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통신] 벨기에 기자, “이승우, 유일하게 위협적이었다”… 신트트라위던 0-3 패

524 0 0 2020-09-22 13:20:4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탈코리아=브뤼셀(벨기에)] 김남구 통신원= 신트트라위던 VV 이승우가 팀의 졸전 속에서도 유일하게 빛났다.

신트트라위던은 22일(한국시간) 세르클러 브뤼허를 상대로 2020/2021 벨기에 주필러 프로리그 6라운드 경기를 치렀다. 이번 경기는 양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였다.

경기는 신트트라위던의 0-3 패배였다. 신트트라위던은 ‘라인 싸움’에서 브뤼허에 제압당했다. 브뤼허는 유기적으로 라인을 움직이며, 모든 선수가 함께 움직였다. 반면, 신트트라위던은 개개인이 우왕좌앙하며 미드필더 공간을 모두 브뤼허 미드필더진에게 내줄 수밖에 없었다.

신트트라위던에 수비와 공격을 연결하는 유일한 방법은 롱패스밖에 없었고, 이는 번번이 브뤼허 수비진에게 막혔다. 이승우도 여러 차례 전진패스를 시도했으나, 촘촘한 브뤼허 수비진에게 막혔다.

특히 신트트라위던 수비진은 총체적 난국이었다. 왼쪽 윙백 마츠바라 코는 느린 스피드로 번번이 상대에게 공간을 내주며 위험한 순간을 야기하였다. 이로 인해 이승우는 후방까지 내려와 수비에 가담해야만 했다. 센터백 사미 음마에는 불필요한 파울로 페널티킥을 허용하였다.

그런데도 신트트라위던에서 유일하게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준 것은 이승우였다. 이승우는 전반 5분경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였다. 전반 41분에는 날카로운 논스톱 슈팅이 골문을 아쉽게 벗어났다. 특히 후반 15분 페널티지역 안에서 동료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을 날렸으나, 아쉽게 골대를 강타했다.

경기 후 ‘스포탈코리아’는 벨기에 현지 기자단과 이번 경기에 대하여 복기하였다. 벨기에 지역지 ‘헛 빌랑 반 륌브르흐’의 피터 기자는 “오늘 경기는 이번 시즌 신트트라위던의 졸전 중의 졸전임에 의심이 없다”며 신트트라위던 경기력에 큰 실망감을 표했다. 그렇지만 그는 ”이승우만이 유일하게 신트트라위던에서 위협적인 선수였다. 그만이 경직된 신트트라위던 플레이에서 기회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평가하며 이승우가 공격포인트를 얻기 위해 끊임없이 뛰었다고 칭찬했다.

상승세인 이승우와 달리, 신트트라위던은 5경기 연속 승점을 얻지 못했다. 이는 상위권 도약이 아닌 이젠 강등권으로 떨어지지 않기 위한 싸움을 의미한다.

로저 콕스 기자도 “오늘 경기는 신트트라위던에 이번 시즌 가장 중요한 길목에 있는 경기였다”고 언급했다. 신트트라위던에 이번 6라운드 패배는 아쉬울 수밖에 없다.

신트트라위던은 27일(한국시간) KV 메헬렌을 상대로 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132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가 KIA 타이거즈 애런 브룩스 가족의 무사를 빌었다. 브룩스는 22일 오후 미국으로 출국했다. 구단은 브룩스가 가족을 간호하러 출국했다고 밝혔다. 브룩스 가족은 22일(한국시간) 미국에서 신호 위반 차량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구단은 "차량에 아내와 자녀 2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KIA 관계자는 "브룩스가 미국으로 돌아 치타
20-09-23 02:43
7131
흥민이 형 다음에 저녁 사”…경기 후 '특급 도우미' 케인의 한 마디 간빠이
20-09-23 01:09
7130
토트넘, '코로나 집단감염' 레이턴과 EFL컵 경기 취소 타짜신정환
20-09-22 23:56
7129
정현, 프랑스오픈 예선 1회전 통과, 올해 첫 승 해적
20-09-22 22:28
7128
뿔난 베일 에이전트 "레알 팬들, 수치스럽다" 장사꾼
20-09-22 21:12
7127
모자엔 브룩스 아들 'Westin', 캡틴의 염려와 간절한 기도 원빈해설위원
20-09-22 19:57
7126
세리에 B·C 심판, 여자친구와 피살된 채 발견 오타쿠
20-09-22 18:55
7125
여자배구 GS칼텍스, 4% 확률 뚫고 1순위로 세터 김지원 지명 군주
20-09-22 18:09
7124
금일 국야 다들 적중하시길 기원합니다 조폭최순실
20-09-22 17:31
7123
'마우어 이후 처음!' 176cm 120kg 신인 포수, NYY 마운드 폭격쇼 떨어진원숭이
20-09-22 16:15
7122
금일 국야 ! 타짜신정환
20-09-22 15:02
7121
형님들 맛점들 하셧습니까~~~ 이영자
20-09-22 14:02
VIEW
[벨기에통신] 벨기에 기자, “이승우, 유일하게 위협적이었다”… 신트트라위던 0-3 패 홍보도배
20-09-22 13:20
7119
시애틀 힘내라 !! 호랑이
20-09-22 11:55
7118
ESPN “토론토, 류현진 없다면 아수라장 될 것” 손나은
20-09-22 10:08
7117
손흥민의 토트넘,23일 리그컵 취소가능성↑ 레이턴 선수 18명 코로나 확진[오피셜] 물음표
20-09-22 08:29
711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09-22 07:40
7115
“미국행 의지는 변함없다” 롯데가 택한 나승엽…관건은 해외 진출 성사 장그래
20-09-22 05:18
7114
김민재, 라이벌 레스터에 뺏기나...현재까진 토트넘이 유리 조폭최순실
20-09-22 04:12
7113
‘힙함 그 자체’ 나이지리아 국대, 새로운 유니폼 공개 떨어진원숭이
20-09-22 02:42
7112
얼마안하지만 드디어 득 가마구치
20-09-22 02:38
7111
수아레스, 바르사와 계약 종료...작별인사+ATM행 유력 타짜신정환
20-09-22 01:18
7110
심정수 아들 미지명, 김기태 감독 아들 8R...해외파, 존재감 없었다 정해인
20-09-22 00:05
7109
르부프, "케파, 축구 못해.. 정신과 상담 필요해" 이영자
20-09-21 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