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승 알칸타라 단독 1위' 두산, 요키시의 키움에 6-1 완승

27 0 0 2020-07-21 21:42:5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가 3연승을 질주하며 2위 굳히기를 시작했다.

 

두산은 21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팀간 시즌 4차전에서 6-1로 완승했다. 2위 두산은 시즌 성적 39승26패를 기록하며 3위 키움(38승29패)과 거리를 2경기차로 벌렸다.

 

다승왕 맞대결에서 두산 에이스 라울 알칸타라가 웃었다. 알칸타라는 7이닝 5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10승(1패)째를 챙기며 다승 단독 선두에 올랐다. 알칸타라는 최고 구속 156km짜리 직구에 포크볼과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주로 섞어 던지며 키움 타선을 요리했다.

 

키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는 6회 6점을 내주면서 순식간에 무너졌다. 5⅔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6실점에 그치며 시즌 3패(9승)째를 떠안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62에서 2.12로 치솟았다. 아울러 1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행진도 중단됐다.

 

두산 타선은 0-0으로 맞선 6회말 타자일순으로 6점을 뽑는 집중력을 보여주며 알칸타라의 어깨에 힘을 실어줬다. 선두타자 오재원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정수빈이 우익선상 적시 3루타를 날려 1-0 선취점을 뽑았다. 무사 3루에서는 박건우가 우전 적시타로 2-0으로 거리를 벌렸고, 이어진 2사 1루에서는 김재환이 우월 투런포를 터트려 4-0이 됐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이 계속된 가운데 계속해서 요키시를 몰아붙였다. 최주환이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다음 허경민 타석 때 2루를 훔쳤다. 허경민이 좌익수 왼쪽 적시타로 5-0을 만들려 요키시를 끌어내렸다. 계속된 2사 2루에는 박세혁이 바뀐 투수 조성운에게 좌익수 왼쪽 적시 2루타를 뺏어 6-0으로 달아났다.

 

8회부터는 젊은 불펜진이 뒷문을 틀어막았다. 채지선(1이닝 무실점)-김명신(⅓이닝 1실점)-이현승(⅔이닝 무실점)이 이어 던지며 승리를 지켰다. 김명신은 9회초 1사 1, 2루에서 김혜성에게 중월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173
구창모, "나 스스로도 어떻게 이런 공을 던질까 감탄할 때도 있다" [오!쎈 인터뷰] + 1 아이언맨
20-07-22 13:22
6172
7월 22일 KBO 종합픽 팀퍼시픽짜세
20-07-22 12:57
6171
맨시티, '또 감독 경질' 왓포드 4-0 제압...스털링 멀티골-KDB 19호 도움 가습기
20-07-22 11:20
6170
비가오니 시원한게 좋구나~ 음바페
20-07-22 10:26
6169
바르샤 SNS, 호날두 도발 논란 '발롱도르 취소, 그래도 다 알지?' (伊매체) + 2 미니언즈
20-07-22 09:21
6168
즐거운 아침입니다.ㅎㅎ + 1 크롬
20-07-22 08:19
6167
상대가 본 적 없잖아?” 팀은 왜 ‘마무리 김광현’을 기대하나 닥터최
20-07-22 06:04
6166
첼시야 부탁해’…토트넘 유로파 운명, 런던 라이벌 손에 달렸다 치타
20-07-22 03:51
6165
정우영, 사비·가비 이어 카소를라 동료된다 + 1 간빠이
20-07-22 02:37
6164
토트넘 4관왕' 손흥민, PL 공식랭킹 15위 '수직상승' + 1 불도저
20-07-22 01:39
6163
EPL 최고 수비수’ 매과이어, 판 다이크와 스탯 대결 압도적 승 사이타마
20-07-21 23:49
6162
로맥 끝내기’ SK, 롯데전 9회말 극적인 8-7 역전승 이아이언
20-07-21 22:42
VIEW
'10승 알칸타라 단독 1위' 두산, 요키시의 키움에 6-1 완승 캡틴아메리카
20-07-21 21:42
6160
한때 SON 능가' 日나카지마, 우승 세리머니 불참 논란, 감독은 '무시 가츠동
20-07-21 20:59
6159
은퇴' 송창식, "오재원 삼진? 내가 봐도 칠 수 없는 공 군주
20-07-21 19:42
6158
'2년 만에 복귀' 조원희, 친정팀 아닌 수원FC 플레잉 코치로 뛴다 + 1 장그래
20-07-21 18:53
6157
오늘은 뭐먹지 ?? + 1 장사꾼
20-07-21 17:31
6156
오늘 국야 먹나여 ~~ ㅋㅋ 이영자
20-07-21 14:47
6155
[SPO Talk] 하대성, “서울 복귀 기성용, 진짜 상암의 왕이 돌아왔다” 디아블로잠브
20-07-21 09:10
6154
日 매체의 류현진 극찬, “세계 최고 투구 스타일” 손예진
20-07-21 05:27
6153
셰필드, '히샬리송 골' 에버턴에 0-1 패...유로파 진출 '희박 애플
20-07-21 04:01
6152
김민재, 맨시티와 리버풀도 주목했지만 토트넘행 유력 오타쿠
20-07-21 03:16
6151
아스널 잔류 원하는 세바요스, 레알과 직접 대화 호랑이
20-07-21 02:25
6150
전 NC' 왕웨이중, 전체 1순위로 대만 신생팀 웨이취엔행 손나은
20-07-21 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