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프리뷰]신바람 탄 女배구, 8강 운명은 결국 한-일전…'극일' 쾌재 부를까

181 0 0 2021-07-31 13:07:1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로이터연합뉴스[도쿄(일본)=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8강행의 운명, 결국 한-일전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한국 여자 배구가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상대로 도쿄올림픽 8강행 확정에 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일본과 대회 조별리그 A조 4차전을 갖는다. 첫판에서 브라질에 0대3으로 완패한 뒤 케냐(3대0)와 도미니카공화국(3대2)을 연파한 한국은 일본을 잡으면 남은 세르비아전 결과와 관계 없이 A조 상위 4개팀에 주어지는 8강 출전권을 얻게 된다.

브라질전 패배로 처졌던 분위기가 확 올라섰다. 케냐를 완파한 한국은 세계랭킹 7위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접전을 펼쳤지만,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짜릿한 승리를 안았다. 특히 대표팀 에이스 김연경 뿐만 아니라 김희진 박정아 등 주축 선수들이 뛰어난 활약상을 펼쳐 보이면서 일본전 기대감을 높였다.

세계랭킹 5위 일본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에 앞선다는 평가. 특히 도쿄올림픽에 앞서 펼쳐진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한국을 세트스코어 3대0으로 완파한 바 있다. 이번 대회 목표 역시 금메달에 맞추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대회 첫 경기서 케냐에 3대0 완승을 거둔 뒤, 세르비아와 브라질에 잇달아 0대3 완패를 하면서 분위기가 처져 있다. 게다가 핵심 공격수 고가 사리나가 발목 부상으로 한국전 출전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양팀의 상반된 분위기가 이번 한-일전 승부에 적잖은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라바리니호의 '극일(克日·일본을 넘는다)' 달성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1744
연승하는법 펠도
21-08-01 10:26
11743
'다저스가 아니라니...' 충격, 美 현지가 꼽은 트레이드 승자는? 물음표
21-08-01 09:43
11742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08-01 08:28
11741
"SON 빅클럽 오퍼 쏟아졌다, 토트넘 뿌리쳤다면..." 증언 극혐
21-08-01 07:38
11740
홀란드가 2년 전 맨유 이적 거절한 이유...'선수생활 지장 우려' 음바페
21-08-01 05:23
11739
맨시티, 케인 포기 가능성 '더' 커졌다... 토트넘 잔류 무게 미니언즈
21-08-01 03:48
11738
토트넘, '코파 우승' 대형 센터백 품는다..."이적료 683억 합의, 5년 계약" 물음표
21-08-01 01:33
11737
상상만으로도 공포.. 손흥민+트라오레, 토트넘 양쪽 날개 가능? 앗살라
21-08-01 00:03
11736
한국축구 야구 스코어 실화냐 ? 닥터최
21-07-31 22:17
11735
역전 가능성? 1:3은 좀 어렵겠죠? 찌끄레기
21-07-31 20:57
11734
여효진, 암투병 중 끝내 하늘나라로…향년 38세 조현
21-07-31 19:34
11733
안양 축구전용구장 성큼!...최대호 시장, "축구메카로 도약하겠다" 박과장
21-07-31 18:57
11732
오늘도건승이요 이영자
21-07-31 17:06
11731
[단독] '암투병' 여효진, 병마와 싸운 끝에 하늘 나라로…향년 38세 원빈해설위원
21-07-31 15:02
11730
[도쿄 현장]김학범호 8강 상대 멕시코, 좌우 측면 2곳 구멍 생겼다 오타쿠
21-07-31 14:08
VIEW
[도쿄 프리뷰]신바람 탄 女배구, 8강 운명은 결국 한-일전…'극일' 쾌재 부를까 호랑이
21-07-31 13:07
11728
왜이리 어렵냐 아이언맨
21-07-31 12:42
11727
맨시티에 1,600억 제안 받은 英 스타, 과거 맨유 응원글 '삭제' 미니언즈
21-07-31 11:08
11726
류현진 위엄 이 정도 "지구 1위 보스턴, 올해 가장 일방적 패배" 물음표
21-07-31 09:36
11725
즐거운 아침이요 ~ 크롬
21-07-31 08:24
11724
포그바, 맨유의 산초+바란 영입에 열광...그러나 재계약엔 '침묵' 6시내고환
21-07-31 06:25
11723
'드디어 해냈다' 아스널, 화이트 영입..."등번호 4번+장기 계약' 불쌍한영자
21-07-31 04:22
11722
파더보른 조아 조아 간빠이
21-07-31 02:15
11721
‘이런 충격 반전이’ 말썽 끝에 KBO 퇴출됐던 외국인… 트리플A 최고 타자됐다 불도저
21-07-31 0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