에 이어 역대 최소 경기 세 번째 기록을 세웠다. 한화 소속으로는 송진우(1997년), 정민철(1999년), 이상군 한용덕(이상 2000년)에 이어 역대 다섯 번째 기록이다.

경기를 마친 뒤 류현진은 "초반에 힘있게 승부를 했는데 타자들이 대응을 잘했다. 6회 내려올 때까지 매이닝 어려웠던 경기"라고 돌아봤다.

5회까지 88개의 공을 던졌던 류현진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왔다. 류현진은 "투구수가 88개 밖에 안 됐다. 당연히 던져야 한다고 생각했다. 코치님께서 물어보시긴 했는데 나간다고 했다"고 말했다.

경기를 마친 뒤 한화 선수단은 물을 끼얹고, 케이트를 묻히면서 격한 축하를 했다.

류현진은 "좋았다. 한국에서는 처음 받아봤다. 기분 좋았던 순간"이라고 했다. 팬들 앞 단상 인터뷰도 처음. 류현진은 "(단상인터뷰도) 처음해봤다. 짧았지만, 재미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삼수'만에 달성한 100승. 류현진은 "조금 신경은 쓰였지만, 매경기 편하게 마음을 먹었다. 대전 팬들 앞에서 더 뜻깊었다"고 했다.

류현진은 직전 KT전에서 ABS존에 의구심을 품었다. 이날 역시 스트라이크라고 생각한 공이 볼이 되기도 했다. 류현진은 크게 당황하지 않고 투구를 이어갔다. 류현진은 "박승민 코치님께 한 번 다른 투수들도 내색 않고 던지는데 네가 내색을 하면 안 된다. 뒤돌아보면 ABS에 신경을 쓰면서 볼넷을 내주고 어려웠던 경기가 많았다. 오늘은 내색 안 하고 최대한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3회초 1사 1루 최정의 유격수 땅볼 때 추신수가 2루 포스아웃됐다. 비디오판독이 진행되는 가운데 추신수와 류현진이 서로를 보며 웃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30/SSG에는 메이저리그 진출 전 강했던 최정과 메이저리그에서 맞대결을 펼쳤던 추신수가 있다. 최정은 어느덧 KBO리그 최다 홈런의 주인공이 돼 있었다.

최정은 류현진이 한화에 입단한 2006년부터 메이저리그 진출 직전해인 2012년까지 타율 3할6푼2리(58타수 21안타) 4홈런으로 강했다. 류현진은 "의식을 많이 했다. 첫 타석에서는 미국 가기 전에는 던지지 않았던 커터를 던졌다. 초구 이후에는 참더라"고 웃었다. 추신수와의 맞대결에도 "당연히 신경써서 했다. 던질 수 있던 걸 했는데 2안타를 맞았다. 두 번째 안타 때 2루까지 뛸 줄 몰랐다. 나이도 있는데 부상을 조심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농담을 던졌다.

3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KT와 한화의 경기. 3회말 2사 만루 노시환이 만루홈런을 친 후 류현진의 축하를 받고 있다. 대전=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4.4.30/만루 홈런을 비롯해 호수비 행진을 이어갔던 노시환이 "소고기를 사줘야 하지 않나"는 말에 류현진은 "노시환의 실력이라면 그정도는 해야 한다. 그동안 못 도와줬다"면서도 "고맙다"고 말했다.

