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어 이후 처음!' 176cm 120kg 신인 포수, NYY 마운드 폭격쇼

490 0 0 2020-09-22 16:15:06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종서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신인 포수의 깜짝 타격쇼에 미소를 지었다.

토론토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11-5로 승리했다. 토론토는 2연승을 달리며 28승 26패를 기록했다.

올해 빅리그에 콜업된 신인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22)가 맹타를 휘둘렀다. 1998년 11월 6일 생인 커크는 키 176cm, 몸무게 120kg의 거구의 포수로 지난 13일 처음으로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큰 몸집 탓에 발도 빠르지 않아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를 우사인 볼트처럼 보이게 한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이날 8번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장한 커크는 커크는 4타수 4안타(1홈런)으로 양키스 마운드를 폭격했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내야안타로 출루하며 팀의 5득점 발판을 놓았다. 4회말에도 다시 선두타자로 나온 그는 좌익선상으로 떨어지는 2루타를 치면서 다시 한 번 밥상을 차렸고 후속타자들은 4득점을 만들어냈다.

5회말 다시 선두타자로 나와 안타를 때려낸 그는 7회말에도 첫 타자로 나와 채드 그린을 상대로 우측 담장을 홈런을 날렸다. 커크의 데뷔 첫 홈런이었다.

커크의 활약을 앞세운 토론토는 11-5로 승리를 잡으며 2위 양키스르르 3경기 차로 추격했다.

MLB.com은 “커크는 마이너리그 151경기에 나와 볼넷 89개를 얻어내는 동안 삼진은 60개에 그쳤다. 출루율은 .418을 기록하면서 어린 타자임에도 불구하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믿음직한 모습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커크의 4안타는 2004년 조 마우어 이후 16년 만에 나온 21세 이하 포수의 기록”이라고 조명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131
흥민이 형 다음에 저녁 사”…경기 후 '특급 도우미' 케인의 한 마디 간빠이
20-09-23 01:09
7130
토트넘, '코로나 집단감염' 레이턴과 EFL컵 경기 취소 타짜신정환
20-09-22 23:56
7129
정현, 프랑스오픈 예선 1회전 통과, 올해 첫 승 해적
20-09-22 22:28
7128
뿔난 베일 에이전트 "레알 팬들, 수치스럽다" 장사꾼
20-09-22 21:12
7127
모자엔 브룩스 아들 'Westin', 캡틴의 염려와 간절한 기도 원빈해설위원
20-09-22 19:57
7126
세리에 B·C 심판, 여자친구와 피살된 채 발견 오타쿠
20-09-22 18:55
7125
여자배구 GS칼텍스, 4% 확률 뚫고 1순위로 세터 김지원 지명 군주
20-09-22 18:09
7124
금일 국야 다들 적중하시길 기원합니다 조폭최순실
20-09-22 17:31
VIEW
'마우어 이후 처음!' 176cm 120kg 신인 포수, NYY 마운드 폭격쇼 떨어진원숭이
20-09-22 16:15
7122
금일 국야 ! 타짜신정환
20-09-22 15:02
7121
형님들 맛점들 하셧습니까~~~ 이영자
20-09-22 14:02
7120
[벨기에통신] 벨기에 기자, “이승우, 유일하게 위협적이었다”… 신트트라위던 0-3 패 홍보도배
20-09-22 13:20
7119
시애틀 힘내라 !! 호랑이
20-09-22 11:55
7118
ESPN “토론토, 류현진 없다면 아수라장 될 것” 손나은
20-09-22 10:08
7117
손흥민의 토트넘,23일 리그컵 취소가능성↑ 레이턴 선수 18명 코로나 확진[오피셜] 물음표
20-09-22 08:29
7116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0-09-22 07:40
7115
“미국행 의지는 변함없다” 롯데가 택한 나승엽…관건은 해외 진출 성사 장그래
20-09-22 05:18
7114
김민재, 라이벌 레스터에 뺏기나...현재까진 토트넘이 유리 조폭최순실
20-09-22 04:12
7113
‘힙함 그 자체’ 나이지리아 국대, 새로운 유니폼 공개 떨어진원숭이
20-09-22 02:42
7112
얼마안하지만 드디어 득 가마구치
20-09-22 02:38
7111
수아레스, 바르사와 계약 종료...작별인사+ATM행 유력 타짜신정환
20-09-22 01:18
7110
심정수 아들 미지명, 김기태 감독 아들 8R...해외파, 존재감 없었다 정해인
20-09-22 00:05
7109
르부프, "케파, 축구 못해.. 정신과 상담 필요해" 이영자
20-09-21 22:29
7108
‘30-20’ 라건아 펄펄 난 KCC, 제2의 홈에서 삼성 꺾고 첫승 순대국
20-09-21 2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