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리포트]둘째 출산 5일 남았는데 "미국 안간다"고 한 외국인 투수. "KT 따라 잡아야한다"

113 0 0 2021-09-10 15:22:10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LG 트윈스 케이시 켈리의 아내와 딸. 스포츠조선DB[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외국인 선수들은 가족 일이라면 배트와 글러브를 벗어던진다. 키움 히어로즈의 제이크 브리검도 가족을 위해 결국 팀에 돌아가지 않기로 했었다.

아기가 태어나는 것은 그 가족의 가장 큰 기쁨 중 하나다. 메이저리그는 아내의 출산으로 인해 선수가 경기에서 빠지는 게 당연하다. 최근엔 KBO리그도 그런 문화가 정착됐다.

그런데 곧 출산이 임박한 아내를 보러가지 않기로 한 선수가 있다. LG 트윈스의 외국인 에이스 케이시 켈리다.

켈리는 9일 잠실 한화 이글스전서 6이닝 10탈삼진 1실점의 쾌투로 시즌 9승과 함께 48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라는 KBO리그 신기록을 쓴 뒤 가진 인터뷰에서 며칠 남지 않은 아내의 둘째 출산에도 미국에 가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켈리는 "아내가 둘째를 9월 14일에 출산할 예정이다. 아내와 첫째 따은 먼저 미국으로 돌아가 있다"면서 "둘째가 태어나는 것을 보지 못하는 상황에 안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팀을 위해 시즌을 잘 치를 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가지 않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예전이라면 출산 휴가를 줄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켈리가 미국에 다녀올 경우 2주간의 자가격리를 해야하는 상황이라 팀에게 타격이 큰 상황이다. 특히 외국인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가 부상으로 빠져있는 상황에서 켈리마저 빠진다면 1위 추격하는 LG에겐 큰 타격이 된다. 그것을 잘 알고 있는 켈리이기에 팀의 우승을 위해 아들을 직접 만나기를 포기한 것.

켈리는 "아내를 위해 금 귀걸이를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LG가 한국시리즈 MVP를 위해 준비한 롤렉스 시계가 아내 선물로 어떻냐는 질문에는 웃으며 "아내에게 줄 수 있다면 너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다면 어떤 선수가 가져가더라도 자격이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래도 내가 롤렉스를 받을 수 있다면 금상첨화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포스트시즌보다는 당장의 순위가 급하다. 켈리는 "가을야구는 정규시즌이 끝나고 생각하겠다. 1위 KT를 따라 잡아야 한다. 남은 기간 최대한 많이 승리해서 1위로 끝낼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우승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그가 아들 만나기를 포기한 이유가 바로 우승이기 때문이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95
"동생에게 마음 떠났고 경멸한다"…연 끊으려는 보아텡 형제 가습기
21-09-11 12:01
12394
"몽고메리 더 이상 피칭할 수 없을 것" 미 매체들 구심에 로진백 던지며 난동 부린 삼성 투수 몽고메리 행동에 놀라움 표시 미니언즈
21-09-11 10:50
12393
로진백으로 심판 맞힌 몽고메리, 규정상 '출장정지' 중징계 가능성도 물음표
21-09-11 09:31
12392
즐거운 아침입니다 ㅎ 크롬
21-09-11 08:58
12391
호날두, 존재만으로도 분위기 압도…"우승할 수 있길 바란다" 앗살라
21-09-11 07:38
12390
산투 “손흥민 상태 안 좋아…공식 발표 기다려 달라” 닥터최
21-09-11 06:10
12389
토트넘 현지 기자 "손흥민 아웃… 케인·모우라·힐 선발 예상" 6시내고환
21-09-11 00:49
12388
요즘 왜 이리 미적행진이냐 뉴스보이
21-09-10 23:36
12387
“크로스 올리면 네이마르보다 위협적”… ‘리그 4골’ 공격수 품은 이유 간빠이
21-09-10 22:27
12386
불안하드니만 역전 당했네 불도저
21-09-10 20:51
12385
김치찌개 끌일때 라면스프 넣는게 긴단하고 맛있는것같은ㄷ 밍크코트
21-09-10 19:49
12384
"손흥민 2년 안에 발롱도르 수상"…英전문가 극찬 정해인
21-09-10 17:42
12383
라모스, PGS 데뷔전은 언제? 장사꾼
21-09-10 16:50
VIEW
[잠실 리포트]둘째 출산 5일 남았는데 "미국 안간다"고 한 외국인 투수. "KT 따라 잡아야한다" 질주머신
21-09-10 15:22
12381
'코리안 드림' 꿈꾸는 몽골 소년 인하대 바야르사이한, 내년 1월 귀화 신청 예정 곰비서
21-09-10 14:51
12380
게레로 주니어 42호 홈런…가을야구 꿈꾸는 토론토는 8연승 오타쿠
21-09-10 13:12
12379
"각 팀 간판 선수들, 한국 배구 이끌어야" 김연경 없는 V리그 미래는? 손나은
21-09-10 11:49
12378
'공격수인가 수비수인가'...베르너, 빈 골문에 황당 골 결정력 선사 가습기
21-09-10 10:17
12377
1107억→692억으로 줄어든다면…첼시, 영입전 다시 뛰어든다 물음표
21-09-10 09:03
12376
즐거운 불금이요 ~ 크롬
21-09-10 08:13
12375
보아텡, 전여친 폭행 혐의로 재판…'전전여친'은 숨진 채 발견 섹시한황소
21-09-10 06:51
12374
"PSG 손흥민 데려갈 듯", 올여름 재계약 했는데? 황당한 베트남 박과장
21-09-10 02:58
12373
다저스 이번엔 이기겠지 캡틴아메리카
21-09-09 22:54
12372
"던지기 싫다는 거 밖에 더 되냐" '덕장' 이강철 감독, 데스파이네의 느슨한 모습에 작심 발언 불쌍한영자
21-09-09 2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