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얼음 2~5위 전쟁...막판 고래 싸움에 휘말린 KIA와 롯데

156 0 0 2020-10-19 21:49:14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가 시즌 막판 고래싸움에 휘말리게 됐다. 

10월 말 시즌 종료를 앞두고 5강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1위 NC는 정규리그 우승에 매직넘버 3개를 남겼다. 2위와 승차가 5경기이다. 무난하게 창단 첫 정규리그 우승을 거머쥘 것으로 보인다. 

다만 2위부터 5위까지는 말 그대로 박빙의 승부이다. 2위 LG와 5위 두산과의 승차는 1.5경기 차이다. 키움과 KT도 상위권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뜨거운 막판 싸움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는 2위 경쟁은 리그 최대의 관전포인트이다. 언제 어떻게 뒤바뀔지 모르는다. 시즌 마지막 날에 순위가 결정될 수도 있다. 

KIA와 롯데는 가장 많은 10경기를 남겼다. KIA는 5강 팀들과 6경기, 롯데는 5경기를 갖는다. 아직 역전 5강의 굼을 포기하지 않고 있지만 5.5~6경기 차여서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제는 본의 아니게 상위권 순위 경쟁의 변수로 싸우게 됐다. 

KIA는 20일부터 선두 NC와 광주 2연전을 갖는다. LG는 23일 광주에서 KIA와 팀간 마지막 경기를 갖는다.  이어 KIA는 27~28일 KT와 광주에서 2연전을 벌이고, 29일 두산과 1경기를 갖는다. 나머지는 삼성, 롯데, 한화와 4경기이다. 

NC는 이번 주중 광주에서 매직넘버를 소진한다면 축배를 들 수도 있다. 그러나 KIA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있어 강력한 저항을 할 것으로 보인다. 2위를 지키려는 LG도 광주산 고춧가루를 조심해야 한다.  KT와 두산 역시 순위가 결정되지 않아 KIA전에서 승리를 잡아야 한다. 

롯데는 NC와 두산과 각각 2경기, KT와 1경기가 있다.  각각 2경기 정도 등판하는 양팀의 에이스 일정도 변수이다. 두산은 24일 잠실에서 롯데 에이스 스트레일리를 만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현종은 등판일정상 상위권 팀에 나서지는 않는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7563
만약 메시 못 잡으면…'9900억→225억' 파격 맨시티 이적? + 2 물음표
20-10-20 04:33
7562
반 다이크 잃은 리버풀, 올겨울 대형 센터백 영입할까? 크롬
20-10-20 03:14
7561
'LA 영웅' 벨린저 어깨 탈구, 격한 홈런 세리머니 때문…'팔뚝 파이브' 조심 픽도리
20-10-20 01:45
7560
'합작 28골' 손흥민-케인 듀오, 전설의 단짝까지 '-8' 조현
20-10-20 00:21
7559
카바니, 친정팀 상대로 데뷔?'...맨유의 PSG 원정 예상 선발 라인업 사이타마
20-10-19 23:34
VIEW
살얼음 2~5위 전쟁...막판 고래 싸움에 휘말린 KIA와 롯데 원빈해설위원
20-10-19 21:49
7557
'이대성 결정적 3점포' 오리온, LG 잡고 신바람 3연승 해골
20-10-19 20:49
7556
英언론 지적 "SON의 프리킥 뺏은 베일…동료 배려 없어" 앗살라
20-10-19 19:52
7555
‘지난해 1할 타자’ 최원준, 후반기 타격 5위 믿겨지나 이아이언
20-10-19 19:12
7554
"그 태클은 폭행이었다"…판다이크 부상, 리버풀 전설들 격분 질주머신
20-10-19 18:20
7553
개발팀 어휴 + 2 홀짝
20-10-19 17:58
7552
'자가격리 끝' 카바니, 드디어 첫 훈련! 포그바와 진지한 대화 소주반샷
20-10-19 17:35
7551
'8호골' 손흥민, 멕시코와 리턴매치 얘기에 "안 좋은 추억 이번엔 반드시…"[SS현지인터뷰] 곰비서
20-10-19 16:42
7550
날씨가 너무 좋네요 백승수단장
20-10-19 15:12
7549
금일 국야 손예진
20-10-19 15:11
7548
레알 보드진, 에버턴으로 떠난 하메스의 맹활약에 분노 호랑이
20-10-19 13:36
7547
"놀랍다" 5골-7AS 케인 EPL 첫5경기 최다 공격포인트, 앙리 넘었다, 7골-2도움 SON 역대 4위 손나은
20-10-19 12:53
7546
다저스 힘내라 !! 극혐
20-10-19 11:10
7545
'충격 무승부' 손흥민이 전한 라커룸 분위기 "빅쇼크, 모두 망연자실" 미니언즈
20-10-19 09:15
7544
즐거운 월요일입니다. 크롬
20-10-19 08:14
7543
'바클리 극장골' 아스톤빌라, 레스터 원정서 1-0 승...2위 질주 장사꾼
20-10-19 06:06
7542
'이강인 결장, 구보는 퇴장' 미니 한일전 무산 순대국
20-10-19 04:41
7541
미치겠다 픽샤워
20-10-19 03:04
7540
즐거운하루 탈퇴한회원
20-10-19 0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