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팀 간판 선수들, 한국 배구 이끌어야" 김연경 없는 V리그 미래는?

123 0 0 2021-09-10 11:49:05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OSEN=지형준 기자]여자배구대표팀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2021.08.09 /jpnews@osen.co.kr

[OSEN=홍지수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33·상하이)은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그리고 V리그를 떠났다.

언젠가 다시 돌아올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둔 상황이지만, 당장 다가오는 V리그에서는 ‘월드클래스’의 활약상을 볼 수 없다. 즉 앞으로 V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이 한국 여자 배구의 미래를 만들게 된다.

김연경은 지난 6일 미디어와 비대면 기자회견을 열고 “올림픽을 마치고 은퇴 의사를 (협회에)전했다"며 "국가대표 은퇴 시점을 항상 고민했다. 언제가 괜찮을지 생각이 많았다.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를 끝나고 은퇴하는 것을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물론 현역 은퇴는 아니다. ‘태극 마크’만 이제 후배들에게 넘겨주겠다는 것이다.

관심사는 이제 누가 ‘제2의 김연경’이 되느냐다. 김연경은 후계자를 두고 “어렵다. 많은 선수들이 있다. 한 선수를 고르기 애매하다. 결국은 V리그 각 팀의 간판 선수들이 한국 배구를 이끌어가야 한다. 모든 선수가 책임감을 갖고 더 크게 생각하고 준비해야 한다. 모든 선수가 이번 시즌 다 잘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여자 배구 대표팀을 향한 조언도 꺼넸다. 그는 “좀 더 체계적인 시스템이 필요할 것 같다. 외국인 감독님이 오면서 우리도 변한 부분이 많다. 그중 하나가 체계성이다. 항상 감독님과 코칭스태프가 자주 바뀌었다. 선수들도 준비할 시간이 없었다. 이제는 청소년 대표나 유스 등 육성이 중요할 것 같다.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데 더 많은 지도를 해줄 수 있는 시스템이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꾸준히 도전하고 준비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올림픽으로 목표를 잡는다면 4년이라는 플랜을 세워서 육성하고 준비하는 과정을 가져야 한다. 앞에 놓인 경기만 보는 것이 아니라 큰 대회 등을 바라보는 계획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연경과 함께 지난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4강의 쾌거를 이끈 양효진, 정지윤(이상 현대건설),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이소영(KGC인삼공사) 등 많은 선수가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어떤 스타가 탄생할지 관심을 두고 볼만하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95
[속보] 산투 “손흥민 상태 안 좋아…공식 발표 기다려 달라” 장사꾼
21-09-11 14:36
12394
명단 제외된 역대 최고 몸값…"시즌 첫 경기 출전 희망" 손나은
21-09-11 13:36
12393
"동생에게 마음 떠났고 경멸한다"…연 끊으려는 보아텡 형제 가습기
21-09-11 12:01
12392
"몽고메리 더 이상 피칭할 수 없을 것" 미 매체들 구심에 로진백 던지며 난동 부린 삼성 투수 몽고메리 행동에 놀라움 표시 미니언즈
21-09-11 10:50
12391
로진백으로 심판 맞힌 몽고메리, 규정상 '출장정지' 중징계 가능성도 물음표
21-09-11 09:31
12390
즐거운 아침입니다 ㅎ 크롬
21-09-11 08:58
12389
호날두, 존재만으로도 분위기 압도…"우승할 수 있길 바란다" 앗살라
21-09-11 07:38
12388
산투 “손흥민 상태 안 좋아…공식 발표 기다려 달라” 닥터최
21-09-11 06:10
12387
토트넘 현지 기자 "손흥민 아웃… 케인·모우라·힐 선발 예상" 6시내고환
21-09-11 00:49
12386
요즘 왜 이리 미적행진이냐 뉴스보이
21-09-10 23:36
12385
“크로스 올리면 네이마르보다 위협적”… ‘리그 4골’ 공격수 품은 이유 간빠이
21-09-10 22:27
12384
불안하드니만 역전 당했네 불도저
21-09-10 20:51
12383
김치찌개 끌일때 라면스프 넣는게 긴단하고 맛있는것같은ㄷ 밍크코트
21-09-10 19:49
12382
"손흥민 2년 안에 발롱도르 수상"…英전문가 극찬 정해인
21-09-10 17:42
12381
라모스, PGS 데뷔전은 언제? 장사꾼
21-09-10 16:50
12380
[잠실 리포트]둘째 출산 5일 남았는데 "미국 안간다"고 한 외국인 투수. "KT 따라 잡아야한다" 질주머신
21-09-10 15:22
12379
'코리안 드림' 꿈꾸는 몽골 소년 인하대 바야르사이한, 내년 1월 귀화 신청 예정 곰비서
21-09-10 14:51
12378
게레로 주니어 42호 홈런…가을야구 꿈꾸는 토론토는 8연승 오타쿠
21-09-10 13:12
VIEW
"각 팀 간판 선수들, 한국 배구 이끌어야" 김연경 없는 V리그 미래는? 손나은
21-09-10 11:49
12376
'공격수인가 수비수인가'...베르너, 빈 골문에 황당 골 결정력 선사 가습기
21-09-10 10:17
12375
1107억→692억으로 줄어든다면…첼시, 영입전 다시 뛰어든다 물음표
21-09-10 09:03
12374
즐거운 불금이요 ~ 크롬
21-09-10 08:13
12373
보아텡, 전여친 폭행 혐의로 재판…'전전여친'은 숨진 채 발견 섹시한황소
21-09-10 06:51
12372
"PSG 손흥민 데려갈 듯", 올여름 재계약 했는데? 황당한 베트남 박과장
21-09-10 0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