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성 결정적 3점포' 오리온, LG 잡고 신바람 3연승

53 0 0 2020-10-19 20:49:2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고양 오리온이 파죽의 3연승을 질주했다.

강을준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19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에서 85대77로 승리했다. 오리온(3승2패)은 파죽의 3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LG(1승4패)는 충격의 4연패 늪에 빠졌다.

경기 전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홈팀 오리온은 2연승, 원정팀 LG는 3연패 중이었다. 분위기를 이어가려는 오리온과 반전을 노리는 LG. 키는 외국인 선수에 달려 있었다.

오리온의 새 외국인 선수 제프 위디는 부상으로 '개점 휴업' 상태였다. 직전 울산 현대모비스전에서야 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활약은 기대 이하였다. 그는 14분34초 동안 4저-4리바운드에 그쳤다. 강 감독은 "위디는 선발로 낸다. 본인이 좋다고 한다. 100% 못 믿겠다. 하지만 한 번은 믿어줘야 한다. 욕심내지 말고 수비, 리바운드, 블록, 패스만 열심히 해줘도 수월하다고 했다. 울산 현대모비스전 실력이면 굳이 뽑을 이유 없다. 왜 미국프로농구(NBA)에 더 오래 있지 못했을까 생각하면 슈팅 능력이 다소 떨어지는 것 같다"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LG는 '에이스' 캐디 라렌의 몸상태가 좋지 않았다. 라렌은 지난 시즌 42경기에서 평균 27분6초를 뛰며 21.4점을 넣고 10.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직전 4경기에서 19분48초 동안 14.8점-8.5리바운드에 그쳤다. 경기 전 조 감독은 "라렌은 자기 컨디션을 못 찾은 것은 사실이다. 본인도 안다. 미팅도 했다. 나는 많이 뛰는 농구를 원하는 스타일이다. 능력이 떨어지는 선수라면 기대도 하지 않는다. 신장도 좋고 능력도 있는 선수다. 자기 것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렸다. 초반 분위기는 LG가 좋았다. 부진하던 라렌이 펄펄 날았다. 점프볼과 동시에 3점슛을 꽂아 넣은 라렌은 골밑을 장악했다. 1쿼터에만 혼자 13점을 몰아넣었다. 반면, 위디는 기대했던 영향력을 펼쳐 보이지 못했다. 위디는 5분27초 만에 벤치로 물러났다.

LG는 라렌의 활약을 앞세워 16-6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오리온은 작전 시간을 요청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한호빈-조한진 투 가드로 앞선부터 강하게 밀어붙였다. 오리온은 허일영의 3점슛과 디드릭 로슨의 연속 자유투로 추격했다. 오리온은 22-24까지 점수 차를 좁혔다.

2쿼터 초반. 양팀의 슛 감이 뚝 떨어졌다. 첫 득점이 쿼터 시작 3분40여초 만에 나왔을 정도. 리온 윌리엄스의 쿼터 첫 득점 뒤 LG는 정성우와 서민수의 3점포로 점수를 쌓았다. 오리온은 이대성이 펄펄 날았다. 2쿼터에만 13점을 몰아넣었다. 엎치락 뒤치락한 결과 LG그 39-37로 전반을 리드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오리온의 공격이 힘을 얻었다. 허일영이 연속 득점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전반 무득점으로 침묵하던 이승현은 3점슛 하나를 포함해 연속 5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여기에 이대성의 3점포까지 묶어 오리온은 61-51로 달아났다.

운명의 마지막 쿼터. LG가 뒷심을 발휘했다. 서민수와 라렌이 연달아 바스켓카운트를 완성하며 추격에 나섰다. 위기의 순간, 이대성의 손끝이 빛났다. 이대성은 3점슛 3개를 연달아 터뜨리며 상대의 공격 의지를 꺾었다. 오리온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해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582
‘논두렁’ 축구장 잔디, 양탄자로 바꿀 수 없나요? 치타
20-10-20 20:38
7581
'열 받는 보스턴 팬들' 베츠, LAD 장기 계약 이유 "우승 가능성" 노랑색옷사고시퐁
20-10-20 19:40
7580
오늘 국야 군주
20-10-20 18:31
7579
"이강인, 에이전트 차 타고 황급히 떠났다... 재계약 불투명" [西 매체] 타짜신정환
20-10-20 17:11
7578
내일믈브 해적
20-10-20 16:32
7577
리버풀도 맨유도 수비 급구… 50일 뒤 '센터백 영입 대란'이 다가온다 원빈해설위원
20-10-20 14:10
7576
오늘도 건승하세요 픽샤워
20-10-20 13:09
7575
정신차린 후지나미, 162km 또 광속쇼...오타니 이어 NPB 역대 3위 오타쿠
20-10-20 11:10
7574
WS 1차전 선발 클레이튼 커쇼가 호투할 수 있는 방법은 "5이닝 피칭이다"는 해결책 나와 호랑이
20-10-20 09:16
7573
즐거운 하루되세요 ㅎ + 2 크롬
20-10-20 08:36
7572
추신수, 싸구려 계약 안해. 내년 다른 팀에서 뛸 것" 텍사스 현지 언론 관계자 전망...클레멘테상 수상 유력 미니언즈
20-10-20 05:51
7571
만약 메시 못 잡으면…'9900억→225억' 파격 맨시티 이적? + 2 물음표
20-10-20 04:33
7570
반 다이크 잃은 리버풀, 올겨울 대형 센터백 영입할까? 크롬
20-10-20 03:14
7569
'LA 영웅' 벨린저 어깨 탈구, 격한 홈런 세리머니 때문…'팔뚝 파이브' 조심 픽도리
20-10-20 01:45
7568
'합작 28골' 손흥민-케인 듀오, 전설의 단짝까지 '-8' 조현
20-10-20 00:21
7567
카바니, 친정팀 상대로 데뷔?'...맨유의 PSG 원정 예상 선발 라인업 사이타마
20-10-19 23:34
7566
살얼음 2~5위 전쟁...막판 고래 싸움에 휘말린 KIA와 롯데 원빈해설위원
20-10-19 21:49
VIEW
'이대성 결정적 3점포' 오리온, LG 잡고 신바람 3연승 해골
20-10-19 20:49
7564
英언론 지적 "SON의 프리킥 뺏은 베일…동료 배려 없어" 앗살라
20-10-19 19:52
7563
‘지난해 1할 타자’ 최원준, 후반기 타격 5위 믿겨지나 이아이언
20-10-19 19:12
7562
"그 태클은 폭행이었다"…판다이크 부상, 리버풀 전설들 격분 질주머신
20-10-19 18:20
7561
개발팀 어휴 + 2 히트
20-10-19 17:58
7560
'자가격리 끝' 카바니, 드디어 첫 훈련! 포그바와 진지한 대화 소주반샷
20-10-19 17:35
7559
'8호골' 손흥민, 멕시코와 리턴매치 얘기에 "안 좋은 추억 이번엔 반드시…"[SS현지인터뷰] 곰비서
20-10-19 1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