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로 여성 초대' 포든‧그린우드, 잉글랜드 대표팀서 퇴출

248 0 0 2020-09-08 10:58:03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퇴출된 필 포든(오른쪽)과 메이슨 그린우드.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잉글랜드 대표팀 숙소로 여성들을 초대한 '잉글랜드의 신성' 필 포든(20‧맨체스터 시티)과 메이슨 그린우드(19‧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대표팀에서 퇴출됐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7일(이하 현지시간)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 "포든과 그린우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규정을 위반하고, 외부 인원을 숙소로 초대했다. 규정을 위반한 둘은 대표팀과 함께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앞서 영국 현지 매체들은 "지난 5일 잉글랜드가 아이슬란드 원정을 떠나 아이슬란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포든과 그린우드는 자신들이 머물고 있는 호텔 방으로 여성들을 초대했다"며 "대표팀의 코로나19 규정을 위반한 행위"라고 보도했다.

논란이 커지자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8일 예정된 덴마크와의 원정에 포든과 그린우드를 동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둘은 대표팀에서 제외 돼 잉글랜드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든과 그린우드는 잉글랜드 축구 팬들에게 기대를 받고 있는 유망주들로 아이슬란드전에서 A매치에 데뷔했다. 아이슬란드전에 선발 출전한 포든은 스타 선수들이 즐비한 맨체스터 시티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받으며 2019-20시즌 총 38경기에서 8골을 기록한 선수다.

그린우드 역시 지난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49경기에 출전해 17골을 넣으면서 조지 베스트, 브라이언 키드, 웨인 루니가 갖고 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구단 10대 선수 최다 득점 타이기록을 세웠다. 이에 맨유는 최근 그린우드에게 팀의 레전드 라이언 긱스가 달았던 등번호 11번을 배정하기도 했다.

소속팀 선수들이 대표팀에서 퇴출됐다는 소식에 맨체스터 시티는 "포든의 행동은 부적절했다. 코로나19 관련 지침을 위반하면서 맨체스터 시티와 잉글랜드의 기대를 저버렸다"며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시 "FA와 연락을 취하며 상황을 파악 중이다. 그린우드의 행동에 매우 실망했다"고 전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6904
‘잔류선언 후 첫 훈련’ 메시에게 쏟아진 세계언론 폭발적 관심 홍보도배
20-09-08 22:56
6903
"메시, 왜 떠나고 싶은지 알겠네!"... '핫 핑크' 바르사 유니폼 혹 노랑색옷사고시퐁
20-09-08 21:35
6902
KIA맨 아니어도 '떠나는 전설' 챙긴다...특별했던 박용택 고별식 호랑이
20-09-08 21:15
6901
47G 중 상위 팀과 31G…허문회 감독의 역발상, “쓰레기 잘 줍자” 닥터최
20-09-08 19:44
6900
'190억' 이강인, 20세 이하 라리가 선수 시장가치 4위..구보는 3위 원빈해설위원
20-09-08 18:11
6899
금일 국야 픽샤워
20-09-08 16:51
6898
레드냅의 조언 "토트넘, 베일 영입하면 손흥민-케인-알리와 섞어 우승 경쟁" 해골
20-09-08 15:57
6897
샌디 믿고있었따구~~ 소주반샷
20-09-08 14:50
6896
1~5위 순위싸움, 한화-SK에 패하면 치명타?…누가 압도적인가 와꾸대장봉준
20-09-08 13:21
6895
류현진 이번 시즌 첫 홈런 맞았네 철구
20-09-08 12:41
6894
추신수 홈슬라이딩 과정에서 오른손 부상으로 교체…골절은 피해 오타쿠
20-09-08 11:24
6893
야구 다들 드셧나용 히든천세희다
20-09-08 11:12
6892
건승하세요 히든천세희다
20-09-08 11:11
VIEW
'숙소로 여성 초대' 포든‧그린우드, 잉글랜드 대표팀서 퇴출 가습기
20-09-08 10:58
6890
기대이상의 시즌보내는 나성범의 자신감 "충분히 갈수 있다"[SS인터뷰] 미니언즈
20-09-08 08:29
6889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09-08 07:58
6888
'매주 분수령' 김선빈 돌아온 KIA, 5강 불씨 살릴까 가츠동
20-09-08 06:08
6887
'아시아의 전설' 추신수, 이치로 넘어 동양인 최다 타점 기록 주인공 해적
20-09-08 04:17
6886
헐크, '전 처조카' 아내 향한 세레나데..."내 진짜 사랑, 평생을 함께하고파" 철구
20-09-08 02:31
6885
염경엽 감독 시즌아웃…남은 경기 박경완 대행 체제 이영자
20-09-08 01:05
6884
PSG 단장의 확신…"호날두-메시 이후 최고 2명 보유" 간빠이
20-09-07 23:54
6883
'맨체스터 망신' 포든-그린우드, 英 대표팀 격리 숙소에 여성 초대 적발 섹시한황소
20-09-07 22:33
6882
손목에 사구 맞은 정훈, 병원 이동해 검진 예정 장그래
20-09-07 21:20
6881
"내가 메날두와 뛰어봐서 아는데.." 수아레스, 역사상 14번째 '메호클럽' 가입 눈앞 박과장
20-09-07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