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나다 공개 선언 "이강인, 좋은 선수...해당 포지션 영입하고파"

185 0 0 2021-08-19 08:02:2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라나다 디렉터가 공개적으로 이강인 영입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스페인 '플라자 데포르시바' 18일(이하 한국시간) "그라나다 디렉터인 펩 보아다는 팀의 영입 후보에 이강인이 있다는 걸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보아다 디렉터는 루이스 마시미아누 영입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강인에 대한 공개적인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이강인과 우리가 지켜보고 있는 선수들의 실력을 매우 높이 평가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지금 우리가 해당 포지션을 영입해야할 때라는 점"이라고 밝혔다.

영입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는 디렉터가 공개적으로 이강인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그라나다가 이강인을 노리는 건 사실로 밝혀졌다. 이강인이 그라나다와 이적설이 제기된 건 지난 11일이었다. 당시 스페인 '아스'는 "그라나다가 이강인을 주목했다. 로베르토 모레노 그라나다 감독이 이강인을 주목한 이유는 자신의 화려한 축구에 어울릴 것이라고 생각해서다"고 설명했다.

그라나다는 2019-20시즌에 스페인 라리가로 승격해 돌풍을 일으키면서 7위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은 9위였다. 기존 감독이 사임하면서 모레노 감독을 임명했고, 바뀐 감독을 중심으로 새로운 판을 짜고 있는 팀이다.

모레노 감독은 과거 바르셀로나와 스페인 국가대표팀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점유율 축구를 추구하는 감독이다. 다만 걱정되는 점은 모레노 감독이 4-3-3 포메이션 애호가라는 점이다. 이강인은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포지션을 선호하는 선수다. 그래도 보수적인 4-4-2 포메이션을 구사하는 호세 보르달라스 발렌시아 감독보다는 모레노 감독의 성향이 이강인에게 더욱 어울릴 것으로 보인다.

그라나다는 NON-EU 문제도 없기 때문에 이강인 영입도 가능하다. 발렌시아는 이강인 이적료로 1000만 유로(약 137억 원)를 책정했지만, 사정이 급하기 때문에 더욱 저렴한 가격이나 보너스 조항을 달아 매각을 할 수도 있다.

이강인이 스페인에 도착하면서 이적설이 구체화되고 있는 가운데, 그라나다를 제외하고도 울버햄튼을 비롯한 해외 구단과도 연결되고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029
새벽에 유로파 많네 앗살라
21-08-19 17:37
12028
트레이 영의 불만 "내 능력치가 89점? 일 똑바로 해" 섹시한황소
21-08-19 15:32
12027
'불운에 날린 12승' 류현진, 이빨 빠진 호랑이 상대로 재도전 순대국
21-08-19 14:16
12026
'토트넘의 심장' 손흥민, 유로파 컨퍼런스 선발 제외 오타쿠
21-08-19 13:17
12025
‘페네르바체 이적’ 괴물수비수 김민재, 벤투 감독 부름 받을까 호랑이
21-08-19 11:52
12024
보스턴 십새 키 땜에 인생터짐 음바페
21-08-19 10:52
12023
벤투호 최정예 모인다... 23일 월드컵 최종예선 명단 발표 물음표
21-08-19 09:28
VIEW
그라나다 공개 선언 "이강인, 좋은 선수...해당 포지션 영입하고파" 크롬
21-08-19 08:02
12021
오늘도 좋은 아침~ 해적
21-08-19 06:28
12020
토트넘 선수들 홀렸던 울브스 MF 합류하나... ‘울브스도 대비 중’ 이영자
21-08-19 05:05
12019
이거레알 실화녀 팀캐쉬지드래곤
21-08-19 03:03
12018
“메시와 뛰려고 바르사 왔는데…” 황당한 아구에로, 미국진출 노린다 장사꾼
21-08-19 01:07
12017
입지 잃은 토트넘 MF, 구단 계정 언팔로우... 결별 임박했나 순대국
21-08-18 23:38
12016
‘호텔숙박비 하루 2743만 원’ 메시, “마음에 드는 집 천천히 알아본다” 원빈해설위원
21-08-18 22:26
12015
롯데 연승 가즈아 픽샤워
21-08-18 20:57
12014
英언론 충격 평가 "SON, 여기선 진정한 스타 아냐" 떨어진원숭이
21-08-18 19:24
12013
'폭력범' 기사에서 드러난 'KBO 타점왕' 굳건한 입지 타짜신정환
21-08-18 18:05
12012
유럽 유명코치 “김연경 아직 대부분 기술 훌륭” 철구
21-08-18 17:01
12011
오늘 두산 손예진
21-08-18 16:58
12010
K리그2 1위 상무 김태완 감독 “1부 선수들인데 1부 가야된다” 오타쿠
21-08-18 15:56
12009
A대표팀 수비수 정승현 “아들은 나보다 훌륭한 센터백으로 키우고 싶다” [엠스플 K리그] 호랑이
21-08-18 14:07
12008
[인터뷰]중국서도 매직 쓴 김종부 감독 "구단주가 '3년만 일찍 만났더라면' 하더라" 극혐
21-08-18 12:54
12007
"나랑 비슷하구나" 추신수의 특급 팬서비스…꿈 키운 美 초등 홈런왕 [SC 스토리] 음바페
21-08-18 11:49
12006
형아들 오늘도 화이팅하자 미니언즈
21-08-18 1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