KBO리그에서 100승, 메이저리그에서 78승을 거둔 류현진은 다음 목표로 한미 통산 200승을 잡았다. 류현진은 "첫 승과 100승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최연소, 최소 경기 100승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한미 통산 200승은 빠르게 달성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23299
오랜만에 ‘챔스 선발’ 기회 잡았는데···‘철기둥’ 김민재 실수로 PK 헌납, 다 잡은 승리 날린 뮌헨, 레알 마드리드와 2-2 무승부 애플
24-05-01 11:42
23298
[NBA] 새로운 ‘티맥타임’, PHI에 떴다…맥시 46점 활약하며 대역전승 주도 캡틴아메리카
24-05-01 11:21
23297
'ERA 8.78' 문동주 이상 징후 두 가지 발견… 열흘의 조정 기간, 문제 해결해야 한화가 산다 캡틴아메리카
24-05-01 08:40
23296
손짓 한 번에 '휘청'...교수님 '명강의'에 김민재 '참교육' 당했다→최저 평점 굴욕 이영자
24-05-01 08:19
23295
'결승골→PSG에 첫 트로피 선물' LEE 영입 안 했으면 어쩔 뻔... "이강인, 구단 미래 책임질 선수 홍보도배
24-05-01 08:18
23294
'코리안 매과이어'에 '테러리스트' 김정은까지 등장...김민재, 레알전 '2실점 빌미'→독일 현지 제대로 뿔났다 장사꾼
24-05-01 08:18
23293
김민재, 2번이나 실점 빌미... 판단 미스→PK 허용, 뮌헨 승리 놓쳤다... UCL 4강 1차전 레알과 2-2 무승부 순대국
24-05-01 08:17
23292
‘KKKKKKKKKKKKKKKKKKKKKKK’ 日 괴물투수, 동갑 라이벌과 명품 투수전…LAD·SD 포함 ML 6팀 지켜봤다 원빈해설위원
24-05-01 08:17
23291
바르셀로나의 '10년 계약' 거절!→지금은? '4부 리그'에서도 방출 신세 캡틴아메리카
24-05-01 03:24
VIEW
"물 세리머니도, 단상 인사도 처음"…삼수 끝에 성공! 100승이 류현진에게 안겨준 추억 가츠동
24-05-01 01:44
23289
KT 허훈 “180분이라도 뛸 수 있어”…교체 사인은 없다 아이언맨
24-04-30 23:12
23288
또 덴버에 발목 잡힌 제임스, 레이커스 잔류 여부에 “답하지 않겠다” 가습기
24-04-30 22:29
23287
조규성 경기 관전한 '토트넘 스카우트'...알고보니 '10골 8도움' 일본 미친 재능 관찰→스카우트 앞에서 멀티골 '쾅' 철구
24-04-30 20:02
23286
손흥민-포스텍 '충돌', 불화설 분석까지…세트피스 최다 실점 5위→SON "더 발전해야" vs 감독 "우선순위 아니야" 손예진
24-04-30 19:32
23285
'40살' 르브론, 은퇴 여부 묻자 "결정하지 못했다" 극혐
24-04-30 19:05
23284
'늦게 핀 꽃은 여전히 아름답다' 제이미 바디, '팀 내 최다골'로 레스터 리그 우승 견인 애플
24-04-30 18:20
23283
‘총력 시리즈’ 선언한 KT...40분의 남자, 허훈은 언제 첫 사인을 보낼까 음바페
24-04-30 17:27
23282
‘1승 1패’ 부산 KCC “사직 3~4차전서 승부 굳힌다” 미니언즈
24-04-30 15:33
23281
[NBA PO] '머레이가 또 해냈다' 덴버, 극적으로 승리하며 레이커스 PO 탈락 물음표
24-04-30 14:34
23280
[NBA] 보스턴, PO 2라운드 눈앞이지만…포르징기스 부상 비상 크롬
24-04-30 11:47
23279
4강서 졌지만… 신태용의 인도네시아, 다음달 3일 파리행 재도전 군주
24-04-30 10:37
23278
ABS 작심 비판했던 코리안 몬스터, SSG 상대로 반등하며 KBO 통산 100승 달성+‘4월 5승 17패’ 한화 구할까 조현
24-04-30 08:59
23277
김민재의 뮌헨, 내일 레알 마드리드와 UCL 4강 첫 경기 앗살라
24-04-30 07:40
23276
류현진 2전 3기 끝 100승 성공할까, 근데 '천적→빅리거 선배'가 맞선다 닥터최
24-04-30 0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