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매체의 류현진 극찬, “세계 최고 투구 스타일”

47 0 0 2020-07-21 05:27:5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일본 야구 매체가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투구 스타일을 ‘세계 최고’라고 극찬했다. 

일본의 ‘베이스볼 채널’은 최근 ‘메이저리그 최고의 선수는 누구’라는 기획 시리즈를 보도하고 있다. 매체는 19일 지난해 메이저리그 투수들의 투구 효율 부문 1~5위를 꼽았다. 이닝당 투구 수로 랭킹을 꼽으며 “에너지를 절약하는 투구는 에이스의 조건”이라고 언급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투구 효율 투수 3위에 뽑혔다. 매체는 "지난해 사이영상 후보였던 '한국의 괴물'이 3위다. 메이저리그 최고의 제구력을 증명하며 최우수 평균자책점 타이틀을 획득한 좌완 투수는 타자들이 치게 만드는 투구 스타일은 세계 최고다"고 아낌없이 칭찬했다. 

이어 "직구와 비슷한 궤도로 좌우로 흩어지는 체인지업과 컷패스트볼로 타자를 농락했다. 1이닝 당 투구 수는 14.9개로 훌륭했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의 직구 스피드는 빠르지 않지만, 정교한 제구력과 같은 투구폼에서 직구, 체인지업, 컷패스트볼이 종잡을 수 없이 날아오기에 타자들은 쉽게 류현진을 공략하지 못했다.  

한편 1위는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였다. 애틀랜타 유망주 투수인 소로카는 지난해 중반까지 류현진과 평균자책점 1위를 다퉜고, 13승을 거뒀다. 지난해 이닝 당 투구 수는 14.6개였다. 2위는 잭 그레인키(휴스턴), 4위는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 5위는 허만 마르케스(콜로라도)가 뽑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165
정우영, 사비·가비 이어 카소를라 동료된다 + 1 간빠이
20-07-22 02:37
6164
토트넘 4관왕' 손흥민, PL 공식랭킹 15위 '수직상승' + 1 불도저
20-07-22 01:39
6163
EPL 최고 수비수’ 매과이어, 판 다이크와 스탯 대결 압도적 승 사이타마
20-07-21 23:49
6162
로맥 끝내기’ SK, 롯데전 9회말 극적인 8-7 역전승 이아이언
20-07-21 22:42
6161
'10승 알칸타라 단독 1위' 두산, 요키시의 키움에 6-1 완승 캡틴아메리카
20-07-21 21:42
6160
한때 SON 능가' 日나카지마, 우승 세리머니 불참 논란, 감독은 '무시 가츠동
20-07-21 20:59
6159
은퇴' 송창식, "오재원 삼진? 내가 봐도 칠 수 없는 공 군주
20-07-21 19:42
6158
'2년 만에 복귀' 조원희, 친정팀 아닌 수원FC 플레잉 코치로 뛴다 + 1 장그래
20-07-21 18:53
6157
오늘은 뭐먹지 ?? + 1 장사꾼
20-07-21 17:31
6156
오늘 국야 먹나여 ~~ ㅋㅋ 이영자
20-07-21 14:47
6155
[SPO Talk] 하대성, “서울 복귀 기성용, 진짜 상암의 왕이 돌아왔다” 디아블로잠브
20-07-21 09:10
VIEW
日 매체의 류현진 극찬, “세계 최고 투구 스타일” 손예진
20-07-21 05:27
6153
셰필드, '히샬리송 골' 에버턴에 0-1 패...유로파 진출 '희박 애플
20-07-21 04:01
6152
김민재, 맨시티와 리버풀도 주목했지만 토트넘행 유력 오타쿠
20-07-21 03:16
6151
아스널 잔류 원하는 세바요스, 레알과 직접 대화 호랑이
20-07-21 02:25
6150
전 NC' 왕웨이중, 전체 1순위로 대만 신생팀 웨이취엔행 손나은
20-07-21 01:37
6149
선배' 하대성의 기대 "기성용 복귀, 진짜 상암의 왕이 돌아왔다 아이언맨
20-07-21 00:32
6148
안산-경남전, 불법 베팅 중계 의심 포착→경찰 인계 가습기
20-07-20 23:28
6147
2020년 발롱도르 시상식 없다...1956년 이후 처음 극혐
20-07-20 22:34
6146
안산, 슈팅수 12-3에도 경남과 0-0 무승부…꼴찌 탈출 실패 음바페
20-07-20 21:29
6145
오 이젠 영웅무기도... 가터벨트
20-07-20 20:57
6144
도르트문트, '잉글랜드 신성' 벨링엄 영입 발표...이적료 378억 미니언즈
20-07-20 20:34
6143
허구연의 극찬, "김지찬, 야구 지능은 이정후 강백호 못지 않다 물음표
20-07-20 19:45
6142
2950억 사나이’ LAA 렌던, 부상 날벼락…개막전 불투명 크롬
20-07-20 1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