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레로 주니어 42호 홈런…가을야구 꿈꾸는 토론토는 8연승

53 0 0 2021-09-10 13:12:3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홈런 1위 오타니 쇼헤이에 1개차로 접근

토론토는 와일드카드 2위 양키스 0.5경기차 압박

[토론토=AP/뉴시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3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4회말 홈런을 때려낸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21.08.31[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이제 꼭 1개 차이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2·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레이더 망에 오타니 쇼헤이(LA에인절스)가 포착됐다.

게레로 주니어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전 9회초에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등장한 게레로 주니어는 양키스 좌완 앤드류 히니의 93.1마일(약 150㎞)짜리 빠른 공을 받아쳐 홈런으로 연결했다. 타구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게레로 주니어는 예상대로 공이 펜스를 넘어가자 서서히 베이스를 돌기 시작했다.

시즌 42호 홈런포를 쏘아올린 게레로 주니어는 홈런 전체 1위 오타니(43개)에게 1개차로 접근했다. 최근 4경기에서 3개의 아치를 그려내며 오타니를 턱밑까지 추격했다.

올해 홈런왕 경쟁은 오타니, 게레로, 살바도르 페레즈(캔자스시티 로열스·42개)의 3파전으로 압축된 형국이다.

한편 토론토는 양키스를 6-4로 꺾고 원정 4경기를 싹쓸이했다. 연승 행진은 8경기로 늘었다.

토론토의 가세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은 더욱 뜨거워졌다. 최근 11경기에서 10승(1패)을 쓸어 담은 토론토는 77승62패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 3위를 고수했다.

포스트시즌 진출권이 주어지는 양키스(78승62패)와의 격차를 반 경기로 좁히면서 향후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96
"동생에게 마음 떠났고 경멸한다"…연 끊으려는 보아텡 형제 가습기
21-09-11 12:01
12395
"몽고메리 더 이상 피칭할 수 없을 것" 미 매체들 구심에 로진백 던지며 난동 부린 삼성 투수 몽고메리 행동에 놀라움 표시 미니언즈
21-09-11 10:50
12394
로진백으로 심판 맞힌 몽고메리, 규정상 '출장정지' 중징계 가능성도 물음표
21-09-11 09:31
12393
즐거운 아침입니다 ㅎ 크롬
21-09-11 08:58
12392
호날두, 존재만으로도 분위기 압도…"우승할 수 있길 바란다" 앗살라
21-09-11 07:38
12391
산투 “손흥민 상태 안 좋아…공식 발표 기다려 달라” 닥터최
21-09-11 06:10
12390
토트넘 현지 기자 "손흥민 아웃… 케인·모우라·힐 선발 예상" 6시내고환
21-09-11 00:49
12389
요즘 왜 이리 미적행진이냐 뉴스보이
21-09-10 23:36
12388
“크로스 올리면 네이마르보다 위협적”… ‘리그 4골’ 공격수 품은 이유 간빠이
21-09-10 22:27
12387
불안하드니만 역전 당했네 불도저
21-09-10 20:51
12386
김치찌개 끌일때 라면스프 넣는게 긴단하고 맛있는것같은ㄷ 밍크코트
21-09-10 19:49
12385
"손흥민 2년 안에 발롱도르 수상"…英전문가 극찬 정해인
21-09-10 17:42
12384
라모스, PGS 데뷔전은 언제? 장사꾼
21-09-10 16:50
12383
[잠실 리포트]둘째 출산 5일 남았는데 "미국 안간다"고 한 외국인 투수. "KT 따라 잡아야한다" 질주머신
21-09-10 15:22
12382
'코리안 드림' 꿈꾸는 몽골 소년 인하대 바야르사이한, 내년 1월 귀화 신청 예정 곰비서
21-09-10 14:51
VIEW
게레로 주니어 42호 홈런…가을야구 꿈꾸는 토론토는 8연승 오타쿠
21-09-10 13:12
12380
"각 팀 간판 선수들, 한국 배구 이끌어야" 김연경 없는 V리그 미래는? 손나은
21-09-10 11:49
12379
'공격수인가 수비수인가'...베르너, 빈 골문에 황당 골 결정력 선사 가습기
21-09-10 10:17
12378
1107억→692억으로 줄어든다면…첼시, 영입전 다시 뛰어든다 물음표
21-09-10 09:03
12377
즐거운 불금이요 ~ 크롬
21-09-10 08:13
12376
보아텡, 전여친 폭행 혐의로 재판…'전전여친'은 숨진 채 발견 섹시한황소
21-09-10 06:51
12375
"PSG 손흥민 데려갈 듯", 올여름 재계약 했는데? 황당한 베트남 박과장
21-09-10 02:58
12374
다저스 이번엔 이기겠지 캡틴아메리카
21-09-09 22:54
12373
"던지기 싫다는 거 밖에 더 되냐" '덕장' 이강철 감독, 데스파이네의 느슨한 모습에 작심 발언 불쌍한영자
21-09-09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