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vs아르헨, 아르헨 선수들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으로 경기 중단

132 0 0 2021-09-06 07:09:1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아르헨티나의 프리미어리거들 브라질 내 방역 수칙 위반으로 브라질 대 아르헨티나 경기 중단
▲ 경기 전 브라질 보건당국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로메로와 로 셀소 그리고 마르티네스와 부엔디아 출국 명령
▲ 아르헨티나 대표팀, 로 셀소와 로메로 그리고 마르티네스 예정대로 선발 투입
▲ 브라질 축구협회와 브라질 보건 당국 조율 실패로, 경기 중 보건 당국 직원들이 경기 중단 시켜

이 무슨 황당한 상황일까? 코로나 19 방역 수칙 위반으로 브라질 대 아르헨티나 경기가 중단됐다.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그대로 라커룸으로 들어갔고, 브라질 선수들과 협회 직원들은 경기 중단에 대해 항의에 나섰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6일 오전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6라운드 순연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리고 실제로 킥오프까지 진행됐다.

문제가 된 것은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프리미어리거들이었다. 브라질의 경우 영국에서 들어온 이들에 한해서 14일의 격리 기간을 부여한다. 그래서 브라질 대표팀에서도 이번 남미 예선 3연전에 프리미어리거들을 차출하지 않았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토트넘 홋스퍼의 로 셀소와 로메로 그리고 애스턴 빌라 소속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와 부엔디아를 브라질로 데려왔다.

브라질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는 방역수칙 위반이다. 길고 긴 줄다리기가 이어졌고, 브라질 보건 당국은 경기 시작 3시간 전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출국을 명령했다.

이 과정에서 브라질 축구협회와 남미 축구연맹이 해당 경기를 정상적으로 주관하겠다고 밝혔고, 예정대로 킥오프가 진행됐다.

그러던 중 전반 5분, 브라질 보건 당국인 안비사에서 해당 경기에 대해 직접 조사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브라질 보건 당국은 방역 수칙 위반에도 선발 출전한 로 셀소와 로메로 그리고 마르티네스를 비롯해 벤치에 있던 부엔디아에게 추방 명령을 내렸다.

브라질 선수들도 아르헨티나 선수들도 항의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일부 아르헨티나 선수와 브라질 보건 당국 직원의 충돌이 일어났다. 급기야 아르헨티나 선수들은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다만 브라질 축구협회는 지속해서 경기 재개를 주장했다. 브라질의 치치 감독 또한 아르헨티나 대표팀 주장 메시와 대화를 통해 경기를 계속해서 이어가야 한다고 논의했다.

일차적으로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아르헨티나도 문제였지만, 브라질 보건 당국 또한 킥오프 직전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출국을 명령했다. 브라질축구협회 또한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했지만, 보건당국과 조율에 실패했다.

최악의 경우 브라질이 몰수패를 당할 수도 있다. 남미축구연맹은 경기 시작 전, 이번 맞대결에서 브라질이 아르헨티나 내 프리미어리거 출전을 불허할 경우 승점 삭감을 예고했다. 대신 경기 직후 곧바로 아르헨티나 대표팀 프리미어리거들의 출국을 약속한 상태였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32
‘드래프트, 라떼는 말이야’ 마음 설렐 예비 신인에게 언니들이 전하는 따뜻한 응원 떨어진원숭이
21-09-07 10:21
12331
친정 상파울루 복귀 외친 모우라… “그가 떠난다는 생각에 눈물 난다” 음바페
21-09-07 09:31
12330
류현진, 완벽투로 시즌 13승…양키스전 6이닝 6K 무실점(종합) 물음표
21-09-07 08:39
12329
기분 별로인 아침입니다. 크롬
21-09-07 07:47
12328
생각보다 잘한 난닝구 가터벨트
21-09-06 22:37
12327
호날두 영입에 200억원 쓴 맨유, 복귀전도 하기 전에 이적료 회수? 섹시한황소
21-09-06 21:45
12326
역시 이강인, 단숨에 마요르카 가치 2위 등극...1위는 '일본 국대' 쿠보 타짜신정환
21-09-06 19:59
12325
역배데이 오타쿠
21-09-06 17:29
12324
월드 클래스 어마어마하네...토트넘, '1167억원' 손흥민 덕에 구단 가치 톱10 손예진
21-09-06 16:33
12323
김연경 능청 폭발 "드디어 식빵 광고 찍었다, 제 얼굴 붙어있는거 사세요" [★인터뷰] 손나은
21-09-06 15:01
12322
메시의 분노 "방역당국, 3일 동안 뭐했어!!" 아이언맨
21-09-06 14:31
12321
"내 빈자리 실감나요?" 147승 대투수, 구단 SNS 깜짝 등장에 팬들 폭발 반응 극혐
21-09-06 12:36
12320
지명 받고 눈물 ‘펑펑’, 지금은 2군서 안타 ‘펑펑’ [엑:스토리] 미니언즈
21-09-06 10:56
12319
‘시즌 시작했는데…?’ 하메스, 이비자 섬에서 흡연+휴가? 물음표
21-09-06 09:26
12318
즐거운 아침입니다. 크롬
21-09-06 08:27
VIEW
브라질vs아르헨, 아르헨 선수들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으로 경기 중단 박과장
21-09-06 07:09
12316
‘1100억’ 메시, 34세 이상 선수 중 압도적 몸값 1위… ‘호날두는 2위’ 군주
21-09-06 04:39
12315
브라질 승이다요 조폭최순실
21-09-06 03:30
12314
‘뷸러-유리아스’, 커쇼 이탈 후 ‘ERA 1.61-1.89’… 최강 원투펀치 타짜신정환
21-09-06 01:45
12313
“리베리, 꼭 와줘”…등번호7, 호화 빌라까지 제공한 구단은? 정해인
21-09-06 00:01
12312
머선 일이고 해적
21-09-05 22:54
12311
퍼펙트하게 올 미적 이영자
21-09-05 21:49
12310
'SON도 한 몫' 토트넘 선수단 몸값, 바르셀로나 제쳤다 조현
21-09-05 20:29
12309
[亞최종예선] 슈팅 지적에 손흥민 "고치겠다" "소신 발언 변함없다" 앗살라
21-09-05 1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