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감독 시즌아웃…남은 경기 박경완 대행 체제

398 0 0 2020-09-08 01:05:2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염경엽 감독의 건강 악재와 다시 마주한 SK가 올 시즌 남은 경기를 박경완 감독대행 체제로 운영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계약이 내년까지 한 시즌 더 남아있는 염경엽 감독의 거취 문제는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7일 SK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SK 구단은 염 감독의 건강 상태를 감안해 남은 시즌 지휘봉을 박경완 수석코치에게 맡기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경기 도중 실신해 2개월을 쉰 염 감독이 복귀 6일 만에 건강 이상을 느껴 병원에 가는 일이 발생하자 염 감독의 건강과 안전, 안정적인 팀 운영을 위해 이 같이 결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SK는 팀 성적 하락이 감독의 건강 악화를 초래하고 이것이 팀에 불안 요소로 작용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 염 감독은 지난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전을 준비하던 중 몸에서 기력이 빠지는 증상이 나타나 병원으로 이동했다. 구단은 “염 감독이 오전부터 힘이 빠지는 증세를 느꼈다. 야구장에 나오긴 했으나 결국 병원에 가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몸이 좋지 않았는데도 일단 출근했고, 경기를 지휘하기엔 불안정한 상태가 이어져 현장을 떠났다는 설명이었다.

염 감독이 건강 문제로 갑작스레 현장을 비운 것은 지난 6월25일 후 두 번째다. 염 감독은 당시 두산과의 더블헤더 1차전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정밀검진 결과 큰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기력이 쇠할 대로 쇠한 상태였다. 팀 성적 하락에 스트레스를 받아 식사를 거의 하지 못했던 게 건강을 해치는 결과를 낳았다.

병원에선 염 감독에게 2개월의 심신 안정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염 감독은 정말 2개월만 쉬었고 병원에서 권한 휴식기가 끝나자 곧바로 현장의 문을 두드렸다. 박경완 감독대행 체제로 팀을 운영하던 SK는 지난달 28일 염 감독의 건강검진 결과를 받아 본 뒤 염 감독의 현장 복귀를 결정했다. 그 당시 SK는 염 감독의 건강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난 6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상황은 염 감독의 몸 상태가 100% 회복된 게 아니라는 점을 가리키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염 감독의 현장 복귀를 전후해 팀 성적은 곤두박질치고 있다. SK는 염 감독이 현장에 돌아온 지난 1일부터 7일 현재까지 6연패 중이다. 복귀 전 경기부터 계산하면 9연패다. 창단 최다 연패인 11연패(2000년)까지 2패만을 남겨두고 있다. SK는 정규시즌 개막 직후인 지난 5월에도 10연패를 당해 하위권 급속히 추락했다.

현재 추세가 계속된다면 SK는 2000년에 기록했던 팀 역대 최저 승률을 경신할 공산이 크다. SK는 133경기 체제였던 2000년 44승3무86패로 승률 0.338을 기록했는데, 올 시즌 승률은 이보다 낮은 0.317(32승1무69패·9위)에 머물러 있다.

올해 창단 20주년을 맞은 SK는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구단 엠블럼을 교체하는 등 스무살이 된 구단의 역사를 자축한 바 있다. 불행히도 2020년은 구단 역사에서 가장 불명예스러운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905
‘허…’ 물러난 황선홍, 속사정은 따로 있다? 손예진
20-09-08 23:52
6904
‘잔류선언 후 첫 훈련’ 메시에게 쏟아진 세계언론 폭발적 관심 홍보도배
20-09-08 22:56
6903
"메시, 왜 떠나고 싶은지 알겠네!"... '핫 핑크' 바르사 유니폼 혹 노랑색옷사고시퐁
20-09-08 21:35
6902
KIA맨 아니어도 '떠나는 전설' 챙긴다...특별했던 박용택 고별식 호랑이
20-09-08 21:15
6901
47G 중 상위 팀과 31G…허문회 감독의 역발상, “쓰레기 잘 줍자” 닥터최
20-09-08 19:44
6900
'190억' 이강인, 20세 이하 라리가 선수 시장가치 4위..구보는 3위 원빈해설위원
20-09-08 18:11
6899
금일 국야 픽샤워
20-09-08 16:51
6898
레드냅의 조언 "토트넘, 베일 영입하면 손흥민-케인-알리와 섞어 우승 경쟁" 해골
20-09-08 15:57
6897
샌디 믿고있었따구~~ 소주반샷
20-09-08 14:50
6896
1~5위 순위싸움, 한화-SK에 패하면 치명타?…누가 압도적인가 와꾸대장봉준
20-09-08 13:21
6895
류현진 이번 시즌 첫 홈런 맞았네 철구
20-09-08 12:41
6894
추신수 홈슬라이딩 과정에서 오른손 부상으로 교체…골절은 피해 오타쿠
20-09-08 11:24
6893
야구 다들 드셧나용 히든천세희다
20-09-08 11:12
6892
건승하세요 히든천세희다
20-09-08 11:11
6891
'숙소로 여성 초대' 포든‧그린우드, 잉글랜드 대표팀서 퇴출 가습기
20-09-08 10:58
6890
기대이상의 시즌보내는 나성범의 자신감 "충분히 갈수 있다"[SS인터뷰] 미니언즈
20-09-08 08:29
688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09-08 07:58
6888
'매주 분수령' 김선빈 돌아온 KIA, 5강 불씨 살릴까 가츠동
20-09-08 06:08
6887
'아시아의 전설' 추신수, 이치로 넘어 동양인 최다 타점 기록 주인공 해적
20-09-08 04:17
6886
헐크, '전 처조카' 아내 향한 세레나데..."내 진짜 사랑, 평생을 함께하고파" 철구
20-09-08 02:31
VIEW
염경엽 감독 시즌아웃…남은 경기 박경완 대행 체제 이영자
20-09-08 01:05
6884
PSG 단장의 확신…"호날두-메시 이후 최고 2명 보유" 간빠이
20-09-07 23:54
6883
'맨체스터 망신' 포든-그린우드, 英 대표팀 격리 숙소에 여성 초대 적발 섹시한황소
20-09-07 22:33
6882
손목에 사구 맞은 정훈, 병원 이동해 검진 예정 장그래
20-09-07 2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