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드림' 꿈꾸는 몽골 소년 인하대 바야르사이한, 내년 1월 귀화 신청 예정

135 0 0 2021-09-10 14:51:42 신고
※ 5회 신고 누적시 자동 게시물이 블라인드 처리됩니다. 단 허위 신고시 신고자는 경고 또는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몽골에서 온 바야르사이한이 한국 프로 무대에서 뛰는 꿈에 도전한다.

인하대 바야르사이한(197cm, MB/OPP, 3학년)은 지난 7일 <더스파이크>와 인터뷰에서 “내년 1월이면 귀화를 신청할 수 있다. 한국에서 나의 미래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몽골에서 배구를 입문하게 된 바야르사이한은 지난 2017년 1월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 순천제일고를 거치며 인하대 주전 미들블로커로 자리매김했다. 그는 197cm의 큰 신장과 높은 타점에서 내리꽂는 강한 공격을 선보인다. 2021 고성대회에서 세트당 블로킹 0.765개를 잡아내며 좋은 활약을 펼쳤다. 또한 2019년 인제대회에서 인하대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데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바야르사이한은 “배구 때문에 한국에 왔다. 한국 프로팀을 가는 게 배구 선수로 목표다. 몽골 배구 선수들 중 다른 나라 프로팀에 뛰고 있는 선수가 아직 없다. 그래서 내가 제일 먼저 타국 프로 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한국 프로 무대를 향한 본인 의지를 드러냈다.

V-리그를 밟고자 하는 꿈을 실현하기 위해선 한국 국적을 취득해야 한다. 외국인은 한국배구연맹(KOVO) 규정상 V-리그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귀화에는 크게 특별귀화와 일반귀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V-리그에서 뛰고 있는 대한항공 진지위의 경우는 ‘우수 외국인 체육 분야 인재’ 대상자로 특별귀화를 통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또한 최근 입양 절차가 마무리된 몽골 출신 목포여상 어르헝 역시 특별귀화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이다.

현재 바야르사이한은 일반귀화를 바라보고 있다. 오는 2022년 1월이면 일반귀화 조건 중 하나인 ‘5년 이상 한국에 연속 거주 조건’을 만족하게 된다. 하지만 국어능력 및 대한민국 풍습에 대한 이해 등 대한민국 국민으로의 기본 소양을 갖춰야 한다. 또한 귀화시험이라는 넘어야 할 산이 기다리고 있다.

좋은 신체 조건과 타점을 가지고 있는 바야르사이한. 미들블로커와 아포짓 스파이커 포지션을 동시에 겸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바야르사이한의 존재는 분명 한국 남자배구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바야르사이한이 앞으로 보여줄 행보는 어떨지 우리 모두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 

▼ 댓글 더보기
※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번호 제목 작성자 시간
12395
[속보] 산투 “손흥민 상태 안 좋아…공식 발표 기다려 달라” 장사꾼
21-09-11 14:36
12394
명단 제외된 역대 최고 몸값…"시즌 첫 경기 출전 희망" 손나은
21-09-11 13:36
12393
"동생에게 마음 떠났고 경멸한다"…연 끊으려는 보아텡 형제 가습기
21-09-11 12:01
12392
"몽고메리 더 이상 피칭할 수 없을 것" 미 매체들 구심에 로진백 던지며 난동 부린 삼성 투수 몽고메리 행동에 놀라움 표시 미니언즈
21-09-11 10:50
12391
로진백으로 심판 맞힌 몽고메리, 규정상 '출장정지' 중징계 가능성도 물음표
21-09-11 09:31
12390
즐거운 아침입니다 ㅎ 크롬
21-09-11 08:58
12389
호날두, 존재만으로도 분위기 압도…"우승할 수 있길 바란다" 앗살라
21-09-11 07:38
12388
산투 “손흥민 상태 안 좋아…공식 발표 기다려 달라” 닥터최
21-09-11 06:10
12387
토트넘 현지 기자 "손흥민 아웃… 케인·모우라·힐 선발 예상" 6시내고환
21-09-11 00:49
12386
요즘 왜 이리 미적행진이냐 뉴스보이
21-09-10 23:36
12385
“크로스 올리면 네이마르보다 위협적”… ‘리그 4골’ 공격수 품은 이유 간빠이
21-09-10 22:27
12384
불안하드니만 역전 당했네 불도저
21-09-10 20:51
12383
김치찌개 끌일때 라면스프 넣는게 긴단하고 맛있는것같은ㄷ 밍크코트
21-09-10 19:49
12382
"손흥민 2년 안에 발롱도르 수상"…英전문가 극찬 정해인
21-09-10 17:42
12381
라모스, PGS 데뷔전은 언제? 장사꾼
21-09-10 16:50
12380
[잠실 리포트]둘째 출산 5일 남았는데 "미국 안간다"고 한 외국인 투수. "KT 따라 잡아야한다" 질주머신
21-09-10 15:22
VIEW
'코리안 드림' 꿈꾸는 몽골 소년 인하대 바야르사이한, 내년 1월 귀화 신청 예정 곰비서
21-09-10 14:51
12378
게레로 주니어 42호 홈런…가을야구 꿈꾸는 토론토는 8연승 오타쿠
21-09-10 13:12
12377
"각 팀 간판 선수들, 한국 배구 이끌어야" 김연경 없는 V리그 미래는? 손나은
21-09-10 11:49
12376
'공격수인가 수비수인가'...베르너, 빈 골문에 황당 골 결정력 선사 가습기
21-09-10 10:17
12375
1107억→692억으로 줄어든다면…첼시, 영입전 다시 뛰어든다 물음표
21-09-10 09:03
12374
즐거운 불금이요 ~ 크롬
21-09-10 08:13
12373
보아텡, 전여친 폭행 혐의로 재판…'전전여친'은 숨진 채 발견 섹시한황소
21-09-10 06:51
12372
"PSG 손흥민 데려갈 듯", 올여름 재계약 했는데? 황당한 베트남 박과장
21-09-10 02:58